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5-01-22 (토) 11:10
ㆍ조회: 64  
Re..이심 전심이구만유!...

================================
┼ ▨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 정무희 ┼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40대는 살다 보면 누구나 
    
    한 번은 겪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내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찾아오는 이 시기를 너무 마음에 두지 말고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무언가를 이루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자기 위치와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자신의 능력 이상을 가지려 하기보다는
    
    지금의 자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배려할 줄 아는, 
    
    그래서 너그럽고 인생의 깊이를 알아가는 
    
    시기로 삼아야 합니다.
    
    
    이제는 얼마나 더 살 것이냐에 대한 고민보다는
    
    하루를 살아도 어떻게 살 것이냐는 고민으로
    
    존재 의미를 찾아야 합니다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지도 말고
    
    자신의 능력을 부정적으로 생각해서
    
    지나치게 위축되지도 말고,
    
    내 마음이 젊으면 나는 젊은 것이며,
    
    내 마음이 늙으면 나는 늙은 것이듯
    
    나이는 하나의 숫자일 뿐
    
    절대 연령이 아님을 알고
    
    젊은 마음으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부터 편안한 삶을 살 것인가를 
    
    고민하기 보다는
    
    내가 죽는 날까지 어떤일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시기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 최 복현님의 '마음의 길동무'에서 ...//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40대는 살다 보면 누구나
      한 번은 겪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내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찾아오는 이 시기를 너무 마음에 두지 말고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무언가를 이루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자기 위치와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자신의 능력 이상을 가지려 하기보다는
      지금의 자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배려할 줄 아는,
      그래서 너그럽고 인생의 깊이를 알아가는
      시기로 삼아야 합니다.


      이제는 얼마나 더 살 것이냐에 대한 고민보다는
      하루를 살아도 어떻게 살 것이냐는 고민으로
      존재 의미를 찾아야 합니다.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지도 말고
      자신의 능력을 부정적으로 생각해서
      지나치게 위축되지도 말고,
      내 마음이 젊으면 나는 젊은 것이며,
      내 마음이 늙으면 나는 늙은 것이듯
      나이는 하나의 숫자일 뿐
      절대 연령이 아님을 알고
      젊은 마음으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부터 편안한 삶을 살 것인가를
      고민하기 보다는
      내가 죽는 날까지 어떤일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시기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220.70.213.242 鄭定久: 종씨 워떻게 똑같이 이른 글을 가져 왔다요. 히히 그른께 이심 전심이제,,,암튼 고맙지라.... -[01/22-11:11]-
221.145.195.221 정무희: 그러게 종씨 아닌감??? -[01/22-12:07]-
211.44.178.95 손 동인: 종씨끼리만 노시는걸 보고 샘이나서 저-도...건강하이소



살다 보면 누구나 한 번은

겪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내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찾아오는

이 시기를 너무 마음에 두지 말고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무언가를 이루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자기 위치와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자신의 능력 이상을 가지려 하기보다는
지금의 자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배려할 줄 아는,

그래서 너그럽고 인생의 깊이를

알아가는 시기로 삼아야 합니다.
이제는 얼마나 더 살 것이냐에 대한 고민보다는
하루를 살아도 어떻게 살 것이냐는 고민으로
존재 의미를 찾아야 합니다.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하지도 말고
자신의 능력을 부정적으로 생각해서
지나치게 위축되지도 말고,
내 마음이 젊으면 나는 젊은 것이며,
내 마음이 늙으면 나는 늙은 것이듯
나이는 하나의 숫자일 뿐

절 -[01/22-16:02]-
220.70.213.254 鄭定久: 히히 손 아우가 샘이 나서리 달려 왔구만. 말만 잘하구 말 잘들으면 끼워줄껀게 걱정허들 말라구 알았제.,,,,, -[01/22-16:37]-
211.40.46.68 상파울러 강: 쩡구님 손동인님 둘이서 "시"한편을 만들어 보세요 지는 가만히 구경 할렵니다.. -[01/22-16:47]-
221.145.195.221 정무희: 댓글에 좋은글씩이나 올리는분 첨 보내그려......손동인전우님 고마버유~~~~~ -[01/22-17:17]-
220.70.213.234 鄭定久: 하모 알았지라 시한편 올립니다.시작 꿀꿀이 껍데기로 술잘먹는 사람 신체건강하구 술 못먹는 사람 신체아주 약하더라. 어때요 지가 작사작곡 한 시 괜찬지라. 종씨하구 상파울러 강하구 샘나서 오늘밤 잠 다잤다, 뜬눈으로 밤 새우게 생겼지라. 히히 그라도 난 몰라!,,,,,,메롱,,,,,,,, -[01/22-20:2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21 개 집 7 김선주 2005-08-06 155
2820 축복과 가문에 영광!... 7 鄭定久(敎鎭) 2005-06-13 218
2819 봉축 7 이현태 2005-05-15 117
2818 기분좋은딱지? 7 이호성 2005-04-16 182
2817 하늘에서 네려다본 아름다운 한국 7 이현태 2005-03-22 124
2816 감사하는 마음 7 박동빈 2005-03-05 90
2815 당신때문에 행복한걸요, 7 鄭定久 2005-01-29 103
2814 꽃 배달 왔지라, 7 鄭定久 2005-01-26 100
2813 술을먹으면 생기는 36가지 허물 7 손오공 2005-01-25 104
2812 Re..이심 전심이구만유!... 7 鄭定久 2005-01-22 64
2811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는 계절 7 수호천사 2005-01-14 123
2810 걱정해주는 사람있어서 좋다 7 정무희 2004-12-20 77
2809 황산 체험 7 이현태 2004-12-19 87
2808 12월과 고 배호님 7 수여니 2004-12-18 95
2807 시골처녀와 흑인청년. 7 鄭定久 2004-12-12 120
2806 전우님들 통장 확인 하십시요 7 이현태 2004-12-06 114
2805 핸드폰 알고 쓰십시요 7 이현태 2004-12-01 112
2804 축하해 주십시요 7 이현태 2004-11-08 110
2803 Re..모임은 7 김하웅 2004-11-01 145
2802 전화 한통 하실래요 7 이현태 2004-09-19 110
2801 가을...그리고 아버지 7 김주황 2004-09-03 129
2800 대전 서구 재향군인회 무궁한 발전이 있으시길 7 박동빈 2004-08-05 224
2799 이곳이 어딜까요 ? 7 김주황 2004-05-23 154
2798 Re..행사장에서 7 김하웅 2004-01-15 212
2797 인터넷 전우회에 통합을 위하여 7 김하웅 2004-01-13 27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