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늘푸른솔
작성일 2006-04-17 (월) 10:49
ㆍ조회: 188  
미운사람 떡하나 더주기



"전우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미운사람 죽이는 방법...


        미운사람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서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던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한 무당을 찾아 갔습니다.

        무당은 이 며느리의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습니다.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습니다..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답 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서
        아침,점심,저녁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시어머니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는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해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매일 새롭고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습니다.

        두 달(60일)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이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석 달(90일)이 다 되어 가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 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한 자신이 무서워졌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제가 잘못 생각 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 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같은 눈물을 뚝뚝 떨어뜨렸습니다.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했답니다.
        ************** ***

        싫은 전우나 동료를 죽이는 방법도
        마찬가지입니다.

        떡 한 개로는 안되죠.
        적어도 며느리처럼 백번 정도는
        인절미를 해다 바쳐야
        미운 넘(?)이 죽습니다.

        밥이나 커피를 사 주세요!!
        뭔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물건이나 일을
        당신이 해 줄 수 있다면 해 주세요.
        칭찬할 일이 생기면 칭찬해 주세요.

        이런 일을 하실 때 마다 수첩에
        바를 정(正)자 그려 가며
        딱 100번만 해 보세요.
        미운 그 넘(?)은 정말 없어질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에게 친숙한 ˝미운놈 떡 하나 더 준다˝는
        속담이 생긴 것이겠지요.


        또 한주가 시작되는군요, 건강들 하십시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6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0
1995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2 허원조 2005-07-23 190
1994 청량리모임 4 봄날 2004-11-01 190
1993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6> 바로잡기 2004-06-20 190
1992 나의 수명 자동 계산기 정무희 2006-09-01 189
1991 중년이 아름다워 지려면 野松 2006-07-23 189
1990 백발노인네 1 참전자 2005-12-18 189
1989 의사선생님.(김용임) 5 鄭定久 2005-08-30 189
1988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89
1987 서울과 평양이 함께 어우러지는 세상에서.. 1 바로잡기 2004-06-17 189
1986 진실게임 김선주 2006-08-30 188
1985 미운사람 떡하나 더주기 늘푸른솔 2006-04-17 188
1984 老年을 아름답게 지내려면 野松 2006-04-06 188
1983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88
1982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7
1981 "카드 포인트 쌓아두지 말고 쓰자” 김일근 2006-09-13 187
1980 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淸風明月 2006-09-04 187
1979 R. 누구신지 알겠습니다...이제 우린 죽엇다 -*-) 김정섭 2006-08-05 187
1978 그게 아닌데..... 신 유 균 2006-07-02 187
1977 남자나이 사십이 넘으면 방문객 2006-06-30 187
1976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김 해수 2006-04-04 187
1975 귀한 사진 감상 2 이현태 2004-08-02 187
1974 유산서촌(流山西村) 이덕성 2003-05-16 187
1973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6
1972 40년전에 버린 나무 한그루 淸風明月 2006-08-15 186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