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참전자
작성일 2005-12-18 (일) 21:19
ㆍ조회: 190  
백발노인네



 




       

          아름답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는 내 안의 담금질
          꽃은 질 때가 더 아름답다는 순종의 미처럼
          곧 떨어질 듯
          아름다운 자태를 놓지 않는 노을은
          구름에 몸을 살짝 숨겼을 때 더 아름다워
          비 내리는 날에도
          한 번도 구름을 탓하는 법이 없다

          우아하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이 내 안의 샘물을 길어 올려
          우리들의 갈라진 손마디에 수분이 되어주는 일
          빈 두레박은 소리나지 않게 내려
          내 안의 꿈틀거리는 불씨를
          조용히 피워내는 불쏘시개가 되는 일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것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욕망의 가지를
          피를 토하는 아픔으로 잘라내는 일

          혈관의 동파에도 안으로 조용히 수습하여
          갈라진 우리들의 마른 강물에
          봄비가 되어주는 일

          그리하여 너 혹은 나의 처진 어깨를 펴 주고
          가끔은 나를 버려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다

          추하지 않게 주름을 보태어 가는 일
          하루 하루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날들이
          다만 슬펐을 뿐.

          [좋은글 中에서]


          그 것은 끝없는 내 안의 담금질
          꽃은 질 때가 더 아름답다는 순종의 미처럼
          곧 떨어질 듯
          아름다운 자태를 놓지 않는 노을은
          구름에 몸을 살짝 숨겼을 때 더 아름다워
          비 내리는 날에도
          한 번도 구름을 탓하는 법이 없다

          우아하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이 내 안의 샘물을 길어 올려
          우리들의 갈라진 손마디에 수분이 되어주는 일
          빈 두레박은 소리나지 않게 내려
          내 안의 꿈틀거리는 불씨를
          조용히 피워내는 불쏘시개가 되는 일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것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욕망의 가지를
          피를 토하는 아픔으로 잘라내는 일

          혈관의 동파에도 안으로 조용히 수습하여
          갈라진 우리들의 마른 강물에
          봄비가 되어주는 일

          그리하여 너 혹은 나의 처진 어깨를 펴 주고
          가끔은 나를 버려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다

          추하지 않게 주름을 보태어 가는 일
          하루 하루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날들이
          다만 슬펐을 뿐.

          [좋은글 中에서]

211.193.56.247 김정섭: 자신의 늙음 을 석양의 자태에 견주의 며 황혼의 인생에 이르러 감회에 젓을 것입니다 그느낌은 각자의 몫일 뿐입니다 .잘읽었습니다.좋은글 올려 주시어 뒤돌아 보게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12/18-22:0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6 꿈은 아름 답습니다 野松 2006-06-16 190
1995 큰 신세지고 왔습니다 김하웅 2006-04-17 190
1994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0
1993 백발노인네 1 참전자 2005-12-18 190
1992 의사선생님.(김용임) 5 鄭定久 2005-08-30 190
1991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90
1990 청량리모임 4 봄날 2004-11-01 190
1989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6> 바로잡기 2004-06-20 190
1988 서울과 평양이 함께 어우러지는 세상에서.. 1 바로잡기 2004-06-17 190
1987 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淸風明月 2006-09-04 189
1986 진실게임 김선주 2006-08-30 189
1985 중년이 아름다워 지려면 野松 2006-07-23 189
1984 남자나이 사십이 넘으면 방문객 2006-06-30 188
1983 미운사람 떡하나 더주기 늘푸른솔 2006-04-17 188
1982 老年을 아름답게 지내려면 野松 2006-04-06 188
1981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88
1980 유산서촌(流山西村) 이덕성 2003-05-16 188
1979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7
1978 "카드 포인트 쌓아두지 말고 쓰자” 김일근 2006-09-13 187
1977 40년전에 버린 나무 한그루 淸風明月 2006-08-15 187
1976 R. 누구신지 알겠습니다...이제 우린 죽엇다 -*-) 김정섭 2006-08-05 187
1975 그게 아닌데..... 신 유 균 2006-07-02 187
1974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김 해수 2006-04-04 187
1973 귀한 사진 감상 2 이현태 2004-08-02 187
1972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6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