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淸風明月
작성일 2006-05-26 (금) 12:51
ㆍ조회: 140  
어머니의마음


어머니의 마음







글을 배우지 못한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 소년이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고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소매치기를 하다가 결국 소년원에 갇혔다.

소년은 단 한번도 면회를 오지 않는 어머니를 원망하고
자신을 가둔 사회를 저주하였다.

이런 소년을 지켜보던 한 교도관이 어느 날
새끼 참새 한 마리를 선물하며 말했다.
"네가 이 새끼 참새를 어른 참새로 키워 내면 널 석방해 주겠다."

하루라도 빨리 나갈 욕심에 소년은 흔쾌히 승낙을 했지만,
새끼 참새를 키우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감방 안에서 다른 사람들의 장난을 막아주어야 했고
춥지 않도록 감싸주어야 했으며, 때론 먹이도 줘야 했다.

그런데 참새는 조금 자란 뒤부터
자꾸 감방의 창살 틈으로 날아가려 했다.
날아가지 못하도록 실로 다리를 묶었더니
참새는 그 실을 끊으려고 무진 애를 썼다.

소년이 먹이를 주고 달래 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마침내 지친 소년이 교도관에게
참새를 그만 풀어 주어야겠다고 말했다.

"저는 계속 키우고 싶은데 참새는 제 마음을 몰라주는군요."

그러자 교도관이 웃으며 말했다.
"그게 바로 자네 어머니의 마음일거야.
다 자라지도 않은 너를 붙잡고 싶지만
너는 줄을 끊고 날아가 버린 거지.
그래서 네가 지금 여기 있는 거야."

소년이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자 그가 말했다.
"네 어머니는 아직도 너를 사랑하고 계신다.
네가 새끼 참새를 생각하는 것보다 수백 배 말이다.
어머니는 너를 위해서 그 동안 글씨를 배우신 모양이다.
네 석방을 간청하는 탄원서를 손수 쓰셨더구나."







---------------------------------------------


어머니의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도 없습니다.
그 사랑과 희생의 끈이 우리를 지탱하는 힘입니다.
어머니의 마음 헤아려 드리기만 해도 효도입니다.






사랑의 표현, 늦기 전에 하십시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어머니은혜`  불러보심이~~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1    Re..눈물나는 이야기 천년바위 2006-06-08 145
2020 고향이야기 野松 2006-06-08 130
2019 해병 박근배 목사님을그리면서 이호성 2006-06-07 127
2018 아버지의 훈장 펨 이현태 2006-06-07 140
2017 이 기막힌 사랑~ 김선주 2006-06-07 259
2016    Re..진짜 기막힌 사랑 천년바위 2006-06-08 101
2015 현충일 아침에 쓰는 글(펌) 구둘목장군 2006-06-06 142
2014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16
2013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47
2012 卍海 韓龍雲의 禪詩 野松 2006-06-02 157
2011 6월 을 맞으며~ 김선주 2006-06-02 225
2010 심우(尋牛) 野松 2006-06-01 142
2009 이기원 2006-05-31 129
2008 황혼의 길목에서서 신 유 균 2006-05-30 252
2007    Re..황혼의 길목에서서 김 해수 2006-06-01 101
2006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71
2005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 김선주 2006-05-28 356
2004    Re.. 견만도 못한넘! 방문객 2006-05-30 146
2003 73세 지성인과 건강(知性人과 健康) 野松 2006-05-26 164
2002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40
2001 어머니의마음 淸風明月 2006-05-26 140
2000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19
1999 미공개 영상 (손기정.1936년) 김선주 2006-05-25 165
1998    Re..1위와 3위 김일근 2006-05-26 102
1997 열린마음 野松 2006-05-25 107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