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정섭
작성일 2004-06-26 (토) 05:24
ㆍ조회: 101  
어느분의 글을 게제해 봅니다

-버리고 비우는 일은-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닙니다.
그것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입니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서는
새로운 것이 들어설 수가 없습니다.

일상의 소용돌이에서
한 생각 돌이켜 선뜻 버리고 떠날 수 있는 용기
그것은 새로운 삶의
출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미련없이 자신을 떨치고
때가 되면 푸르게 푸르게
잎을 틔우는 나무를 보십시오

찌들고 지쳐서 뒷걸음치는
일상의 삶에서 자유함을 얻으려면
부단히 자신을 비우고 버릴 수 있는
그런 결단과 용기가 있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늘의 삶이
힘들다는 생각은
누구나 갖는 마음의 짐입니다.

욕심을 자제하면 
행복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선뜻 버리지 못하는 것은,
삶의 힘듬 보다는
내면의 욕망이
자아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흔들림이 없어야 할 불혹에도
버림의 지혜를 깨우치지 못하는 것은
살아온 것에 대한 아쉬움과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에 대한
초조함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나태해진 지성과 길들여진 관능을
조금씩 조금씩 버리고
아름다움과 너그러움으로 채워가는
참다운 지혜가
바로 마음을 비우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는 것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빈 마음은 나를 놓는 데에서 출발합니다.
나를 놓는 것은 탐욕을 벗는 데에서 시작됩니다.
탐욕은 나를 태우고 세상을 태웁니다.

흐뭇함이 배어있는 감동..
정갈함이 묻어있는 손길..
당당함이 고동치는 맥박..
사랑함이 피어나는 인생을 위해

마음 비우기를,
미움과 욕심 버리기를,
자, 지금이 그 때입니다.

 

저는 이글을 게제함에 있어서 어떤 의도는 없습니다.이순에접한 나이 에도 이글이 마음의 안식을 가저다주기에 격한 마음이 저를 에워 살때 ... 저의 컴에저장한 이글을 꺼네어 마음을 추스려 봅니다.그래도 실행으로 옮기기가 무척 힘듭니다^*^그저 할수 있는 노력을 기울이기 를 할뿐입니다.언제 실현 할수 있는날이 올런지 가마득하게 느끼지만 .언젠가는 나에게도 그런 날이 오겟지 자위 하며 지납니다 용기없는 사람의 넋 두리 같습니다.*+* 휴.... 


211.215.31.83 이덕성: 김정섭 선배님 건강하시지요.이번행사때 인사도제대로드리지못한점용서하십시요 [06/26-08:42]
221.158.149.31 정무희: 김정섭전우님, 좋은글 잘 감상했습니다. 항상 마음을 비워야겠다고 생각은 하면서도 잘되지를않는군요. [06/26-18:2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고향생각 2 이현태 2004-08-26 90
2020 아름다운 핑퐁 제왕 유승민 2 이현태 2004-08-25 66
2019 육단리 다녀오다 2 박동빈 2004-08-04 131
2018 메일주소 확인 2 이현태 2004-08-03 126
2017 귀한 사진 감상 2 이현태 2004-08-02 192
2016 웃으며 살아갑시다 2 이현태 2004-07-30 138
2015 한국은 무서운 나라여 2 박동빈 2004-07-26 134
2014 초 대형 파도 발견 2 이현태 2004-07-24 130
2013 6~70년대 그때도 그랬다 2 이현태 2004-07-23 119
2012 비많이왔읍니다 2 이춘용 2004-07-17 128
2011 국방119 7월호가 나왔습니다 2 김하웅 2004-07-15 104
2010 베트남 선교 10년사 1999-2000 2 김하웅 2004-07-15 88
2009 최근의 수중분만 동영상(19세미만관람불가) 2 손 오 공 2004-07-15 145
2008 나 죽기전에 당신 가슴에 안겨 보고 싶어 2 김철수(청룡68-69) 2004-07-14 115
2007 이현태전우님이 올려주신 전적지 그모습 2 김하웅 2004-07-11 87
2006 Re..조정래 대하소설 태백산맥 2 김하웅 2004-07-01 86
2005 미쳐버린 이 나라 에서 살기조차 두렵다 2 바로잡기 2004-06-29 126
2004 어느분의 글을 게제해 봅니다 2 김정섭 2004-06-26 101
2003 망산도. 유주암(진해소개2) 2 허원조 2004-06-13 127
2002 Re..언덕위에 하얀집 2 달마 2004-06-07 105
2001 눈물로 잃은 글 2 이현태 2004-06-02 124
2000 어깨에 힘을주어도 좋슴니다 2 이호성 2004-05-28 78
1999 소쇄원 계곡에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2 바로잡기 2004-05-23 141
1998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50
1997 Re..사이공 거리 2 김하웅 2004-03-22 138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