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6-07 (수) 10:21
ㆍ조회: 260  
이 기막힌 사랑~
 
        
 

 

  이 기막힌 사랑  
 



               너무 너무 사랑하던 남녀가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가 군대에 가게 되었고
               급기야, 월남전에 참전하게 되었다.

               여자는 사랑하는 남자를 위험한 월남전에 보내 놓고
               무사히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기다렸다.

               조금만 참으면 사랑하는 여자가 있는
               고국에 돌아가리라는 일념으로
               위험한 고비를 넘기고 넘기던 중...
               남자는 부상을 당하고야 말았다.

               폭탄의 파편에 맞아,
               양팔을 절단해야만 했다.

               이런 모습으로 그녀를 힘들게 하느니,
               '차라리 이 세상에 없는 사람이 되자' 하고
               남자는 맘을 먹고 고국에 있는 여자에게
               전사했다는 편지를 보내고야 말았다.

               양팔을 절단한 모습으로
               남자는 그토록 그리워했던 고국에 돌아왔고
               행여나 여자의 눈에 띨까 숨어 살았다.

               얼마 후 그녀가 결혼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맘이 아팠지만 그래도...
               그녀가 행복해진다는 것에 기뻐했다.

               몇 년이 흐른 뒤
               남자는 사랑하는 그녀를 그리워하다
               멀리서나마 그녀의 모습을 지켜보려고
               그녀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녀의 집 담 너머에서 안을 들여다보니...
               그녀는...
               그가 그토록 사랑하던 그녀는...

               양팔과 양다리가 없는 남자를
               남편으로 맞이한 채 살고 있었다.

               월남전에서 전사한 사랑하던 애인을 생각하며
               그 전쟁에서 양팔과 양다리를 잃은
               남자를 보살피며 살아가고 있었다.





------------------------------------------


손익을 계산하지 않고
온전히 배려하고 희생하는
사랑의 힘은 참으로 위대합니다.

오늘은 이 기막힌 사랑 이야기를 되새기며
우리의 사랑과 삶을 조용히 돌아보았으면 합니다.





- 배려의 사랑, 고귀하기만 합니다. -


********************************************


 





 
무궁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Re..눈물나는 이야기 천년바위 2006-06-08 145
2020 고향이야기 野松 2006-06-08 130
2019 해병 박근배 목사님을그리면서 이호성 2006-06-07 127
2018 아버지의 훈장 펨 이현태 2006-06-07 141
2017 이 기막힌 사랑~ 김선주 2006-06-07 260
2016    Re..진짜 기막힌 사랑 천년바위 2006-06-08 101
2015 현충일 아침에 쓰는 글(펌) 구둘목장군 2006-06-06 142
2014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16
2013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47
2012 卍海 韓龍雲의 禪詩 野松 2006-06-02 157
2011 6월 을 맞으며~ 김선주 2006-06-02 225
2010 심우(尋牛) 野松 2006-06-01 142
2009 이기원 2006-05-31 129
2008 황혼의 길목에서서 신 유 균 2006-05-30 252
2007    Re..황혼의 길목에서서 김 해수 2006-06-01 101
2006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71
2005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 김선주 2006-05-28 356
2004    Re.. 견만도 못한넘! 방문객 2006-05-30 147
2003 73세 지성인과 건강(知性人과 健康) 野松 2006-05-26 164
2002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40
2001 어머니의마음 淸風明月 2006-05-26 140
2000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20
1999 미공개 영상 (손기정.1936년) 김선주 2006-05-25 165
1998    Re..1위와 3위 김일근 2006-05-26 102
1997 열린마음 野松 2006-05-25 107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