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8-03-13 (목) 14:47
ㆍ조회: 459  
Re..요로법 이기시길
저역시  제 바로 위 형님이 일본에 다녀오시면서 요로법 책을 사다 주시면서 해 보라고 해서 15년전에 요로법을 시도 한적이 있습니다
이호성 전우님 께서 어디가 어떻게 아프신지 모르지만 저는 피부 질환이 아무리 약을 먹고 바르고해도호전 되는것이 없어 약6개월동안 실시했지요.
섭취 방법은 아침 식전 잠에서 깨어나 면서 소변을 누울때  처음 나오는 것은 그냥 버리고  그다음 중간것  종이팩 (컵)으로 반 정도 했습니다.
왜 냐고요 녹십자에서 한 동안 소변을 관공서 예비군 훈련장에서 수거 하는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다양한 건강에 미치는 영향 성분 특히 여성의 화장품용도 사용하는것 이미 다 알것입니다
그렇게 쉽게 접근하면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
옛날 맥주 한 참 마실때 맥주 집에서 오줌을 누어서도 먹은 기억들이 술을 마시는 분들은 아마 경험이 다양하실것인데 아직도 문애하다면 잘못 살아오신것이 아닌지요
소변의 영양 성분을 제가 갇고 있는 책이 다른 사람에게 가있어 상상히 알려 드리지 못하는 점 이해 하시고 필요 하시다면 서점에서 도 그 책을 구할 것입니다 . 참고 하시고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3-15 00:52
안녕하셔요? 박동빈 전 사무총장님! 그런 요로법이 있는줄은 저로서도 처음듣는
얘기입니다만 좋은 정보에 감사드리구요 초등학교시절 튼손을 언제나 오줌으로
씻어 낫게한적은 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28
1920 Re..요로법 이기시길 1 박동빈 2008-03-13 459
1919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38
1918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43
1917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603
1916 운 명(6) 1 백마 2007-09-13 547
1915 운 명(5) 1 백마 2007-09-08 510
1914 운 명(4) 1 백마 2007-09-07 593
1913 운 명(3) 1 백마 2007-09-04 492
1912 가을이 오는 소리 1 박동빈 2007-09-03 461
1911 모두가 좋아하는 사람 1 소양강 2007-09-03 488
1910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401
1909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9
1908 '무면허.음주운전' 전자재판 추진 1 팔공산 2007-08-27 487
1907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85
1906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84
1905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75
1904 못생긴 물항아리의 가치 1 김 해수 2007-07-12 469
1903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404
1902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33
1901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발급거부 신고 포상금 지급 1 김일근 2007-06-26 364
1900 이보시게 친구.내말좀 들어보시게 1 김 해수 2007-06-21 439
1899 버스 기사의 한판승 1 김 해수 2007-06-16 643
1898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31
1897 아른다운 마음 드립니다 1 박동빈 2007-06-14 474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