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04-18 (토) 10:15
ㆍ조회: 612  
황혼의 멋진 삶...
 


              하루해가 이미 저물어 갈 때

              오히려 저녁연기와 노을이 더욱 아름답고

              한해가 저물어 갈 즈음에야

              귤은 잘 익어 더욱 향기롭다.

              사람도 인생의 황혼기에 더욱 정신을 가다듬어

              멋진 삶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권세와 명예, 부귀영화를 가까이 하지 않는 사람을

              청렴결백 하다고 말하지만 

              가까이 하고서도 이에 물들지 않는 사람이야 말로

              더욱 청렴하다 할 수 있다. 


              권모술수를 모르는 사람은 고상하다고 말하지만

              권모술수를 알면서도 쓰지 않는 사람이야 말로

              더욱 고상한 인격자이다.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에

              언제나 성공만 따르기를 바라지 말라.

              일을 그르치지 않으면 그것이 곧 성공이다. 


              남에게 베풀 때

              상대방이 그 은덕에 감동하기를 바라지 말고

              상대방이 원망치 않으면 그것이 바로 은덕이다. 


               내가 남에게 베푼 공은 마음에 새겨 두지 말고

               남에게 잘못한 것은 마음에 새겨 두어야한다. 

               남이 나에게 베푼 은혜는 잊지 말고

               남에게 원망이 있다면 잊어야한다. 


               거름이 많은 땅에서 초목이 잘 자라고

               지나치게 물이 맑으면 물고기가 살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은 때 묻고 더러운 것도

               용납하는 아량이 있어야 하고

               너무 결백하여 자신의 판단으로만

               옳다고 생각해서도 않된다.


               당신을 괴롭히거나 분한 마음을 갖게 한 사람이라도

               용서할 수 없다면 적으로 만들지 마라.


               만약 내가 다른 이의 마음속에

               새로운 세계를 열어줄 수 있다면

              그에게 있어 나의 삶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다.



                                                 - 좋은 글에서 -





이름아이콘 정수기
2009-04-21 01:57
빚진자라 칭하는 님께선 위의 그림과 같이 마지막 정열을 쏟듯이 살아 가실분 이라 여깁니다. 저는 자신 없지만  님은  원숙한 황혼의 아름다운 꽃을 피울수 있다고 여깁니다...ㅎㅎㅎ.행여 저의말에 부담감은 저멀리 하시고요...^*^)
   
이름아이콘 관리자
2009-04-21 17:37
뜻을 알면서도 행하지 못하니....소인이지요.
물 흐르듯 살기엔 세상이 너무 각박 합니다.
음미하며....順理에 順應하려 노력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21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47
2820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45
2819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43
2818 상자에 몸 접어넣기 ~ 김선주 2007-03-07 642
2817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41
2816 북망산 5 백마 2008-06-06 639
2815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38
281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34
2813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33
2812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32
2811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31
2810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26
2809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26
2808 외국 나이트 오동희 2007-02-14 625
2807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20
2806 태국 관광에서 박동빈 2007-06-27 619
2805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18
2804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16
2803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615
2802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14
2801 봉사원 4 굿-판 2009-03-13 613
2800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613
2799 우리나라 자동차 이름과 뜻 3 팔공산 2008-01-10 613
2798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612
2797 어떤 며느리 6 김해수 2008-11-16 612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