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정섭        
작성일 2005-12-18 (일) 21:47
ㆍ조회: 192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다
내가 남한테 주는 것은
언젠가 내게 다시 돌아온다.
그러나, 내가 남한테 던지는 것은
내게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달릴 준비를 하는 마라톤 선수가 옷을 벗어던지듯
무슨 일을 시작할 때는 잡념을 벗어던져야 한다.

남을 좋은 쪽으로 이끄는 사람은 사다리와 같다.
자신의 두 발은 땅에 있지만
머리는 벌써 높은 곳에 있다.

행복의 모습은 불행한 사람의 눈에만 보이고,
죽음의 모습은 병든 사람의 눈에만 보인다.

웃음 소리가 나는 집엔 행복이 와서 들여다보고,
고함 소리가 나는 집엔 불행이 와서 들여다본다.

받는 기쁨은 짧고 주는 기쁨은 길다.
늘 기쁘게 사는 사람은
주는 기쁨을 가진 사람이다.

어떤 이는 가난과 싸우고
어떤 이는 재물과 싸운다.
가난과 싸워 이기는 사람은 많으나
재물과 싸워 이기는 사람은 적다.

넘어지지 않고 달리는 사람에게
사람들은 박수를 보내지 않는다.
넘어졌다 일어나 다시 달리는 사람에게
사람들은 박수를 보낸다.

느낌 없는 책 읽으나 마나,
깨달음 없는 종교 믿으나 마나.
진실 없는 친구 사귀나 마나,
자기 희생 없는 사랑 하나 마나.

마음이 원래부터 없는 이는 바보이고,
가진 마음을 버리는 이는 성인이다.

비뚤어진 마음을 바로잡는 이는 똑똑한 사람이고,
비뚤어진 마음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이는
어리석은 사람이다.

누구나 다 성인이 될 수 있다.
그런데도 성인이 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신의 것을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돈으로 결혼하는 사람은 낮이 즐겁고,
육체로 결혼한 사람은 밤이 즐겁다.
그러나 마음으로 결혼한 사람은 밤낮이 다 즐겁다.

황금의 빛이 마음에 어두운 그림자를 만들고,
애욕의 불이 마음에 검은 그을음을 만든다.

두 도둑이 죽어 저승에 갔다.
한 도둑은 남의 재물을 훔쳐 지옥엘 갔고,
한 도둑은 남의 슬픔을 훔쳐 천당에 갔다.

먹이가 있는 곳엔 틀림없이 적이 있다.
영광이 있는 곳엔 틀림없이 상처가 있다.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아내의 사랑이 클수록 남편의 번뇌는 작아진다.

남자는 여자의 생일을 기억하되
나이는 기억하지 말고,
여자는 남자의 용기는 기억하되
실수는 기억하지 말아야 한다.



61.74.174.230 박동빈: 좋은 덕담같은 글인것 같습니다 감사하고요 ? 금년 얼마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못다이룬것을 미루시지 마시고 알차게 이루시고 송원성취 하시길 바라며 돌아오는 새년을 반가히 맞을 준비도 하시길 빕니다 -[12/19-10:04]-
61.74.174.230 박동빈: 좋은 덕담같은 글인것 같습니다 감사하고요 ? 금년 얼마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못다이룬것을 미루시지 마시고 알차게 이루시고 송원성취 하시길 바라며 돌아오는 새년을 반가히 맞을 준비도 하시길 빕니다 -[12/19-10:04]-
219.255.79.223 이수(제주): 한해의 끝자락에 왔습니다. 귀한 말씀 가슴에 안고 새해를 기약했으면 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21-16:46]-
58.120.155.44 소양강: 오! 나의 말없는 김정섭전우님 반갑습니다...오늘 주신 멋진 말씀은 평생 저의 마음에 간직하기에 넉넉하군요...금년도 좋은일 풍성하게 마무리 잘하시고...또한 가정에 하나님의 축복이 넘치시길 기도를 드립니다. -[12/22-08: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빼앗기는것과 나누는것^*^ 4 소양강 2003-08-23 195
2020 여자의 위대한 유언 野松 2006-02-21 194
2019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4
2018 에밀레 종 이현태 2004-01-26 194
2017 黃昏의 人生航路 野松 2006-06-10 193
2016 아줌씨 교육헌장. 5 鄭定久(敎鎭) 2005-06-17 193
2015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3
2014 아버지 3 김주황 2003-09-21 193
2013 흙.벽돌 5 이덕성 2003-09-07 193
2012 요덕 스토리 김하웅 2006-03-29 192
2011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2
2010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2
2009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2
2008 불륜 때문에 이현태 2003-11-07 192
2007 ^*^세월따라 걸어온 길^*^ 8 소양강 2003-05-07 192
2006 Re..네,깊어가고 있습니다. 최성영 2006-11-02 191
2005 제주 말은 확실히 더 빠르다(더 간소화) 고두승 2006-10-20 191
2004 각 부대마크들.. 손 동인 2006-07-27 191
2003 자료소개 野松 2006-06-19 191
2002 즐거웠던 하루 김선주 2006-05-15 191
2001 군가가 듣고싶어서~ 김선주 2006-03-18 191
2000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1
1999 의사선생님.(김용임) 5 鄭定久 2005-08-30 191
1998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2 허원조 2005-07-23 191
1997 오르감증은 누구을위하여슬까 디안 2005-06-23 191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