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08-02-08 (금) 00:18
ㆍ조회: 639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세상 사람들은 다들 즐겁다고 하는데
                 세상사람들은 호주제 페지를 잘했다고
                    떠드는데 시골에 사는 어느 노부부는
                       즐거운 설이 호주제 페지가 슬프기만 하답니다


                      ***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

                                            글/詩庭 박 태훈

              지난해만 해도 시골 노부부에게 며느리 그리고 손자가
              서울에 살고있어서 해 마다 남들 처럼 추석 설 때에는
              아들 식구가 시골로 내려와 다른 가정 처럼 차례도
              지내고 성묘도 하고 다복 한 가정이었습니다

              워낙 손이 귀한 터인지 손자는 삼대 독자 랍니다
              할아버지 혼자 아들 혼자 손자 혼자 형제 없으니
              삼대에 걸쳐 독자라고 부른 답니다

              그런데 이번 설날은 노부부에게 가슴 미어지는 설날입니다
              불행은 삼년전 아들이 병으로 죽었습니다
              며느리하고 손자는 그래도 슬픔을 이기며 며느리가 직장
              다녀 손자를 키웠습니다 추석 설 때는 며느리와 손자는
              꼭 시골에 왔습니다 손자가 장손이라고 모두 귀여워 했습니다

              그런데 노부부의 작은 기대는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젊은것이 혼자 못살거라고 짐작은 한 터이지만---
              작년 가을에 며느리에게서 조심스레이 개가 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고개만 까닥 했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손자를 데리고가서 살기로하는 재혼 처라고 했습니다

              노부부는 그래 잘 키워라 성이 최씨니 어디 가겠냐
              커서 우리집안 대를 이어야 하니까 노부부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1월달에 6살 손자 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할아버지 나 성 이랑 이름이랑 바꾸었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무슨 이야긴줄 잘모랐는데 1월부터 호주제
              페지가 되면서 재가를 하면 성도 바꿀수가 있다는것입니다

              설마 했는데 현실이 되었습니다  그러면 우리 집안은 어쩌라고--
              성도 이름도 바꾸어버린 손자가 훗날 장손이라고 할아버지
              최씨 집안 제사 묘 관리를 하겠습니까  하도 답답해서
              동네 이장한테 하소연 해 봤더니 법이 그러니 무슨 재주가
              있겠느냐고--

              그래서 지난번에 서울로 찾아가서 며느리하고
              대판 싸웠습니다 세상에 무슨 놈의 법이 남의집 문중의 문을
              닫게 한다고 노부부는 분해 했습니다 법이 그렇다는데--
              노부부는 이법은 악법이라고 말해 보지만 --법이 그렇답니다
              이번 설에 손자가 할아버지 할머니 찾아 시골에 오겠습니까?


              수소문 해보니 이번 설 연휴에 재혼 가족들 하고 외국 여행을
              가버렸 답니다  힘 없는 노부부 이번 설은 정말 가슴 미어지는
              슬픈 설이 되었 습니다 한가닥 희망이 손자 였는데--

              무슨 놈의 법이 핏줄도 바꿔--생각해도 억울한 악법 입니다
              두 노부부는 한 숨만 나오는 슬픈 설날이 랍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2-09 13:33
좋은글 올려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리며 베인전 회원님들 이번 설날! 잘들쇠셨는지요?
뭐니해도 올 한해엔 무엇보다 밥들 잘 자시고 화장실 적정한 시기에 제대로 가시고
그리고 무엇보담 숨들 잊어버리지 마시고 제 때에 부지런히 쉬시고 그리도 또 암튼
건강들하시길 빌겠습니다. 충성!!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28
1920 Re..요로법 이기시길 1 박동빈 2008-03-13 459
1919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39
1918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43
1917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603
1916 운 명(6) 1 백마 2007-09-13 547
1915 운 명(5) 1 백마 2007-09-08 510
1914 운 명(4) 1 백마 2007-09-07 593
1913 운 명(3) 1 백마 2007-09-04 492
1912 가을이 오는 소리 1 박동빈 2007-09-03 461
1911 모두가 좋아하는 사람 1 소양강 2007-09-03 488
1910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401
1909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9
1908 '무면허.음주운전' 전자재판 추진 1 팔공산 2007-08-27 487
1907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85
1906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84
1905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75
1904 못생긴 물항아리의 가치 1 김 해수 2007-07-12 469
1903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404
1902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33
1901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발급거부 신고 포상금 지급 1 김일근 2007-06-26 364
1900 이보시게 친구.내말좀 들어보시게 1 김 해수 2007-06-21 439
1899 버스 기사의 한판승 1 김 해수 2007-06-16 643
1898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31
1897 아른다운 마음 드립니다 1 박동빈 2007-06-14 474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