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01-09 (금) 20:58
ㆍ조회: 368  
컴퓨터 병 (病) 해독법


컴퓨터 화면을 많이 들여다보면 병이 생긴다. 이는 일종의 전자병(電子病)이라고 할 수 있다.

장시간 동안 의자에 앉은 상태로 화면을 쳐다보면 자연히 목과 어깨가 앞으로 굽게 되고,

가슴이 답답해지는 증상이 생긴다. 컴퓨터로 인한 자세 불균형에서 초래된 고통이다.

눈은 충혈되고 뒷골도 땅긴다. 뿐만 아니라 의자에 오래 앉아 있는 생활을 하면

엉덩이 쪽의 골반도 좁아진다. 골반이 좁아지면 전립선이 눌리고, 기운이 위쪽으로

상기(上氣)된다. 기운이 상기되면 심장을 때리고, 뇌를 압박한다.

전자병의 문제는 우리 몸 안의 내부 공간이 좁아진다는 데에 있다. 현대인이 비행기와

자동차의 발명으로 예전에 비해 외부활동 공간은 엄청나게 확대되었다. 하지만 몸 안의

내부공간은 계속 축소되고 있다. 이것은 참 역설적인 현상이다. 밖으로 남으면 속으로는

밑지는 것이 세상사의 이치란 말인가? 책상에서 구부린 채로 화면만 바라다보고 있으니까

명치 부위를 비롯한 가슴 부분의 공간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

경락(經絡) 전문가들에 의하면 컴퓨터 화면을 많이 보면 우리 몸 안의 기경팔맥(奇經八脈)이

막히기 쉽다고 한다. 필자도 컴퓨터 앞에 앉아 장시간 글을 많이 쓰다 보니까, 기경팔맥

가운데 다섯 가지 맥(脈)이 막혀서 고생을 많이 했다. 다섯 가지 맥이란 양교맥(陽脈),

음교맥(陰脈), 양유맥(陽維脈), 음유맥(陰維脈), 대맥(大脈)을 가리킨다.


전문가 진단에 의하면 여기가 막히면 양 옆구리 쪽과 갈비뼈와 명치 부위가 답답한 증상이

나타난다고 한다. 병이 있으면 치료법도 있기 마련이다. 전자병을 해독하기 위해 내가

매일 취하는 요가 자세는 우선 고양이 자세이다. 무릎을 세우고 상체를 엎드려 가슴과

턱 부위를 바닥에 대는 자세이다. 상체가 앞으로 구부러진 자세를 치료해준다. 또한 등을

밀어 넣어 주면서 가슴을 넓혀 준다. 방바닥에 누워 천장을 보고 가슴 쪽을 들어 올리는

물고기 자세도 해독 자세이다. 그 다음에는 쟁기 자세와 어깨서기를 한다. 상기를 내려주면서

가슴에 쌓인 긴장을 풀어준다. 다리를 벌리고 서서 상체를 좌우로 굽혀 비트는 자세인

삼각비틀기도 해독 자세에 해당한다.





이름아이콘 강용천
2009-01-13 18:03
언제 최회장님께서  이글을 터득 하셨는지요???
양교,음교.양유.음유.대맥,이것을 터득 하시면 만병이 없어 진다고 백병 병증록에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6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68
1945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82
1944 " 암환자 마음 치유 " ~ 김종성목사 1 최종상 2008-12-10 556
1943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20
1942 참전군인 2세역학조사설문지 1 손오공 2008-11-22 556
1941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52
1940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52
1939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24
1938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44
1937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308
1936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52
1935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67
1934 938 1 이호성 2008-10-25 385
193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11
1932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66
1931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65
1930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70
19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611
1928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83
1927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98
1926 하늘을 찌르는 물가 1 이호성 2008-06-13 478
1925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28
1924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1 팔공산 2008-05-26 1174
1923 작은것이 정말 귀한 것이야 1 김해수 2008-05-02 497
1922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2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