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9-13 (월) 09:11
ㆍ조회: 98  
잃어버린 세월
잃어버린 세월, 돌이킬 수 없는 꿈이런가
흙길따라 길게 뻗은 돌담, 봇짐을 머리에 이고 장을 오가는 아낙네들, 뱃속은 허허로웠지만 해지는 줄 모르고 함께 싸다녔던 코흘리개 친구들, 길가에 앉아 맷방석을 짜고 있는 노인의 굽은 등, 댓돌 위에 고무신, 수런수런 이야기 꽃을 피워낸 동네 우물가…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멀리서 아파트가 쳐들어 오고 있었다. 새벽별이 지면 동이 트던 동산도 아파트에 가려졌다. 나는 그날 망부석의 소리 없는 죽음을 보고 잠실 주변이 도시화해가는 모습을 기록하기로 마음먹었다.”

골목 풍경 사진작가 김기찬(66)씨가 서울 석촌동, 방이동, 오금동 잠실 주변과 수도권 일대의 ‘잃어버린 풍경’(눈빛출판사) 30년을 사진으로 담았다. 개발의 광풍이 몰아치기 시작할 무렵인 20~30년 전 서울 강남 주변의 풍경은 정겹고 아름답다. 풍성해서가 아니다. “내가 돌아가고 싶은 것은 그 시절의 가난이 아니라 가난 속에서도 잃지 않았던 미덕”(소설가 공선옥)이 자리했기 때문이다.

아파트가 하나둘씩 세워지면서 황폐해져 가는 강남의 마을들을 사진으로 돌이켜 보는 마음은 무겁다. 송두리째 잃어버린 그 풍경을 보고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다시는 복원될 수 없는 꿈, 그러나 살아있는 한 열망할 수밖에 없는 꿈”



주인잃은 망부석(1981년 4월 서울 강동구 고덕동)
▷ 서서히 들어차기 시작하는 아파트…주인잃은 망부석…결국 봉분의 주인공도 먼 길을 다시 한번 떠났다



‘ㅇ’자 초가집(1978년 6월 서울 은평구 수색동(화전))
▷ 수색에서 버스를 내려 화전을 지나다 마주친 ‘ㅇ’자 초가집. 어색하게 카메라를 마주하던 할머니와 손녀딸. 머리 위로 뚫린 초가지붕, 하늘, 새…



“모두 이장하세요”(1982년 3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
▷ 파헤쳐진 선산, 이장을 앞둔 이 무덤의 후손은 애꿎게 담배만 연신 물었다. 저 멀리 아파트들이 성큼성큼 다가서고 있다



쯧쯧…노파의 마음(1985년 6월 서울 송파구 오금동)
▷ 외로운 섬처럼 올라앉은 마을. 메워진 논두렁에 며느리와 함께 주저앉은 노파는 마실나온 것도 잊은 채 하릴없이 마을만 올려다본다



잔칫집에 다녀오시나…봇짐 나들이(1982년 3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
▷ 은마아파트 앞 밭두렁. 대치동 토박이 아낙네들이 외출했다가 마을로 돌아오고 있다



올림픽공원이 들어설 자리(1983년 8월 서울 송파구 오륜동)
▷ 서울에서 성남과 광주를 오가던 버스 길. 88올림픽 개최가 결정되자 올림픽 촌을 건설했고, 이 자리는 현재 올림픽파크 호텔이 들어섰다



저 아파트들엔 누가 살까?(1981년 6월 서울 강동구 둔촌동)
▷ 아이를 하나씩 들처업고 저녁 마실나온 아낙네들. 등에 업힌 아이들은 이제 20대 중반이 되었겠지



어린 소년의 사색(1981년 7월 서울 송파구 방이동)
▷ 친구들아 어디갔니? 어느새 아스팔트 길이 나면서 친구들이 하나둘씩 동네를 떠났다



돌담길 작은소녀(1982년 6월 하남시 춘궁동(고골))
▷ 돌담마을, 감나무집…돌담길 아래서 배시시 웃던 상고머리 소녀. 30대 중반이 되었을 그녀의 어릴적 집은…



정씨댁 제삿날(1980년 6월 하남시 춘궁동(고골))
▷ 맷돌에 두부콩을 갈고 앞마당에서 빈대떡을 부쳤다. 꼬마도 “할아버지 드시기 전엔 안된다”는 것을 알지만…



동네우물(1980년 8월 하남시 황산)
▷ 도대체 어떤날일까. 나뭇잎 툭툭 떨어지던 우물가에 모인 아낙네들이 부산하다



어디 다녀오세요?(1981년 1월 하남시 춘궁동(고골))
▷ 정초가 가까운 어느 날, 눈이 소복 내렸다. 시집간 딸네라도 다녀오는지 머리에 보따리를 인 아낙이 동네 어귀로 들어선다



하교길 무얼 그리 바쁘신가?(1981년 5월 하남시 미사리)
▷ 동네 앞 넓은 샛강, 자갈밭, 귀가하는 소녀들…산자락은 그대로인데…



211.61.239.94 김하웅: 귀하고 귀한 옛사진을 옮겨주신 이현태부회장님 고맙습니다 어제는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시고 구의역 1번출구를 통해 유하덕전우 아드님 결혼식에도 참석해주시고---- -[09/13-09:21]-
221.149.53.188 최 성영: 수색동(화전)을 빼고는 사진에 오른 동네가 모두내어릴적 부터 낯익은 곳입니다. 감회가 남달리 가슴에 와 닫습니다. -[09/13-15:4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6 그짖같은 슈퍼 고구마 이야기 2 이현태 2004-10-16 98
2045 가을을 드립니다 2 이현태 2004-10-07 91
2044 노년의 성(펌) 2 정무희 2004-10-06 120
2043 지난날에 그곳은 2 이현태 2004-10-03 53
2042 국군의 날 의장대 2 이현태 2004-10-02 62
2041 100년전의 풍물 2 이현태 2004-10-02 58
2040 방 생 (옛날에) 2 이현태 2004-09-26 55
2039 사랑밖엔 난몰라 2 허원조 2004-09-23 62
2038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67
2037 알콜학 개론 2 이현태 2004-09-20 59
2036 멋있는 풍경 2 이현태 2004-09-19 79
2035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3
2034 잠이 오지않는다. 2 허원조 2004-09-17 86
2033 한국의 슈바이처 2 이현태 2004-09-15 59
2032 겁나는 여자들 2 허원조 2004-09-13 108
2031 잃어버린 세월 2 이현태 2004-09-13 98
2030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98
2029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7
2028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5
2027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5
2026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11
2025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7
2024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3
2023 어느 병사의 군생활 2 이현태 2004-08-31 88
2022 미국속의 대자연 2 이현태 2004-08-27 76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