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5-07 (일) 17:05
ㆍ조회: 197  
가장 아름다운 향기는~





가장 아름다운 향기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어느 아름다운 날,
한 천사가 하늘에서 이 세상에 오게 되었다.
그는 자연과 예술의 다양한
광경들을 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그리고 해질 무렵이 되어서,
그는 금빛 날개를 가다듬으며 말했다.
"나는 빛의 세계로 돌아가야 한다.
여기 왔던 기념으로 무엇을 좀 가져 갈까?"
"저 꽃들은 얼마나 아름답고 향기로운가!
저것들을 꺾어서 골라
꽃다발을 만들어야겠다."

시골집을 지나가며,
열린 문을 통해 누워 있는 아기의 미소를
보고는그는 말했다.
"저 아기의 미소는 이 꽃보다도 아름답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바로 그때, 소중한 아기에게 잘 자라고 입맞추며,
그녀의 사랑을 샘물처럼 쏟아
붓는 한 어머니를 보았다. 그는 말하였다.
"아! 저 어머니의 사랑이야말로
내가 모든 세상에서 본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이 세 가지 보물과 함께
그는 진주빛 문으로 날아갔다. 그는 그곳에
들어가기 전에 그의 기념품들을 점검해 보았다.
그러나 놀랍게도
아름다운 꽃들은(더 이상 아름답지 않게) 이미
시들어 그 본래의 아름다움과
향기를 지니고 있지 않았다.

그는 시들은 장미와 사라진 미소를 버렸다.
그리고서 문을   통과하는데,
그가 무엇을 가져 왔는가 보기 위해서
모여든 하늘의 천사들이 그를 환영했다.
그가 말했다.
"이것이 지상에서 내가 발견한 것 중
하늘까지 오는데 그 아름다움과
향기를 보존한, 유일한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향기로운 것은 바로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퍼온 글-


어버이날을 맞으며...

 
★ 。。*。˚*。 * ˚* 。*。˚。。* ★ shappy.gif
아버지,어머니,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이 세상에는 부모 없이 태여난 아들딸은 한 사람도 없다 또한 부모 닮아 늙어가지 않는 아들딸들도 한 사람 없다 힘없고 주름진 부모의 모습이 내일의 내 모습이다 더 세월이 가기전에 더 내가 힘을 잃지 않았을때 한번쯤 껍떼기 뿐인 부모님 망각에서 꺼내봅시다 부모님 우리부모님 하루종일 전철에서 공원에서 삼삼오오 모여 세월을 씹어 먹고 계시지는 않은지 이세상의 아들딸들아 이못난 새끼들아,..~!! 새끼들아, 네 새끼만 일촌이냐 이 애비도 일촌이다 실 눈이라도 뜨고 한번이라도 좋으니 눈길를 다오 아들딸 낳았다고 뒤 돌아서 빙그레 웃던모습을 영원히 간직하고 이 세상을 떠날수있게...
 
어머님 아버님 건승하십시요 그리고 사랑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요즈음 세상 김철수 2003-11-28 197
2020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2019 에밀레 종 이현태 2004-01-26 196
2018 불륜 때문에 이현태 2003-11-07 196
2017 아버지 3 김주황 2003-09-21 196
2016 흙.벽돌 5 이덕성 2003-09-07 196
2015 黃昏의 人生航路 野松 2006-06-10 195
2014 여자의 위대한 유언 野松 2006-02-21 195
2013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5
2012 아줌씨 교육헌장. 5 鄭定久(敎鎭) 2005-06-17 195
2011 ^*^세월따라 걸어온 길^*^ 8 소양강 2003-05-07 195
2010 성님 나 오늘 한잔했소 4 이윤문 2003-05-05 195
2009 큰 신세지고 왔습니다 김하웅 2006-04-17 194
2008 요덕 스토리 김하웅 2006-03-29 194
2007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4
2006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4
2005 의사선생님.(김용임) 5 鄭定久 2005-08-30 194
2004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4
2003 오르감증은 누구을위하여슬까 디안 2005-06-23 194
2002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4
2001 Re..네,깊어가고 있습니다. 최성영 2006-11-02 193
2000 제주 말은 확실히 더 빠르다(더 간소화) 고두승 2006-10-20 193
1999 나의 수명 자동 계산기 정무희 2006-09-01 193
1998 각 부대마크들.. 손 동인 2006-07-27 193
1997 자료소개 野松 2006-06-19 193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