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정섭        
작성일 2006-08-05 (토) 05:07
ㆍ조회: 191  
R. 누구신지 알겠습니다...이제 우린 죽엇다 -*-)

저 소시적에 잠시 살았든 곳입니다 당감동 통신 기지창 철책과 같이 붙은 집에서 살았습니다

통신 기지창이 들어오기 일년전에 집을짓고 살았고 기지창 들어오기전엔 우리집의 맞은편쪽이

가야 였습니다 간혹 그쪽을 걸어도 가보았습니다 그당시엔 허허 벌판 이였는데.이글을 읽고

보니 감회가 새롭 습니다... 글 잘 봉독 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1 "까불지마" 김일근 2005-08-01 191
1970 기분좋은딱지? 7 이호성 2005-04-16 191
1969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91
1968 미국 대통령들의 모습에서<퍼온글> 바로잡기 2004-06-14 191
1967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90
1966 이 가을에 생각나게 하는 글 들 김선주 2006-09-17 190
1965 "카드 포인트 쌓아두지 말고 쓰자” 김일근 2006-09-13 190
1964 천계천이 변하고 있다 이현태 2003-11-27 190
1963 축하해 주실랍니까? 7 최 성영 2003-11-02 190
1962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89
1961 ^^*잘 먹고 잘 살어라*^^ 2 소양강 2003-08-30 189
1960 전우여러분 맞춰보세요 2 이호성 2003-08-13 189
1959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9
1958 새길수록 아름다워 지는 글 정무희 2006-10-21 188
1957 노 대통령의 고백 김선주 2006-08-30 188
1956 쓰리~고 2 김선주 2006-01-20 188
1955 이영수전우가 영면하였습니다. 10 김일근 2005-10-21 188
1954 당뇨예방의 마술(무) 6 허원조 2005-10-03 188
1953 밥상머리 풍경 8 이현태 2004-07-17 188
1952 서점신문에 기고한 글(책을 않 읽는 민족) 김주황 2004-02-07 188
1951 "주뎅이"파마 1 이호성 2003-09-03 188
1950 이럴수가 1 이호성 2003-08-05 188
1949 충청도 말이 더 빠르다 김 해수 2006-10-20 187
1948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김 해수 2006-10-16 187
1947 이제 와서 "북한을 모르겠다"고 고백한 DJ 김일근 2006-08-03 187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