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홍 진흠
작성일 2003-09-10 (수) 18:40
ㆍ조회: 183  
"White House" 에 얽힌 사연

"White House" 에 얽힌 사연
 White House-(하얀 집)-미국의 백악관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나 오늘 내가 말하는 White House 는 노래 제목의 하얀집이다. 내가 맨 처음 이 곡을 접한건 '67년 6월에 입대하여 전북익산의 하사관 학교와 대전의 병참학교를 거쳐 '68년 2월에 막 빛나는 육군하사 계급장을 달고 안동 36사단(통신명-제비원) 109연대에 배치되면서였다. 깡통 계급장의 육군 하사가 뭐 그리 대단하였겠느냐 할지 모르지만 당시 내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집안의 형편이 너무어려워 어차피 군에 갈바엔 1년 6개월만 더 하면(장기복무는 4년 6개월이 의무복무이므로 상황에 따라서 더하고 말고는 내 맘먹기라고 했음)먹여주고 재워주고 지휘관만 잘 만나면 야간 대학도 다닐수 있다는 사촌형님의 말에 홀까닥 해 버렸다. 또한 더 이상 좋은조건이 없었다
. 장교가 될 생각도 없진 않았으나 160cm 전후의 키와 50kg 내외의 몸무게인 내겐 신체조건과 무엇보다도 양쪽 시력이 0.1이니 어찌해볼 도리가 없었다.(참고-중2 때부터 5년전(1998년)까진 몸무게와 키 그리고 시력이 변함이 없었으며(36년간) 지금은 체중만 상당히 늠-금연때문이라면 게을렀다는 뜻이겠지요.) 당시엔 소위 말뚝 박는다는것도 쉬운일이 아니어서 시험도치고 경쟁률도 2:1 이었다. 거짓말인진 모르겠으나 안동에서 왔다는 동료중에 한명은 논팔아 여관에서 며칠째 머물며 하사관 지원을 했으나 결국 떨어져 울며 뒤돌아가는걸 보았다. 알고보니 그는 평발이라서 심사관으로써도 분대장 자격으로썬 어쩔수 없었다고 귀뜸해 주었다. 각설하고---우리 연대의 취사장은 부대 후문쪽에(송현동) 위치해 있었는데 그곳을 들리기 위해선 반드시 조그만 고개를 넘어야만 했다. 찬바람이 쌩쌩 부는 취사장을 하루 3번씩 오리내리는 것도 예삿일이 아니었고 가끔은 너무 추워 정거장처럼 항시 중간에 들리는 연대 통신대(통신명-비호)가 있었는데 그곳엔 내가 좋아하는 전축이 있었고 L.P판이 몇개있었으며 그 중 한곡이 유난히도 맘에 와 닿았었다. 이상하게 처음 그 노랠 듣는순간 힛트 할거란 예감도 들었고 꼭 배우고 싶어 가사를 적고 흥얼흥얼 따라 부르곤 했었다. 난 십대부터 많은 팝송을 따라부르고 했지만 이 곡만은 가사한구절,심지어 단어 한자까지 백프로 알고 내것으로 소화하고 싶었다. 아니나 다를까 그 후 얼마 안되어 힛트 되었다. 뒤이어 "Pearl Sisters"의 "White House", 정 훈희의 "하얀 사랑의 집" "Patti Kim" 과  "문주란" 의 "하얀 집" ---지금도 잊어버리잖고 확실하게 외울수 있는 이곡은 내가 배운 첫 번째 팝송이다. 원래 이 노랜 "CASA BIANCA"(하얀 사랑의 집)-"Marisa Sannid" 가 쌍레모 가요제에서 불러서 인기를 얻었으나 Vicky 가 영어로 Revival 해서 더욱 힛트를 했다 당시 우리 나름대로 멋대로 번역하여 "우리집은 초가집, 눈이 오면 하얀집, 불이 나면 빨간 집,다 타고 나면 까만집, 칠을하면 노랑집,기와 입히면 기와집, 너와 입히면 너와 집, 돈 벌어서 크게 지으면 삘딩 집---아무튼 어느 해 인가 회사 연말 파티에서 반주없이 이 노랠 불러 특별상을 수상한적이 있었는데 "내 삶을 눈물로 채워도"(나 훈아)의 다른해의 일등상을 받았을적보다 더 많은 박수를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주 잊혀진 노래였었는데 어디에선간 이 곡이 흐르길래 내겐 특별한 의미가 있기에 감회에 젖어 한마디 해 본다.

 


219.248.46.149 홍 진흠: 운영자님께 이 곡 부탁드려도 될까요? 즐거운 추석 잘 쇠십시요. [09/10-18:43]
211.192.150.233 운영자: Vicky Leandros 의 Casa Bianca (White House) 를 골라 봤습니다.. 맘에 드실런지...[09/10-22:16]
219.248.46.149 홍 진흠: 서 덕원 운영자님의 재빠른 행보에 거듭 감사를 드리며 즐거운 추석을 맞아 가내 두루 평안하시길 빕니다. [09/10-22: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국민의 함성 시국강연 김하웅 2004-02-13 182
1920 밝게삽시다. 1 산할아부지 2003-11-27 182
1919 거품 APT는 누가 만드는가? 이현태 2003-11-08 182
1918 버리면 가벼워 지는것을... 1 放浪시인 2003-09-24 182
1917 환상 여행 이현태 2003-07-20 182
1916 전우님들 추석 달구경 하세요! 전 우 2006-10-05 181
1915 술한잔의 낙서~ 방문객 2006-08-03 181
1914 왕복차표가 없는 인생사. 손 동인 2006-07-31 181
1913 가슴 따뜻한 판사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20 181
1912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1
1911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81
1910 無心川 !... 無 心 川 이라... 1 zelkova 2003-07-26 181
1909 한심한 한국교육 (네이버에서) 장의성 2006-10-21 180
1908 통신기지창에서 삼성에 선택되어 전역하다. 김일근 2006-08-06 180
1907 애들에게 고스톱을 갈촤줘야 하는이유 방문객 2006-07-19 180
1906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80
1905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80
190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80
1903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0
1902 알려드립니다 3 김하웅 2004-08-21 180
1901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80
1900 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 김 해수 2006-08-01 179
1899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79
1898 인간을 보다 성숙하게 해주는 좋은 글들!. 鄭定久 2006-04-11 179
1897 3초만 기다리자! 淸風明月 2006-04-07 17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