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늘푸른솔        
작성일 2006-04-01 (토) 15:22
ㆍ조회: 210  
가는길이 있으면 오는길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전우님들 오늘도 모두 행복한 하루되세요  !!~~^^*

[ 가는 길이 있으면 오는 길이 있습니다.] 매일 같은 길을 걷고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날은 햇빛이 가득 차 눈이 부시고 어느 날엔 비가 내려 흐려도 투명하거나 어느 날엔 바람에 눈이 내려 바람 속을 걷는 것인지 길을 걷는 것인지 모를 것 같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골목 어귀 한그루 나무조차 어느 날은 꽃을 피우고 어느 날은 잎을 틔우고 무성한 나뭇잎에 바람을 달고 빗물을 담고 그렇게 계절을 지나고 빛이 바래고 낙엽이 되고 자꾸 비워 가는 빈 가지가 되고 늘 같은 모습의 나무도 아니었습니다. 문밖의 세상도 그랬습니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서고 저녁이면 돌아오는 하루를 살아도 늘 어제 같은 오늘이 아니고 또 오늘 같은 내일은 아니었습니다. 슬프고 힘든 날 뒤에는 비 온 뒤 개인 하늘처럼 웃을 날이 있었고 행복하다 느끼는 순간 뒤에도 조금씩 비켜갈 수 없는 아픔도 있었습니다. 느려지면 서둘러야하는 이유가 생기고 주저앉고 싶어지면 일어서야 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매일 같은 길을 지나도 하루하루 삶의 이유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고 계절마다 햇빛의 크기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돌아보니 나는, 그리 위험한 지류를 밟고 살아오진 않은 모양입니다. 남들보다 빠르게 꿈에 다다르는 길은 알지 못하고 살았지만 내 삶을 겉돌 만큼 먼 길을 돌아오지는 않았으니 말입니다. 아직도 가끔씩 다른 문 밖의 세상들이 유혹을 합니다. 조금 더 쉬운 길도 있다고 조금 더 즐기며 갈 수 있는 길도 있다고 조금 더 다른 세상도 있다고. 어쩌면 나 라는 사람 우둔하고 어리석어서 고집처럼 힘들고 험한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돌아보고 잘못된 길을 왔다고 후회한 적 없으니 그것으로도 족합니다. 이젠 내가 가지지 못한 많은 것들과 내가 가지 않은 길들에 대하여 욕심처럼 꿈꾸지 않기로 합니다. 이젠 더 가져야 할 것보다 지키고 잃지 말아야 하는 것들이 더 많습니다. 어느새 내 나이, 한 가지를 더 가지려다 보면 한 가지를 손에서 놓아야하는 그런 나이가 되었으니까요. 내가 행복이라 여기는 세상의 모든 것들 이젠 더 오래 더 많이 지키고 잃지 않는 일이 남았습니다. 세상으로 발을 내디디는 하루하루 아직도 어딘가 엉뚱한 길로 이끄는 지류가 위험처럼 도사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흘러가는 삶도 남아 있어서 아직도 세상 속으로 문을 나서는 일이 위험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글 ; 좋은글중에서 사진 ; 류희수님 [ 매화 향기를 ]
♬배경음악: Becky Tayler /You Raise Me Up



  오늘은
  4월의 첫날 첫주말
 산수유 노랗게 피어있고
진달래꽃 손짓하는
   꿈의 동산으로  꽃구경이나 볼까 했는데
비가 오고있네요
고마운 단비....기다리던 단비가
우리네 매말랐던 맘도 촉촉해지겠죠^^ 

생동하는 계절..4월..늘~좋은시간 속에
      우리 전우님들  많이 웃으시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너 이 늙은 바보야 野松 2006-04-17 209
1920 미운사람 떡하나 더주기 늘푸른솔 2006-04-17 187
1919 아름다운 드라이브 길 野松 2006-04-16 153
1918 황혼의 슬픈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15 241
1917 어떤 일에든 진실하라 野松 2006-04-14 159
1916 사진 (1969~1970) 늘푸른솔 2006-04-13 278
191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15
1914 관악산에도 봄은 왔습디다 野松 2006-04-11 160
1913 인간을 보다 성숙하게 해주는 좋은 글들!. 鄭定久 2006-04-11 175
1912 박정희 대통령 영결식 늘푸른솔 2006-04-11 231
1911 좋은 친구는 인생의 보배 野松 2006-04-10 161
1910 대한민국 구하기 淸風明月 2006-04-08 160
1909 지혜있는 사람의 인생덕목. 淸風明月 2006-04-08 113
1908 3초만 기다리자! 淸風明月 2006-04-07 175
1907 상사화에 담긴 마음 野松 2006-04-07 132
1906 4월생인 전우님 축하드립니다 늘푸른솔 2006-04-07 176
1905 老年을 아름답게 지내려면 野松 2006-04-06 186
1904 빛갈에 속지 마세요 野松 2006-04-05 167
1903 좋은 음악 같은 사람에게 野松 2006-04-05 138
1902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김 해수 2006-04-04 186
1901    Re..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이수 2006-04-05 75
1900    Re..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오동희 2006-04-04 100
1899 억억(億億)하다 넘어질 물건 野松 2006-04-02 183
1898 가는길이 있으면 오는길이 있습니다 늘푸른솔 2006-04-01 210
1897 탈북여성 실태보고 행사장에서 김하웅 2006-04-01 207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