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0 (월) 09:01
ㆍ조회: 351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 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 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 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의 <명상록> 중에서 -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10 10:04
인생의 삶은 긴 여행과도 같이 느껴지지만...
사실 흘러간 세월을 지내놓고 뒤돌아보면 너무 너무 짧은세상의 삶인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의 삶을...
내일로 돌리지말고 지금 이 시간을 충실하게 후회없이 살아야 될줄압니다.
오늘도 좋은글을 올려주신...
부산의 멋진사나이 김해수전우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6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66
1945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80
1944 " 암환자 마음 치유 " ~ 김종성목사 1 최종상 2008-12-10 554
1943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8
1942 참전군인 2세역학조사설문지 1 손오공 2008-11-22 554
1941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50
1940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49
1939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21
1938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41
1937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305
1936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51
1935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64
1934 938 1 이호성 2008-10-25 383
193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9
1932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64
1931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63
1930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68
19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608
1928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81
1927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97
1926 하늘을 찌르는 물가 1 이호성 2008-06-13 475
1925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27
1924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1 팔공산 2008-05-26 1172
1923 작은것이 정말 귀한 것이야 1 김해수 2008-05-02 495
1922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20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