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08-07-13 (일) 13:16
ㆍ조회: 594  
촌년 10만원



여자 홀몸으로 힘든 농사일을 하며 판사 아들을
키워낸 노모는 밥을 한끼 굶어도 배가 부른 것 같고

잠을 청하다가도 아들 생각에 가슴 뿌듯함과
오유월 폭염의 힘든 농사일에도 흥겨운 콧노래가

나는 등 세상을 다 얻은 듯 해 남부러울 게 없었다.


이런 노모는 한해 동안 지은 농사 걷이를 이고 지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아들을 만나기 위해 서울 한복판의
아들 집을 향해 가벼운 발걸음을 제촉해 도착했으나


이날 따라 아들 만큼이나 귀하고 귀한 며느리가
집을 비우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손자만이 집을
지키고 있었다.

아들이 판사이기도 하지만 부자집 딸을 며느리로 둔
덕택에 촌노의 눈에 신기하기만 한 살림살이에

눈을 뗄 수 없어 집안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뜻밖의 물건을 보게 되었다.

그 물건은 바로 가계부다.


부자집 딸이라 가계부를 쓰리라 생각도 못했는데
며느리가 쓰고 있는 가계부를 보고 감격을 해

그 안을 들여다 보니 각종 세금이며 부식비, 의류비 등
촘촘히 써내려간 며느리의 살림살이에 또 한 번 감격했다.


그런데 조목조목 나열한 지출 내용 가운데 어디에
썼는지 모를 '촌년10만원'이란 항목에 눈이 머물렀다.

무엇을 샀길래 이렇게 쓰여 있나 궁금증이 생겼으나
1년 12달 한달도 빼놓지 않고 같은 날짜에 지출한 돈이

바로 물건을 산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에게 용돈을
보내준 날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촌노는 머릿속이 하얗게 변하고 아무런 생각도 나지 않아
한동안 멍하니 서 있다 아들 가족에게 줄려고

무거운 줄도 모르고 이고지고 간 한해 걷이를
주섬주섬 다시 싸서 마치 죄인된 기분으로 도망치듯

아들의 집을 나와 시골길에 올랐다.


가슴이 터질듯한 기분과 누군가를 붙잡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분통을 속으로 삭히기 위해 안감 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금지옥엽 판사아들의 전화가 걸려 왔다.


“어머니 왜 안주무시고 그냥 가셨어요”라는 아들의
말에는 빨리 귀향 길에 오른 어머니에 대한 아쉬움이
한가득 배어 있었다.


노모는 가슴에 품었던 폭탄을 터트리듯
“아니 왜! 촌년이 어디서 자-아”하며 소리를 지르자
아들은 "어머니 무슨 말씀을...., "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노모는 “무슨 말, 나보고 묻지 말고 너의 방 책꽂이에
있는 공책한테 물어봐라 잘 알게다”며 수화기를
내팽기치듯 끊어 버렸다.


아들은 가계부를 펼쳐 보고 어머니의 역정이 무슨
이유에서 인지 알 수 있었다.

그렇다고 아내와 싸우자니 판사 집에서 큰 소리 난다
소문이 날꺼고 때리자니 폭력이라 판사의 양심에 안되고

그렇다고 이혼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사태 수습을 위한 대책마련으로 몇날 며칠을 무척이나
힘든 인내심이 요구 됐다.


그런 어느날 바쁘단 핑계로
아내의 친정 나들이를 뒤로 미루던 남편의
처갓집을 다녀오자는 말에 아내는 신바람이나

선물 보따리며 온갖 채비를 다한 가운데 친정 나들이 길
내내 입가에 즐거운 비명이 끊이질 않았고
그럴 때마다 남편의 마음은 더욱 복잡하기만 했다.


처갓집에 도착해 아내와 아이들이 준비한 선물 보따리를
모두 집안으로 들여 보내고 마당에 서 있자

장모가 “아니 우리 판사 사위 왜 안들어 오는가”,
사위가 한다는 말이 “촌년 아들이 왔습니다”

“촌년 아들이 감히 이런 부자집에 들어 갈 수
있습니까”라 말하고 차를 돌려 가버리고 말았다.


그날 밤 시어머니 촌년의 집에는 사돈 두 내외와 며느리가
납작 엎드려 죽을 죄를 지었으니 한번만 용서해 달라며 빌었다.

이러한 일이 있고 난 다음달부터 '촌년 10만원'은
온데간데 없고

'시어머니의 용돈 50만원'이란 항목이 며느리의
가계부에 자리했다.


이 아들을 보면서 지혜와 용기를 운운하기  보다는
역경대처 기술이 능한 인물이라 평하고 싶고,

졸음이 찾아온 어설픈 일상에서 정신을 차리라고 끼얻는
찬물과도 같은 청량함을 느낄 수 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7-19 00:43
역시 판사는 아무나 되질않군요. 이렇게 훌륭히 대처해 나가는 판사야말로
제대로 된 판사인데---시중엔 모리배 판사가 넘 많은듯 합니다. 그 순간을
잘 넘기고 기지로 반전시킨 판사께 그리고 전 회장님께 뜨거운 박수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21 상자에 몸 접어넣기 ~ 김선주 2007-03-07 630
2820 전남 순천 조개산을 잘 아시는 전우님은.... 9 손 동인 2003-04-07 630
2819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28
2818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26
2817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22
2816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21
2815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18
281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18
2813 북망산 5 백마 2008-06-06 617
2812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6
2811 외국 나이트 오동희 2007-02-14 613
2810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12
2809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609
2808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09
2807 태국 관광에서 박동빈 2007-06-27 607
2806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06
2805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05
2804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03
2803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03
2802 우리나라 자동차 이름과 뜻 3 팔공산 2008-01-10 602
2801 ♧더 깊이 넣어죠♧ 김선주 2006-11-14 599
2800 아랍미녀들의 단체사진 김 해수 2007-07-12 598
2799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596
2798 어떤 며느리 6 김해수 2008-11-16 596
2797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