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8-01 (화) 09:11
ㆍ조회: 180  
질경아! 너를 기다린다....

질경아! 너를 기다린다..





      
      






관절염에 좋은 [질경이 차]

약명 ; 차전초

길 옆에 흔한 풀이지만

만성간염, 고혈압, 부종 기침, 변비, 신장염 등

온갖 질병에 만병통치약으로 두루 효험이 크다.

 

약제에 대하여



질경이는 흔한 풀이다.

사람과 우마의 통행이 잦은 길 옆이나 길가운데 무리지어 자란다.

그러나 별로 쓸모없어 보이는 이 풀이

인삼, 녹용에 못지 않은 훌륭한 약초이며 생명력이 대단히 강하다.

심한 가뭄과 뜨거운 뙤약볕에도 죽지 않으며,

차바퀴와 사람의 발에 짓밟힐수록 오히려 강인하게 살아난다.

얼마나 질긴 목숨이기에 이름조차 질경이라 하였을까.

질경이는 민들레처럼 뿌리에서  바로 잎이나는 로제트 식물이다.

 원줄기는 없고 많은 잎이  뿌리에서 나와 옆으로 넓게 퍼진다.
 
6~8월에 이삭 모양의 하얀 꽃이 피어서  흑갈색의 자잘한 씨앗이 10월에 익는다.
 
이 씨를 차전자(車前子)하고 한다.

 

약성 및 활용법



민간요법에서는 만병통치약으로 부를 만큼 질경이는

그 활용범위가 넓고 약효도 뛰어나다.

기침, 안질, 임질, 심장병, 태독, 난산, 출혈, 요혈,금창,종독 등에 다양하게 치료약으로 쓴다.

이뇨작용과 완화작용, 진해작용, 해독작용이 뛰어나서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데 ,변비,천식,백일해 등에 효과가 뛰어나다.

또한 각기, 관절통, 눈충혈, 위장병, 부인병, 산후복통

신경쇠약, 두통, 뇌질환, 축농증 같은  질병들을 치료, 예방 할수있다.
 
옛 글에는 질경이를 오래 먹으면 몸이 가벼워지고

언덕을 뛰어 넘을 수 있을 만큼  힘이 생기며 무병장수 하게 된다고 하였다.

이외에도 , 기침,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동맥경화

당뇨병, 백일기침, 신장염, 신장결석, 이질, 장염,

특히, 각종 암세포의 진행을 80% 억제한다는 연구보고도 나와 있다.

 

증상별 적용 및 복용법



[1]급, 만성 세균성 이질


질경이를 달여 한번에 60~200그램씩  하루 3-4 번 일주일쯤 먹으면 대개 치유됨.


[2]피부궤양이나 상처

찧어 붙이면 고름이 멎고 새살이 빨리 돋아나옴

[3]만성간염

질경이 씨 한 숟가락에 물 200㎖를 넣고 ,물이 반으로 줄어들때 까지 달여서

그 물을 하루 세 번에 나누어 마신다.

[4]고혈압

그늘에서 말린 질경이 10~20그램에 ,물 반되를 붓고 반으로 줄여들때 까지 달여서

하루 세 번에 나누어 마신다.

[5]기침, 가래

질경이 씨 10~20그램이나 말린 질경이 10~20그램에

물 반 되를 붓고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서

수시로 차 대신 마신다. 어린이의 기침에 잘 듣는다.

[6]설사, 변비, 구토

질경이를 날 것으로 생즙을 내어 마신다. 미나리를 같이 넣어도 좋다.
 

[7]늑막염

말린 질경이와 창포 각 10~15그램에 ,물반되를 넣고 달여서 마신다.

질경이 생 잎에 소금을 약간 넣고  짓찧어 즙을 내어 식전에 먹어도 좋다.
 

[8]급, 만성 신장염

질경이 뿌리와 오이 뿌리를 3:1의 비율로 섞은 다음

물을 반 되쯤 붓고 물이 반쯤 줄 때까지 달여서 ,체로 걸러서 찌꺼기는 버리고
 
한 번에 한 잔씩 하루 세 번  빈 속에 먹는다.

[9]부종

질경이 씨와 삽주 뿌리 각각 50그램에

물 한 되를 붓고 물이 반으로 줄 때까지 달여서 ,하루 세번 식후 30분뒤에 마신다.


[10]두통, 감기

질경이를 진하게 달여서 하루 세 번 밥먹기 전에 마신다.

하루 20~30그램을 쓴다. 2~3일 마시면 대개 낫는다.

[11]관절염

무릎관절에 물이 고이고 퉁퉁 부어 오르며 아플 때

질경이 20~30그램에 물 1되를 붓고 달여서 ,차대신 수시로 마시면 효험이 있다.
 

 
*늘 차로 마시면 위에 나열된 병 들의 예방에 아주 좋습니다.

* 삶아 고추장에 무쳐도 맛있어요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6 서점신문에 기고한 글(책을 않 읽는 민족) 김주황 2004-02-07 182
1945 천계천이 변하고 있다 이현태 2003-11-27 182
1944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김 해수 2006-10-16 181
1943 바다 이야기와 자갈치시장의 할매 손 동인 2006-09-01 181
1942 노 대통령의 고백 김선주 2006-08-30 181
1941 이제 와서 "북한을 모르겠다"고 고백한 DJ 김일근 2006-08-03 181
1940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1
1939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1
1938 천사표 내아내 3 박동빈 2005-12-29 181
1937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1
1936 Re..참전비 앞에 회원님들 5 베인전 2005-02-13 181
1935 ^^*잘 먹고 잘 살어라*^^ 2 소양강 2003-08-30 181
1934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1
1933 노무현도 잘한점있다!(펌) 淸風明月 2006-08-24 180
1932 질경아! 너를 기다린다.... 방문객 2006-08-01 180
1931 장마 태풍으로 피해 없으신지~ 김선주 2006-07-18 180
1930 좋은 친구,전우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2 鄭定久 2006-01-20 180
1929 새해 福많이 받으십시오. 9 鄭定久 2005-12-31 180
1928 왕복차표가 없는 인생사. 손 동인 2006-07-31 179
1927 등뒤에 걸린 거울 2 이수 2006-01-31 179
1926 잠이 안 오면---- 김일근 2005-10-24 179
1925 다녀왔습니다 9 김하웅 2004-08-27 179
1924 연말은 이런건가 보다 이현태 2003-12-13 179
1923 밝게삽시다. 1 산할아부지 2003-11-27 179
1922 버리면 가벼워 지는것을... 1 放浪시인 2003-09-24 17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