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5-06 (토) 03:17
ㆍ조회: 215  
무얼하고 계시나요?











      무얼하고 계시나요?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우리 님들은 무얼하고 계시나요?
      왠지 초라해진 내 모습을 바라보며
      우울함에 빠진다
      온몸에 그리움이 흘러내려
      그대에게 떠내려가고 싶다
      내 마음에 님들의 모습이 젖어 들어온다
      빗물에 님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빗물과 함께
      님들과함께 나눈 즐거웠던 시간들이
      님들을 보고픈 그리움이
      내 가슴 한복판에 흘러내린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그리움이
      구름처럼 몰려와
      내 마음에 보고픔을 쏟아놓는다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온몸에 쏟아지는 비를 다 맞고서라도
      마음이 착하고 고운
      님들을 만나러 달려가고 싶다
        펌 글
                                      오늘처럼 (이진관노래)

     


         비가오니  뜨거운 커피가 생각나네요..  좋은주말 되십시요..

      .. Notti senza Amore(한 없는 사랑) / Kate St John
      .. 코스모스 피어있는길 / 노영심
      .. 눈이 내리네 / 연주곡
      .. 정말 미안해 / Piano Version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71 똥침금지??? ㅎㅎㅎ ㅋㅋㅋ 참전자 2006-05-12 197
    1970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1
    1969 보리밭 옮김 김 해수 2006-05-11 142
    1968 漢詩散策(閨情.不見來詞) 野松 2006-05-10 111
    1967 늘 편안 하소서 野松 2006-05-09 135
    1966 진심으로 반갑습니다(도창스님) 野松 2006-05-09 125
    1965 야구 타구 연습~ 김선주 2006-05-09 168
    1964 스트레스.확 풀고가세요~ 김선주 2006-05-09 268
    1963 가장 아름다운 향기는~ 김선주 2006-05-07 193
    1962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野松 2006-05-07 99
    1961 6,25 참전자 2006-05-06 144
    1960 무얼하고 계시나요? 김선주 2006-05-06 215
    1959 현대판 노예,(하단후편,) 김선주 2006-05-05 286
    1958    Re..할아버지의 노예생활 이현태 2006-05-07 127
    1957 거룩하셔라 세존이시여 野松 2006-05-05 118
    1956 虎友會 江北支會 安保見學 野松 2006-05-04 130
    1955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2
    1954 사랑 받은 자격이 없는 남자!. 鄭定久 2006-05-03 143
    1953 손으로 만질수 없는 마음 野松 2006-05-03 160
    1952 전투기 의 곡예비행 김선주 2006-05-03 196
    1951 서울, 자전거택시 5월3일 등장 김일근 2006-05-02 115
    1950 멋있는 말 & 맛있는 말!. 鄭定久 2006-05-02 125
    1949 오해 정무희 2006-05-01 156
    1948    Re..오해 鄭定久 2006-05-02 77
    1947 말 한마디가 인생을 바꾼다 野松 2006-05-01 11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