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8-02 (수) 21:44
ㆍ조회: 196  
나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

                   

일본의 어느 일류대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

사장이 면접 자리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을 목욕시켜드리거나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청년은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청년은 잠시 생각했다.

'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등을 긁어드리면 어머니께서 용돈을 주셨죠.'

청년은 혹시 입사를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사장은 청년의 마음을 읽은 듯

'실망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라'고 위로했다.

정해진 면접 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

청년은 꼭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하는 형편이었다.

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어머니의 바람대로 그는 도쿄의 명문대학에 합격했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 해야 할 차례였다.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쳥년은 곰곰이 생각했다.

'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드리는게 좋을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했다.

'자기 발은 왜 닦아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를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

'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세 바뀌었다.

두말없이 문턱에 걸터 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자신의 하얀 발과 다르게 느껴졌다

앙상한 발등이 나무껍질처럼 보였다.

'어머니 그동안 저를 키우시느라 고생많으셨죠.

이제 제가 은혜를 갚을게요.'

'아니다 고생은 무슨....'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

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깨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거에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밖에는 안 계십니다.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

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인사부로 가서 입사 소속을 밟도록 하게.'


탄줘잉 - 살아 있는 동안 꼭 해야 할 49가지 중에서















             
사랑의 기쁨/난무스꾸리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베인전 청량리 모임3 6 봄날 2004-10-31 195
2020 여자의 위대한 유언 野松 2006-02-21 194
2019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4
2018 에밀레 종 이현태 2004-01-26 194
2017 불륜 때문에 이현태 2003-11-07 194
2016 아버지 3 김주황 2003-09-21 194
2015 黃昏의 人生航路 野松 2006-06-10 193
2014 요덕 스토리 김하웅 2006-03-29 193
2013 아줌씨 교육헌장. 5 鄭定久(敎鎭) 2005-06-17 193
2012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3
2011 흙.벽돌 5 이덕성 2003-09-07 193
2010 ^*^세월따라 걸어온 길^*^ 8 소양강 2003-05-07 193
2009 각 부대마크들.. 손 동인 2006-07-27 192
2008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2
2007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2
2006 오르감증은 누구을위하여슬까 디안 2005-06-23 192
2005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2
2004 성님 나 오늘 한잔했소 4 이윤문 2003-05-05 192
2003 Re..네,깊어가고 있습니다. 최성영 2006-11-02 191
2002 제주 말은 확실히 더 빠르다(더 간소화) 고두승 2006-10-20 191
2001 자료소개 野松 2006-06-19 191
2000 즐거웠던 하루 김선주 2006-05-15 191
1999 큰 신세지고 왔습니다 김하웅 2006-04-17 191
1998 군가가 듣고싶어서~ 김선주 2006-03-18 191
1997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1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