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철수(청룡68-69)        
작성일 2004-07-14 (수) 07:44
ㆍ조회: 116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겨 보고 싶어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겨 보고 싶어

                                 김종원 詩人

과거의 일들이
현재로 와서
사실 이상으로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되는
그 즈음에
그 추억을 가지고
하늘로 돌아갈 그 즈음에
나 당신의 가슴에 안겨보고 싶어

그 날이 오면
나 당신의 무릎에 얼굴을 기대고 말하고 싶어
당신은 나를 떠났었지만
난 당신이 나를 떠난 이후에도
당신 곁에 머물 수 밖에 없었다고
헤어진 후에도
어떻게든 죽기전에
당신과 나 사이가
우연으로 다시 펼쳐질거라 믿으며
그 날이 오면
가슴 뻐근한 전율을 느끼리라
정말 그러하리라
바보같이
그래서 잊을 수가 없었다고...
언젠가는 우연으로 펼쳐질 줄로만 알았다고...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겨 보고 싶어

다만,
당신이라는
한 사람의 관객에게 들키고 싶기에
누르고 밟아도 잠재우지 못하는
내 그리움의 향기를
당신에게만 들키고 싶기에
내 몸을 찌르는
바늘끝의 통증을 참으며
대 숲을 흔들어울릴
커다란 그리움 하나
묻어두고 살았다고

죽기전에 네 가슴에 안겨서
네 향기를 맡으면 말하고 싶어
나,
너를 만나는 줄 알았다고
온갖 것 다 잃어도
너만 얻으면
너를 만나면
다 되는 줄
알았다고,
네가 오는 길
너를 만나는 길이
산너머 고개 너머에
있은 줄 알고
바보처럼
지금까지 너를 만나려
너무 오랬동안 헤메였다고

나 죽기전에
한마디 꼭 하고 싶어
이렇게 바보같은
나라도 괜찮다면
얼마남지 않은 시간이지만
나와 함께
바보처럼
살아보지는 않겠냐고...

나,
이제 그만 당신에게
잡힐수는 없겠느냐고
61.74.167.204 박동빈: 좋은 시 구절 올려주셨군요?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기고 싶어 늘 그래야 합니다 죽어 없어지는 날까지 아내와 자식들에게 항상 마음을 갖으시길........ -[07/14-09:43]-
221.158.149.4 정무희: 김철수 전우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죽기전 가슴에 안기고싶은 "당신" 이 살아가면서 변하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젊었을적에는 그냥 짝을 만나고 싶었고,결혼해서는 그냥 자식낳고 사는거고, 자식 다 결혼시키고 두 부부만 있다보니 마누라가 제일이라는 생각도 하는 ,갈때가 되니 철이든건가? 아직 애절한 사랑을 못해본 자신이 원망스럽기도...... -[07/14-09:5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고향생각 2 이현태 2004-08-26 90
2020 아름다운 핑퐁 제왕 유승민 2 이현태 2004-08-25 66
2019 육단리 다녀오다 2 박동빈 2004-08-04 131
2018 메일주소 확인 2 이현태 2004-08-03 127
2017 귀한 사진 감상 2 이현태 2004-08-02 192
2016 웃으며 살아갑시다 2 이현태 2004-07-30 138
2015 한국은 무서운 나라여 2 박동빈 2004-07-26 134
2014 초 대형 파도 발견 2 이현태 2004-07-24 131
2013 6~70년대 그때도 그랬다 2 이현태 2004-07-23 119
2012 비많이왔읍니다 2 이춘용 2004-07-17 128
2011 국방119 7월호가 나왔습니다 2 김하웅 2004-07-15 105
2010 베트남 선교 10년사 1999-2000 2 김하웅 2004-07-15 88
2009 최근의 수중분만 동영상(19세미만관람불가) 2 손 오 공 2004-07-15 145
2008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겨 보고 싶어 2 김철수(청룡68-69) 2004-07-14 116
2007 이현태전우님이 올려주신 전적지 그모습 2 김하웅 2004-07-11 87
2006 Re..조정래 대하소설 태백산맥 2 김하웅 2004-07-01 86
2005 미쳐버린 이 나라 에서 살기조차 두렵다 2 바로잡기 2004-06-29 127
2004 어느분의 글을 게제해 봅니다 2 김정섭 2004-06-26 101
2003 망산도. 유주암(진해소개2) 2 허원조 2004-06-13 127
2002 Re..언덕위에 하얀집 2 달마 2004-06-07 106
2001 눈물로 잃은 글 2 이현태 2004-06-02 124
2000 어깨에 힘을주어도 좋슴니다 2 이호성 2004-05-28 79
1999 소쇄원 계곡에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2 바로잡기 2004-05-23 141
1998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50
1997 Re..사이공 거리 2 김하웅 2004-03-22 138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