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3-05-20 (화) 09:32
ㆍ조회: 157  
오늘을 살면서

오늘날 우리는 더 높은 빌딩과 더 넓은 고속도로를 가지고 있지만 성질은 더 급해지고 시야는 더 좁아졌습니다
돈은 더 많이 쓰지만 즐거움은 줄었고< 집은 커졌지만 식구는 줄었습니다

일은 더 대충 대충 넘겨도 시간은 늘 모자라고.
지식은 많아 졌지만 판단력은 줄어들었습니다
약은 더 많이 먹어지만 건강은 더 나빠 졌습니다,

우리는 달 나라에도 갔다왔지만 우리의 이웃집은 더 멀어졌고 만나기는 더 힘들어졌습니다
외계를 정복했는지는 모르지만 우리 안의 세계는 잃어 버렸습니다.
수입은 늘었지만 사기는 떨어졌고 자유는 늘었지만 화기는 줄어들었고,음식은 많아졌지만 영양가는 적어졌습니다

호사스런 결혼식 만았지만 더 비싼 대가를 치르는 이혼도 늘었습니다
집은 훌륭해졌지만 더 많은 가정이 깨지고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과 만나보십시요?
당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즐기십시요?
당신이 좋아하는 곳, 새롭고 신나는 곳을 찾아 가십시요?

인생이란 결코 생존의 게임이지만은 않습니다
인생이란 즐거움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순간들의 연속입니다

사람들과 보다 깊은 관계를 찾으세요?
가족들,친구들과 좀더 많은 시간을 보내십시요?
가족에게 자주 사랑한다고 말을 하세요?

특별한 날을 이야기 하지 마십시요?
매일 매일이 특별한 날이고 매 순간이 특별하기 때문입니다
내틀에 맞춰서 보지 마시고 있는 그대로 보십시요?

그 누군가의 삶에 웃음을 보태줄 수 있는 일을 미루지 마세요.
그 누군가의 삶에 기쁨을 보태줄수 있는 일을 미루지 마세요.

내일 할 것이라고 아껴 두었던 무언가를 오늘 하십시요?
당신이 너무 바빠서 나중에 하겠다는 말을 하지 마세요?
그, 나중" 은 영원히 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박동빈드림

 

 

 


211.183.194.168 김하웅: 이곳 저곳 기웃거리지 않고 상추 쑥갓 올라오는 데 물 한방울이라도 더 주고 마누라에게 자주 사랑한다고 하겠습니다 박동빈님의 글에 공감하면서- - - - [05/20-10:04]
211.183.194.168 김하웅: 먼저 전화로 부탁드린 내용 다시한번 조심스럽게 부탁드립니다 홈에 포토게러리가 아직 사진을 받지 않고 있어 마땅히 월남전 관련 사진을 올릴곳이 없어 그럽니다 태그게시판 여러 참전선후배님 좋은글에 먹칠하는 기분이 들어 이용이 불편합니다 [05/21-00: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6 가야국 관광 (역사 유적지) 2 이현태 2004-02-29 96
1995 오늘은 부산 범어사 광광 입니다 2 이현태 2004-01-21 124
1994 Re..존경합니다 2 김하웅 2004-01-21 135
1993 오늘에 행사 2 김하웅 2004-01-15 171
1992 Re..행사에 오신분들 2 김하웅 2004-01-15 177
1991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75
1990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37
1989 Re.."White House" 에 얽힌 사연-2 2 홍 진흠 2003-09-10 142
1988 ^^*잘 먹고 잘 살어라*^^ 2 소양강 2003-08-30 180
1987 별난피신 2 이호성 2003-08-29 139
1986 높은 곳에 올라 2 이덕성 2003-08-18 204
1985 전우여러분 맞춰보세요 2 이호성 2003-08-13 184
1984 어느일요일날 2 이호성 2003-07-26 234
1983 포토 겔러리 2 이현태 2003-07-20 381
1982 대통령의 눈물[독립신문에서펌] 2 이호성 2003-07-11 194
1981 (소유욕) 2 이덕성 2003-07-04 179
1980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31
1979 너무웃기는장승 2 주준안 2003-06-16 183
1978 이분들아시면연락주십시요. 2 주준안 2003-06-02 220
1977 술때문에???????????? 2 오둘포 2003-05-20 197
1976 오늘을 살면서 2 박동빈 2003-05-20 157
1975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44
1974 양말 장수의 광고 문안 2 이현태 2003-05-07 196
1973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2
1972 명일가 2 이덕성 2003-05-01 283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