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하웅
작성일 2004-06-03 (목) 21:15
첨부#2 1086264906.jpg (0KB) (Down:0)
ㆍ조회: 190  
언덕위에 하얀집

인천광역시 강화읍 하점면 쪽에 위치한 하얀집을 소개합니다
www.vietnamwar.co.kr 운영자인 달마 서현식님집을 그동네에서는 그렇게 부른답니다

눈덮힌 풍경에서는 더욱 그이름에 걸맞는것 같군요
한번 갔다온사람들에게는 그집 안주인의 손맛과 구수한 인심으로 다시 꼭 가보고싶게 되고마는 그런곳입니다
그 큰 2층집에 두분만 호젓이 텃밭을  일구며 오손도손 살아가는 재미
엊그제 들렸더니 애지중지하는 막네딸 방울이 이름 모를 외간 놈과 놀아난 증거가 배불러오는것으로 정황이 포착되어 두분에게 기쁨을 주더니만  드디어 4쌍동이를 출산 했었답니다
그러나 제모습 않닮았다고 두새끼는 가차없이 즉결처분하고 두놈만을 애지중지 키우고 있답니다
바로 그날  안주인님과 제처는 일층에서 이층으로 집구경하다가 창문앞에서 사진에 찍혀 버렸고 단숨에 백년지기가 된 사연은 텃밭이라 하기엔 너무도 큰 (농장이라고 호칭해야될정도로 큽니다) 그곳에서 도라지  5포기를 얻어오게되고 부터랍니다

꽃이피어봐야 알겠습니다만 보라꽃,하얀꽃이 우리집앞 화단에서 뽑낼지음 또한번갑시다고 벼르는 제처는 저와같은 서울태생이라 야채나 꽃 키우는것이 신기하여 취미를 넘은 농사꾼의 집착에 가까운 경지랍니다
그날  서현식전우님 밭앞에서 두여자분이 웅크리고 앉아서 이제 그만 가자는 제 성화를 뒤로 한채 상추는 이렇고 쑥갓은,고추는  등등  포크레인앞에서 삽질하는소리를 하던 제처생각을 하면 피식 웃음이 나는군요    


211.215.115.219 이현태: 하늘과 맏다은 하얀집 달마님은 먹지 않아도 바부를것 같습니다 축복내린 집엘 다녀오신 기행문 좋습니다 행복도 함께 하십시요 [06/03-22:13]
61.74.167.159 쏘롱: 역시 회장은 되고 보아야지요? 아 부럽다 이 전우님 저 전우님 들 뵈옵고 활동하시는 모습에서 다시금 한수 배운다 생각했습니다 정말 좋은 만남 이었습니다 진심으로 사랑하고 축하와 더불어 경하드리옵니다 [06/04-10:59]
211.179.171.55 손오공: 회장님 바쁜 일정속에서도 달마님 저택까지 가셨군요.제가 방문하고 싶
은집 이었읍니다.회장님 대사님 즐거운 오후 돼십시요. [06/04-15:23]
221.158.149.27 정무희: 회장님 열심히 노력하시는 모습 존경스럽습니다. 건강도 챙기시기 바랍니다. 운전하시는 모습 이 좀 피곤해 보이네요. [06/04-16:13]
211.226.223.148 달마: 김하웅회장님 누추한 우리집을 이렇게 보니 괜찮은 집으로 보이는군요. 베인전의 간부들을 모시고 우리집 이층에서 마라톤회의를 하고 싶다고 하셨는데 대접을 못해서 그렇치 저는 언제나 우리집을 찿는분들은 환영입니다. 우리집 밥상에서는 뱀이 나올정도이니 그리만 아시면 됩니다. [06/07-07:44]
61.82.220.114 신유균: 참,부럽다.지난번 서울에서 가자구할때 갈껄..... [06/11-15:2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6 "주뎅이"파마 1 이호성 2003-09-03 191
1945 충청도 말이 더 빠르다 김 해수 2006-10-20 190
1944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김 해수 2006-10-16 190
1943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90
1942 다녀왔습니다 9 김하웅 2004-08-27 190
1941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90
1940 환상 여행 이현태 2003-07-20 190
1939 노무현도 잘한점있다!(펌) 淸風明月 2006-08-24 189
1938 승리를 기원합니다~ 김선주 2006-06-12 189
1937 참으로 멋진 사람 野松 2006-04-26 189
1936 쓰리~고 2 김선주 2006-01-20 189
1935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9
1934 새해 福많이 받으십시오. 9 鄭定久 2005-12-31 189
1933 Re..참전비 앞에 회원님들 5 베인전 2005-02-13 189
1932 국민의 함성 시국강연 김하웅 2004-02-13 189
1931 밝게삽시다. 1 산할아부지 2003-11-27 189
1930 "White House" 에 얽힌 사연 3 홍 진흠 2003-09-10 189
1929 바다 이야기와 자갈치시장의 할매 손 동인 2006-09-01 188
1928 술한잔의 낙서~ 방문객 2006-08-03 188
1927 질경아! 너를 기다린다.... 방문객 2006-08-01 188
1926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8
1925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8
1924 너는 혼나 봐야해 1 김 해수 2005-11-30 188
1923 잠이 안 오면---- 김일근 2005-10-24 188
1922 전우님들 추석 달구경 하세요! 전 우 2006-10-05 187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