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14 (화) 11:23
ㆍ조회: 598  
♧더 깊이 넣어죠♧

이제 막 결혼한 친구녀석과

    코가 비뚤어질때까지~ 이차 삼차를 전전~긍긍~하다가 신혼방으로 육차를 갔다 단칸방이였지만 예쁘게 꾸며놓고 사는 모습이 좋아보였다 제수씨는 인상 한번 안쓰고 이것저것 안주거리를 내왔고 우리는 또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그렇게 얼마를 마시자 필름이 끊겨 잠이 들었고, 문득 비몽~사몽 간에 정신을 차리려하니 단칸방에서 잠이 들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 순간 " 아... 아... 아파~~~ 살살해 "제수씨의 소근거리는 목소리가 들렸다 헉" 온몸이 마비되는것 같았다 사태파악을 위해 신경을 바짝 세우고 듣고 있는데 점점더 농도 짙은 대화가 오가는 것이었다 "괜찮아~ 구멍이 작아서 그래. 많이 아파""응.."이건 어때. 좋아"" 응~~~ 좋아 ""쪽~♥쪼옥 쉿~ 조용히 저 녀석 깰라 그렇게 하지마~ 간지러 "신경은 곤두서고 뭐라?말로 표현할수가 없었다불안~ 초조 그와 동시에 밀려오는 흥분이라니 혹시 침넘어 가는 소리가들릴까 꼼짝도 할수가 없었고 입술이 바싹바싹 말랐다 미동도 않고 누워있으려니 민망하고 입에는 쉴새없이 침만 고여가고~~~헥 이런 운명의 장난이 어디있단 말인가 그때 친구의 말 "저녀석 깨울까 오호라~ 나 때문에 불편해서 못하겠으니 보내놓고 적극적으로 해보겠다는 것이군 그래! 그렇게 해라 "내가 큰거 보여줄까 자 꺼낸다" "봐 크지" 햐~ 정말크네""에잇...""입에다..그걸.."" ""많이 나왔지""응..." "인제 니가 해줘~"" 좀 있다가 친구 보내고 나서 해줄께... 오마이갓~"제수씨 감사합니다 ??? funnuri.com 흑 불쌍한 중생하나 살려 주시는군요 "야~ 임마. 일어나 야! 일어나 "아무것도 모르는 척..ㅎㅎ 부시시 눈을 비비며,"응 으음~~ 아~~~ 음..왜" . . . . . . . . . . . 그런데~~~ 방바닥엔 귀파게 손톱깍기 등이... 널부러져 있는 것이었다 흑... 나만 완죤히 바보 됐다.ㅋㅋ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21 상자에 몸 접어넣기 ~ 김선주 2007-03-07 629
2820 전남 순천 조개산을 잘 아시는 전우님은.... 9 손 동인 2003-04-07 628
2819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27
2818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26
2817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21
2816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20
2815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17
2814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16
2813 북망산 5 백마 2008-06-06 615
2812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4
2811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11
2810 외국 나이트 오동희 2007-02-14 611
2809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08
2808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606
2807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06
2806 태국 관광에서 박동빈 2007-06-27 605
2805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04
2804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03
2803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02
2802 우리나라 자동차 이름과 뜻 3 팔공산 2008-01-10 602
2801 아랍미녀들의 단체사진 김 해수 2007-07-12 598
2800 ♧더 깊이 넣어죠♧ 김선주 2006-11-14 598
2799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595
2798 어떤 며느리 6 김해수 2008-11-16 594
2797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593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