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8-06-13 (금) 06:32
ㆍ조회: 478  
하늘을 찌르는 물가



물가가 하루가 다르게 올라  모두를 놀라게 한다.

어제는 콩국수를 점심으로 먹었다

얼마조.... 오천냥 작년에3500 원  하던건데,

그것뿐이 아니다. 기름을 오만원 주유했다 세상에

눈금이 중간 에서 찡그리고 있다

꼭 사기당한것 같다

이러니 촞불을 들고 나가고 싶지 않겠나?

자동차세 고지서를받았다  슬쩍보니 15.000원정도 올라있다오른것 명단 적기 시합하라면

하루 종일 적어야할것같다

일본 동경물가를 넘었다는데 뭔말이 필요 할가?

결혼 청첩장을 앞에 두고 얼마를 넣을가?

망설여진다.

고물가 시대에 떨리는 손 위정자들은 이런 서민들의 마음을 죽어도 모를거야...

일전에 환갑 잔치에 갔었다. 청첩받고온 하객들의 얼굴들이 편해 뵈질 않는다.

여행 이나 가지 뭔 잔치야 가 대세다.

주머니가 가볍다 보니  축하 전선에 이상이 오고있다

대통령이여 잘해주소

서민들을 위해 정의로운 삶을 위에

부탁합니다.

이름아이콘 구둘목..
2008-06-13 08:58
취임초부터 연예인들이 유명해지더니 (고소영 강부자 )
그 잘못 끼운 첫단추로 홍역을 치르나 봅니다.
이젠 故 정형곤의 " 자알~ 되야 할텐데..." 를 염불외우듯 외우고나 있지요 뭐.

그리고 요즘이 윌드컵 대회기간도 아닌데
많은 회사원들이 밤새며 촛불집회 인터넷생방송을 본다고 잠을 설친다고들 하더만요.(그덕에 '라디오21', '아프리카' 등에서는 트래픽문제로  비상이 걸렸다고도하고)
어느것이 암까마귀고 숫까마귀인지.... 잘 알수도 없고....
저같은 서민들이야 잘 살게해주는게 장땡이지요.

그 고소영 강부자들이야 복부인 마누라들 등쌀에 서민을 위한 부동산 정책은 뒷전
아흔아홉칸에 살던 역대 윤모 대통령처럼 "쌀이 없으면 고기먹으면 되지...." 라며 탱자탱자 할끼고...
(이 말이 차츰 왜곡되어  " 밥 없으면 라면 먹으면 되지..." 라는 요즘의 어린애들 말로 패러디 되었다나어쨋다나 합디다만.

2mb믿고 좀 더 기다리면 설마한들 글마들(?)보다야 낫겠지요.
지는마 그렇게 기다려볼낍니더.(실은 안기려본다꼬 뼈쪽수도 없지요마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6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66
1945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81
1944 " 암환자 마음 치유 " ~ 김종성목사 1 최종상 2008-12-10 555
1943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8
1942 참전군인 2세역학조사설문지 1 손오공 2008-11-22 556
1941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51
1940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51
1939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21
1938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43
1937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306
1936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52
1935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66
1934 938 1 이호성 2008-10-25 385
193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10
1932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65
1931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64
1930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69
19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609
1928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82
1927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97
1926 하늘을 찌르는 물가 1 이호성 2008-06-13 478
1925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28
1924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1 팔공산 2008-05-26 1174
1923 작은것이 정말 귀한 것이야 1 김해수 2008-05-02 496
1922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2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