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10-06 (수) 10:40
ㆍ조회: 120  
노년의 성(펌)
노년의 성(性)
이지용
입력 : 2004.10.06 09:28 34'

작년이던가 ‘죽어도 좋아’라는 영화가 개봉되었을 때, 신문과 TV에서 엄청난 사회적인 이슈가 되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때는 대강의 스토리만 듣고서도 노년의 성관계를 다뤘다는 점 하나만으로 참 낮 뜨겁고 민망스럽다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추석 연휴에 케이블 TV를 통해 우연히 영화를 보게 되었다.

노부부의 일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화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주인공인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섹스 장면을 실제 화면을 통해 적나라하게 접하게 되니 적잖은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그러나 영화가 진행될수록 단순한 노인들의 성과 성행위가 아닌 나이를 넘어선 노부부의 애틋한 사랑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소 낯 뜨거운 장면들은 부부의 뜨거운 사랑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일 뿐이고, 사랑의 표현에는 성적인 부분이 배제될 수 없는 것인 만큼 젊은이들의 사랑법과 전혀 다르지 않다는 느낌이랄까? 그 동안 막연히 어느 일정 나이가 되면 성생활은 끝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영화는 성욕 자체가 노인이 된다고 없어지는 것이 아니며 노인의 성생활이 결코 부끄럽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부모님 세대의 삶과 존재방식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게 했다.

사랑하고, 사랑 받는 것은 나이와 관계 없이 지극히 기본적인 욕구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젊은 사람들은 노년의 성생활은 불가능하고, 영화는 그저 영화일 뿐이라고 한다. 우선은 노인들이 그렇게까지 성생활에 관심을 갖고 실제로 할 능력이 있는가에 대한 의구심과, 성적인 능력은 어디까지나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간간히 접하는 뉴스나 기사들을 보면 일흔이 넘은 할아버지들이 비뇨기과 치료를 받고, 갱년기를 훨씬 넘긴 여성들이 불감증 치료를 받는 등 적극적인 성생활을 위한 치료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당당하게 섹스를 즐기겠다는 노년층이 늘고 있지만, 사회적인 인식은 아직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3년 전 혼자되신 칠순의 시아버님이 연애를 하시는 것 같은데, 동네 보기 부끄럽고 남사스럽다며 속상해 했다. 아버님은 다 늦게 만났으니 혼인 신고까지는 아니더라도 방을 얻어 따로 나와 두 분이서 살림을 차리시겠다고까지 하셨는데, 세 명의 자녀가 모두 펄쩍 뛰면서 그냥 친구로만 지내시고 보기 좋게 혼자 늙어가시면 좋겠다고 했단다. 특히 딸은 칠순이 넘은 나이에 무슨 새 장가 갈 생각이냐고 주책이시라며 결사 반대를 했고, 결국 시아버님은 자녀들 성화에 못 이겨 고상하게 늙어가시는 길을 택하기로 하셨다고 했다.

예전 같으면 나 역시 친구와 같은 생각으로 다 늦게 새로운 가정을 만드시겠다는 아버님을 좀처럼 이해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영화를 보고 난 후 나는 친구에게 좀 다른 입장의 충고를 해 줄 수 있었다. 우리에게 부모들 역시 아버지 어머니이기 이전에 하나의 인간이고, 그래서 이들도 새롭게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을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고, 그리고 얼마든지 노년의 삶과 성도 누릴 자유와 권리가 있는 거 아니겠냐고…. 아버님의 의사를 존중해 가족들과 한 번 더 신중하게 상의 해 결정했으면 한다는 얘기도 했다.

노년의 성과 섹스에 대한 문제가 아주 거리낌없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지는 않지만, 점점 더 많은 고령화와 젊게 사는 노인들의 삶을 보면서 이제는 젊은이들의 성과 동일시해 생각해야 할 것 같다. 노년의 성행위가 노화와 치매, 건망증 등의 진행을 억제하고, 특히 성행위시 뇌에서 분비되는 엔돌핀이 노년의 우울증이나 의욕 저하 등을 치료하는데도 효과가 높다고 하니 노년의 성은 더 없이 중요하다. 노인들의 성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 못지않게 그저 민망하게만 여겼던 부모님 세대의 성에 대해 자식 세대인 우리가 좀 더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자세 역시 필요할 것 같다. 부모님이 건강하게 오래 사시기를 바란다면 아마도 물질적인 효도 보다는 노년에도 지속해서 성을 즐기실 수 있도록 자극제를 마련하는 것이 어쩌면 최고의 효도의 비결이 아닐까 싶다.


211.40.46.44 수 산나: 정무희전우님.안녕하세요.나이가 들면은 성관계을 하면은 그만금 젊어지는것은 사실입니다. ㅎ~ㅎ~ 안된다고 후퇴하면 영원히 할수 없습니다. 태크닉은 어름 마사지가 최고입니다...하루 이틀 가지고는 안되고 좀 장기간 하면 틀림없이 양호 해집니다 전우여러분 꼭 실천 한번 하세요... -[10/06-19:36]-
221.158.149.7 정무희: 수산나님,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그게 안되면 인생도 끝나는 게지요. 자포자기 하지말고 노력들 합시다. -[10/07-10: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6 그짖같은 슈퍼 고구마 이야기 2 이현태 2004-10-16 98
2045 가을을 드립니다 2 이현태 2004-10-07 91
2044 노년의 성(펌) 2 정무희 2004-10-06 120
2043 지난날에 그곳은 2 이현태 2004-10-03 52
2042 국군의 날 의장대 2 이현태 2004-10-02 62
2041 100년전의 풍물 2 이현태 2004-10-02 58
2040 방 생 (옛날에) 2 이현태 2004-09-26 55
2039 사랑밖엔 난몰라 2 허원조 2004-09-23 62
2038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67
2037 알콜학 개론 2 이현태 2004-09-20 59
2036 멋있는 풍경 2 이현태 2004-09-19 79
2035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3
2034 잠이 오지않는다. 2 허원조 2004-09-17 86
2033 한국의 슈바이처 2 이현태 2004-09-15 59
2032 겁나는 여자들 2 허원조 2004-09-13 108
2031 잃어버린 세월 2 이현태 2004-09-13 97
2030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98
2029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6
2028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4
2027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4
2026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11
2025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7
2024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3
2023 어느 병사의 군생활 2 이현태 2004-08-31 88
2022 미국속의 대자연 2 이현태 2004-08-27 76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