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주황
작성일 2004-09-05 (일) 19:50
ㆍ조회: 114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정말 지난여름은 저에게는 무척 무더운 여름이었다고 생각되 는군요.                                                                         

초여름 6월하순부터 시작한 조정래의 장편소설 "태백산맥"을 지난 9월2일에 네번째 완독하고 다시 조정래의 "아리랑"을 두번째 도전하고있습니다. 그 전에는 조갑제가 쓴 "내무덤에 침을 뱉으라" 두번 읽었는데 가장 기억이 남는 문장은 1979년 11월 3일 박정희 대통령 국장때의 일이다.

최규하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정희의 영전에 건국훈장을 바칠때 국립교향악단은 교향시 " 짜라투스투라는 이렇게 말하였다" 를 연주했다. 독일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작곡한 이 장엄한곡은 니체가 쓴 동명의 책 서문을  표현한 것이다.

니체는 서문에서 "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고 썼다. 그리고 그는 : 그러한 인간이 스스로를 더럽히지 않고 이 강물을 삼켜 버리려면  모름지기 바다가 되지 않으면 안 된다" 고 했다.

나는 이글들을 가끔씩 생각하며 우리모두 전우님들이 이러한생각들을 가지고 살아가실 수 없을까 가끔은 엉뚱한 생각도 하곤 합니다. 얼마들  남지않은 여생 이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생활하시기를 바람니다.

 


211.61.239.94 김하웅: 그냥 그렇고 그런이야기가 아니고 가슴을 치는글을 간단 명료하게 요약을 해주신 김주황 부회장님 고맙습니다 -[09/07-08:11]-
220.88.131.226 이현태: 좋은 생각만 하고 살도록 노무현이 내버려 두지않아 걱정됨니다 하루에도 몇번씩 머리가 뽕갑니다 -[09/07-10:5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6 그짖같은 슈퍼 고구마 이야기 2 이현태 2004-10-16 99
2045 가을을 드립니다 2 이현태 2004-10-07 92
2044 노년의 성(펌) 2 정무희 2004-10-06 120
2043 지난날에 그곳은 2 이현태 2004-10-03 55
2042 국군의 날 의장대 2 이현태 2004-10-02 65
2041 100년전의 풍물 2 이현태 2004-10-02 63
2040 방 생 (옛날에) 2 이현태 2004-09-26 58
2039 사랑밖엔 난몰라 2 허원조 2004-09-23 64
2038 돈으로 살수없는것 2 김의영 2004-09-22 69
2037 알콜학 개론 2 이현태 2004-09-20 62
2036 멋있는 풍경 2 이현태 2004-09-19 83
2035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6
2034 잠이 오지않는다. 2 허원조 2004-09-17 89
2033 한국의 슈바이처 2 이현태 2004-09-15 62
2032 겁나는 여자들 2 허원조 2004-09-13 110
2031 잃어버린 세월 2 이현태 2004-09-13 99
2030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100
2029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8
2028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6
2027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6
2026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14
2025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71
2024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7
2023 어느 병사의 군생활 2 이현태 2004-08-31 90
2022 미국속의 대자연 2 이현태 2004-08-27 7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