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03-08-23 (토) 20:48
ㆍ조회: 199  
^*^빼앗기는것과 나누는것^*^



^*^빼앗기는것과 나누는 것^*^
 

 

어느 아가씨가 공원벤치에 앉아

고즈넉이 해바라기를 하고 있는

노신사 옆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조금 남아 있는 책을 마저 보고 갈 참 이었다.


방금전 가게에서 사온 크레커를 꺼냈다.

그녀는 크레커를 하나씩 집어 먹으며

책을 읽어 나가기 시작했다.

시간이 얼마쯤 흘렀다.


크레커가 줄어가는 속도가 왠지 빠르다 싶어

곁눈질로 보니,

아니!? 곁에 앉은 그 노신사도

슬며시 자기 크레커를 슬쩍슬쩍 빼먹고 있는 것이 아닌가!


'아니 이 노인네가...’

화가 은근히 났지만 무시하고 크레커를 꺼내 먹었는데,

그 노신사의 손이 슬쩍 다가와 또 꺼내 먹는 것이었다.


눈은 책을 들여다 보고 있었지만

이미 그녀의 신경은

크레커와 밉살 스러운 노신사에게 잔뜩 쏠려 있었다.


크레커가 든 케이스는 그 둘 사이 벤치에서 다 비어갔고,

마지막 한 개가 남았다.

그녀는 참다못해 그 노신사를 향해 고개를 돌리고

" 뭐 이런 웃기는 노인이 다 있어?"


하는 강렬한 눈빛으로 얼굴까지 열이 올라 쏘아 보았다.

그 노인은 그런 그녀를 보고 부드럽게 씨익 웃으며

소리없이 자리를 뜨는 것이었다.


별꼴을 다 보겠다고 투덜대며

자리를 일어 나려던 그녀는 깜짝 놀랐다.

그녀가 사가지고 온 크레커는

새 것인 채로 무릎위에 고스란히 놓여져 있었다.


자신이 그 노신사의 크레거를

집어 먹었다는 사실을 그제서야 깨달았다.


오히려 자기 것을 빼앗기고도 부드럽게 웃던 노신사.

하지만 그 노신사는 정신 없는 그 아가씨 에게

크레커를 빼앗긴게 아니고, 나누어 주었던 것이다.


제 것도 아닌데 온통 화가 나서

따뜻한 햇살과 흥미로운 책의 내용 조차 도

잃어버린 그 아가씨는

스스로에게 이 좋은 것들을 빼앗긴 것이다.


이러한 차이가

오백원 짜리 크래커가 아니라

아주 중요한 일에

결정적이고 치명적인

상황을 만들 수도 있는 것이다 .


"빼앗기는 것과 나누는 것"

어떤 삶을 살아갈 것인가는 자기마음속에 있는 것이다...


...비가 참으로 많이내리네요...

우리 전우님들

비 피해없으시길 바라며

즐거운마음으로

주말저녁을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춘천에서 소양강 드림...



211.59.60.228 이호성: 일요일 아침 좋은글 올려주셨네요^-^ [08/24-06:42]
211.196.24.28 최 성영: 생각을 되내이며 읽었습니다. 소양호에 저수능력은 충분할테죠? 비 피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08/25-11:58]
61.84.234.244 김영천: 살찜니다, 마음이 살찌는건 좋은일이죠. 언제한번가면 찾아뵐께요 [08/26-07:39]
61.248.177.151 김연수: 소양강님 안녕하세요! 빼앗기어도 - 나누어 주어도- 항상 넘치는 -그날을 -기대합니다.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08/30-03:3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6 살아길이 막연하여 김철수 2003-11-30 200
2045 사랑섬옥녀봉 주준안 2003-06-03 200
2044 한분이 오셨습니다 6 김하웅 2003-05-11 200
2043 양말 장수의 광고 문안 2 이현태 2003-05-07 200
2042 추석 후식입니다~ 김선주 2006-10-08 199
2041 미움의 안경을 쓰고보면~ 김선주 2006-06-30 199
2040 정말 사랑했다오? 박동빈 2006-02-13 199
2039 ^*^빼앗기는것과 나누는것^*^ 4 소양강 2003-08-23 199
2038 별헤는 밤에(낭송시) 1 유공자 2007-05-28 198
2037 35여년전의 추억록^^& 손 동인 2006-07-28 198
2036 전투기 의 곡예비행 김선주 2006-05-03 198
2035 재미난 사진.... 4 정무희 2005-03-13 198
2034 베인전 회장단께 감사드리오며......소인 '낫'가는중이옵니다 11 박은섭 2004-06-30 198
2033 소중한 전우님들!. 鄭定久 2006-06-15 197
2032 가슴속에 마르지않는 샘물 김선주 2006-03-31 197
2031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197
2030 요즈음 세상 김철수 2003-11-28 197
2029 대통령의 눈물[독립신문에서펌] 2 이호성 2003-07-11 197
2028 나의 어머니 김선주 2006-08-02 196
2027 Re..현명한 할아버지,,,왈,,, 따이한 2006-07-21 196
2026 박 대표 얼굴 그은 놈!. 鄭定久 2006-05-22 196
2025 아버지.... 아버지 김선주 2006-03-17 196
2024 볼때마다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 1 최종상 2006-02-12 196
2023 人間 上 人間 下 5 鄭定久 2005-10-08 196
2022 베인전 청량리 모임3 6 봄날 2004-10-31 196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