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07-07 (금) 04:32
ㆍ조회: 184  
여자와 어머니!.

                             ♣여자와 어머니!.♣
 

 

♣여자와 어머니!.♣

여자는 약하나
어머니는 강하다.

여자는 젊어 한 때 곱지만
어머니는 영원히 아름답다.

여자는 자신을 돋보이려 하지만
어머니는 자식을 돋보이려도 한다.

여자의 마음은 꽃바람에 흔들리지만
어머니의 마음은 태풍에도 견디어 낸다.

여자는 아기가 예쁘다고 사랑하지만
어머니는 아기를 사랑하기 때문에 예뻐한다.

여자가 못하는 일을 어머니는 능히 해 낸다.

여자의 마음은 사랑 받들 때 행복 하지만
어머니의 마음은 사랑 베풀 때에 행복하다.

여자는 제 마음에 안 들면 헤어지려 하지만
어머니는 우리 마음에 맞추려고 하나되려 한다.

여자는 수 없이 많지만, 어머니는 오직 하나다.

[좋은 글 中에서/ 옮김, 編: 定久]

 img5.gif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1 너무웃기는장승 2 주준안 2003-06-16 188
1970 쉰세대가 되려면~ 김선주 2006-07-31 187
1969 간만에 한잔할텨?? 방문객 2006-07-08 187
1968 그게 아닌데..... 신 유 균 2006-07-02 187
1967 기분좋은딱지? 7 이호성 2005-04-16 187
1966 새길수록 아름다워 지는 글 정무희 2006-10-21 186
1965 이 가을에 생각나게 하는 글 들 김선주 2006-09-17 186
1964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86
1963 축하해 주실랍니까? 7 최 성영 2003-11-02 186
1962 "주뎅이"파마 1 이호성 2003-09-03 186
1961 이럴수가 1 이호성 2003-08-05 186
1960 노 대통령의 고백 김선주 2006-08-30 185
1959 쓰리~고 2 김선주 2006-01-20 185
1958 천계천이 변하고 있다 이현태 2003-11-27 185
1957 전우여러분 맞춰보세요 2 이호성 2003-08-13 185
1956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5
1955 충청도 말이 더 빠르다 김 해수 2006-10-20 184
1954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김 해수 2006-10-16 184
1953 1950년 인천상륙작전 기록필림~ 김선주 2006-09-23 184
1952 이제 와서 "북한을 모르겠다"고 고백한 DJ 김일근 2006-08-03 184
1951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4
1950 억억(億億)하다 넘어질 물건 野松 2006-04-02 184
1949 너는 혼나 봐야해 1 김 해수 2005-11-30 184
1948 "까불지마" 김일근 2005-08-01 184
1947 밥상머리 풍경 8 이현태 2004-07-17 184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