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5-07 (일) 17:05
ㆍ조회: 195  
가장 아름다운 향기는~





가장 아름다운 향기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어느 아름다운 날,
한 천사가 하늘에서 이 세상에 오게 되었다.
그는 자연과 예술의 다양한
광경들을 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그리고 해질 무렵이 되어서,
그는 금빛 날개를 가다듬으며 말했다.
"나는 빛의 세계로 돌아가야 한다.
여기 왔던 기념으로 무엇을 좀 가져 갈까?"
"저 꽃들은 얼마나 아름답고 향기로운가!
저것들을 꺾어서 골라
꽃다발을 만들어야겠다."

시골집을 지나가며,
열린 문을 통해 누워 있는 아기의 미소를
보고는그는 말했다.
"저 아기의 미소는 이 꽃보다도 아름답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바로 그때, 소중한 아기에게 잘 자라고 입맞추며,
그녀의 사랑을 샘물처럼 쏟아
붓는 한 어머니를 보았다. 그는 말하였다.
"아! 저 어머니의 사랑이야말로
내가 모든 세상에서 본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이 세 가지 보물과 함께
그는 진주빛 문으로 날아갔다. 그는 그곳에
들어가기 전에 그의 기념품들을 점검해 보았다.
그러나 놀랍게도
아름다운 꽃들은(더 이상 아름답지 않게) 이미
시들어 그 본래의 아름다움과
향기를 지니고 있지 않았다.

그는 시들은 장미와 사라진 미소를 버렸다.
그리고서 문을   통과하는데,
그가 무엇을 가져 왔는가 보기 위해서
모여든 하늘의 천사들이 그를 환영했다.
그가 말했다.
"이것이 지상에서 내가 발견한 것 중
하늘까지 오는데 그 아름다움과
향기를 보존한, 유일한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향기로운 것은 바로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퍼온 글-


어버이날을 맞으며...

 
★ 。。*。˚*。 * ˚* 。*。˚。。* ★ shappy.gif
아버지,어머니,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이 세상에는 부모 없이 태여난 아들딸은 한 사람도 없다 또한 부모 닮아 늙어가지 않는 아들딸들도 한 사람 없다 힘없고 주름진 부모의 모습이 내일의 내 모습이다 더 세월이 가기전에 더 내가 힘을 잃지 않았을때 한번쯤 껍떼기 뿐인 부모님 망각에서 꺼내봅시다 부모님 우리부모님 하루종일 전철에서 공원에서 삼삼오오 모여 세월을 씹어 먹고 계시지는 않은지 이세상의 아들딸들아 이못난 새끼들아,..~!! 새끼들아, 네 새끼만 일촌이냐 이 애비도 일촌이다 실 눈이라도 뜨고 한번이라도 좋으니 눈길를 다오 아들딸 낳았다고 뒤 돌아서 빙그레 웃던모습을 영원히 간직하고 이 세상을 떠날수있게...
 
어머님 아버님 건승하십시요 그리고 사랑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1 똥침금지??? ㅎㅎㅎ ㅋㅋㅋ 참전자 2006-05-12 198
1970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2
1969 보리밭 옮김 김 해수 2006-05-11 142
1968 漢詩散策(閨情.不見來詞) 野松 2006-05-10 112
1967 늘 편안 하소서 野松 2006-05-09 135
1966 진심으로 반갑습니다(도창스님) 野松 2006-05-09 125
1965 야구 타구 연습~ 김선주 2006-05-09 168
1964 스트레스.확 풀고가세요~ 김선주 2006-05-09 268
1963 가장 아름다운 향기는~ 김선주 2006-05-07 195
1962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野松 2006-05-07 99
1961 6,25 참전자 2006-05-06 144
1960 무얼하고 계시나요? 김선주 2006-05-06 216
1959 현대판 노예,(하단후편,) 김선주 2006-05-05 286
1958    Re..할아버지의 노예생활 이현태 2006-05-07 127
1957 거룩하셔라 세존이시여 野松 2006-05-05 118
1956 虎友會 江北支會 安保見學 野松 2006-05-04 130
1955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2
1954 사랑 받은 자격이 없는 남자!. 鄭定久 2006-05-03 143
1953 손으로 만질수 없는 마음 野松 2006-05-03 160
1952 전투기 의 곡예비행 김선주 2006-05-03 197
1951 서울, 자전거택시 5월3일 등장 김일근 2006-05-02 115
1950 멋있는 말 & 맛있는 말!. 鄭定久 2006-05-02 125
1949 오해 정무희 2006-05-01 156
1948    Re..오해 鄭定久 2006-05-02 77
1947 말 한마디가 인생을 바꾼다 野松 2006-05-01 11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