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3-24 (금) 02:50
ㆍ조회: 200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

      만년설로 뒤덮인 히말라야의 깊은 산간 마을에 어느 날 낯선 프랑스 처녀가 찾아 왔습니다 그녀는 다음날부터 마을에 머물며 매일같이 강가에 나가 누군가를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날이 가고 또 한 해가 가고.... 고왔던 그녀의 얼굴에도 어느덧 주름살이 하나 둘 늘어가고 까맣던 머리칼도 세월 속에 묻혀 하얗게 세어 갔습니다 그러나 여인의 기다림은 한결 같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봄 날 이젠 하얗게 머리가 쇠어 할머니가 되어 강가에 앉아있는 그녀 앞으로 저 멀리 상류로부터 무언가 둥둥 떠내려 왔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한 청년의 시체였습니다 바로 이 여인이 일생을 바쳐 기다리고 기다렸던 젊은 시절의 사랑하는 약혼자 이었습니다 그 청년은 히말라야 등반을 떠났다가 행방불명된 그 여인의 약혼자였습니다 그녀는 어느 날엔 가는 꼭 눈 속에 묻힌 자신의 약혼자가 조금씩 녹아 흐르는 물줄기를 따라 떠내려 오리라는 것을 믿고 그 산골 마을 강가를 떠나지 못하고 오래도록 기다려 왔던 것입니다 이젠 보잘것없는 할머니가 되어버린 그녀는 몇 십 년 전 히말라야로 떠날 때의 청년의 모습 그대로인 약혼자를 끌어않고 한없이 입을 맞추며 울었습니다 평생을 바쳐 이룩한 내 사랑 가슴 저미도록 슬픈 내 사랑 이젠 그곳에선 한 여인을 만날 순 없었습니다 그렇게 쉽사리 잊혀지지 않는 이야기가 오늘도 山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 내려오고 있답니다 뭐든지 쉽게 이루어지길 바라고 가볍게 단념해 버리는 오늘의 젊은이에게 이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꼭 전해주고 싶습니다 안녕..내 사랑 "세상에서 가장 슬픈것은 나를 아는 사람으로부터 잊혀져가는 일이다"

      -안톤슈낙 전우님들! 오늘도 사랑넘치고 행복한 하루가 되셨으면 합니다^*^

      봄을 시샘이라도 하듯 갑자기 차가운 금요일입니다 감기조심들 하시기 바랍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시구요 행복가득한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눈감으면 아련하게 생각나는 것들이 아름다운 것들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손닿으면 잡히는 것마다 따뜻함을 전하는 온기가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입술을 귀밑까지 올리며 말하는 모든것이 입가에 웃음을 지을 수있는 기분좋은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알고들 계신거죠 -

       ◈오늘은

       

      내일(25일)은 용산 용사의집 2층커피숖에서 오전11시30분에 베.인.전 임시총회가 있습니다

      샘 낼만큼 행복한 하루 였으면 좋겠습니다. ^*^ 25일(토) 용산에서 뵙겠습니다

      전우님들! 즐겁고 행복넘치는 주말 되십시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6 정말 사랑했다오? 박동빈 2006-02-13 199
2045 이노래 기억하시나요? 김선주 2006-01-17 199
2044 한국의 산야 여행 이현태 2004-03-19 199
2043 양말 장수의 광고 문안 2 이현태 2003-05-07 199
2042 35여년전의 추억록^^& 손 동인 2006-07-28 198
2041 베인전 회장단께 감사드리오며......소인 '낫'가는중이옵니다 11 박은섭 2004-06-30 198
2040 살아길이 막연하여 김철수 2003-11-30 198
2039 ^*^빼앗기는것과 나누는것^*^ 4 소양강 2003-08-23 198
2038 사랑섬옥녀봉 주준안 2003-06-03 198
2037 별헤는 밤에(낭송시) 1 유공자 2007-05-28 197
2036 추석 후식입니다~ 김선주 2006-10-08 197
2035 소중한 전우님들!. 鄭定久 2006-06-15 197
2034 전투기 의 곡예비행 김선주 2006-05-03 197
2033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197
2032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197
2031 나의 어머니 김선주 2006-08-02 196
2030 Re..현명한 할아버지,,,왈,,, 따이한 2006-07-21 196
2029 박 대표 얼굴 그은 놈!. 鄭定久 2006-05-22 196
2028 아버지.... 아버지 김선주 2006-03-17 196
2027 요즈음 세상 김철수 2003-11-28 196
2026 대통령의 눈물[독립신문에서펌] 2 이호성 2003-07-11 196
2025 가장 아름다운 향기는~ 김선주 2006-05-07 195
2024 가슴속에 마르지않는 샘물 김선주 2006-03-31 195
2023 볼때마다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 1 최종상 2006-02-12 195
2022 人間 上 人間 下 5 鄭定久 2005-10-08 195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