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5-12-29 (목) 18:02
ㆍ조회: 183  
천사표 내아내

"여보, 오늘 백화점에서 옷을 하나 봐둔게
있는데 너무 맘에 드는거 있지..."
저녁상을 물리고 설거지를 하던 아내는 느닷없이
옷 이야기를 꺼냈다.
"정말 괜찮더라. 세일이 내일까진데..."

이렇게 말끝을 흐리는 아내의 목소리에는 아쉬움이
짙게 배어 있었다. 지금까지 쥐꼬리 월급으로 살림을
잘 꾸려온 아내였지만 힘들게 야근까지 해가며 애를
쓰는 내생각을 한다면 철없이 백화점 옷얘기를 저렇게
해도 되는건지 점점 야속한 생각이 들었다.

설거지를 끝내고 TV앞에 앉아서도.
"조금 비싸긴 하지만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안 되겠지?"
'이 여자가 정말...'
"지금 우리가 백화점 옷 사입을 때야?"

계속되는 옷타령에 나는 결국 소리를 버럭 지르고 말았다.
흠칫 놀란 아내는 대꾸도 없이 조용히 입을 다물었다.
잠시동안 침묵이 흘렀고, 조금 민망해진 나는 더이상
TV앞에 앉아있기가 불편해 방으로 들어와 버렸다.
'그만한 일로 소리를 지르다니...'
남편이 되어가지고 겨우 옷 한벌때문에 아내에게 화를
내었다는 게 창피스러워졌다.
그러고 보니 몇년째 변변한 옷 한벌 못 사입고 적은
월급을 쪼개 적금이랑 주택부금까지 붓고 있는 아내가
아니던가.

잠자리에 들 시간이 지났는데도 꼼짝을 않는 아내가
걱정이 돼 거실에 나가보니 소파에 몸을 웅크리고 잠이
들었다. 울다가 잤는지 눈이 부어 있었다.

다음날 아내는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아침상을
차리고 있었다. 차분차분 이야기를 못하는 성격이라
그런 아내를 보고도 나는 따뜻한 말 한마디 꺼내기가
쉽지 않았다.

그저 현관문을 나서면서 이렇게 툭 던질 뿐...
"그옷 그렇게 맘에 들면 사"
그러면서 속으로는 '며칠 더 야근하지 뭐'

그날 저녁 여느때와 같이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엘
들어서는데 아내가 현관앞까지 뛰어와 호들갑을 떨었다.
"여보,빨리 들어와 봐요"
"왜, 왜 이래?"

아내는 나의 팔을 잡아 끌고 방으로 데려가더니,
부랴부랴 외투를 벗기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쇼핑백에서 옷을 꺼내 내 뒤로 가 팔을 끼우는
게 아닌가.

"어머,딱 맞네! 색깔도 딱 맞고"
"......"
"역시, 우리 신랑 옷걸이 하나는 죽인다"
"당신. 정말..."
"당신 봄자켓 벌써 몇년째잖아"

아내는 이렇게 말하면서 고개를 돌리더니 두루룩
눈물을 흘리는 것이었다.
'언제나 나는 철이 들까'
내 어깨에 고개를 묻고 있는 천사같은 내 아내,
사랑스런 내 아내.
이 글을 읽으시고 가정 사랑 아내사랑 자식 사랑

푸근한 마음을 간직 하시길 바랍니다

- 오주영 님의 글속에서 드립니다


219.250.170.242 오동희: 좋은글 감동적으로 잘 읽었습니다. -[12/29-20:09]-
219.255.79.223 이수: 악처 하나가 열효자 보다 낫다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런 천사표라면 100 효자보다 낫겠지요. 눈물없이 읽을 수 없는 감동적인 글 잘 보고 갑니다. -[12/30-09:34]-
222.238.240.82 홍 진흠: 까짓것 적금 좀 못부면 어떻습니까? 주택부금 몇달 늦추면 어디큰일 납니까? 하고싶은것 해가면서 살지요. 뭐! 좋은글 감동 먹었습니다. 새해에도 멋진 글 기대합니다. 박 전총장님! -[01/08-16:0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천사표 내아내 3 박동빈 2005-12-29 183
1920 믿거나 말거나 김 해수 2005-11-30 183
1919 Re..행사에 오신분들 2 김하웅 2004-01-15 183
1918 거품 APT는 누가 만드는가? 이현태 2003-11-08 183
1917 질경아! 너를 기다린다.... 방문객 2006-08-01 182
1916 왕복차표가 없는 인생사. 손 동인 2006-07-31 182
1915 가슴 따뜻한 판사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20 182
1914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82
1913 국민의 함성 시국강연 김하웅 2004-02-13 182
1912 버리면 가벼워 지는것을... 1 放浪시인 2003-09-24 182
1911 통신기지창에서 삼성에 선택되어 전역하다. 김일근 2006-08-06 181
1910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81
1909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81
1908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1
1907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1
1906 알려드립니다 3 김하웅 2004-08-21 181
1905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81
1904 無心川 !... 無 心 川 이라... 1 zelkova 2003-07-26 181
1903 한심한 한국교육 (네이버에서) 장의성 2006-10-21 180
1902 애들에게 고스톱을 갈촤줘야 하는이유 방문객 2006-07-19 180
1901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80
1900 3초만 기다리자! 淸風明月 2006-04-07 180
1899 4월생인 전우님 축하드립니다 늘푸른솔 2006-04-07 180
189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80
1897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80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