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12 (금) 17:31
ㆍ조회: 63  
재치있는 대처
 

        
 
    "재치 있는 인생 살기" 뜻밖의 질문을 받고 대꾸할 타이밍을 놓쳐 뒤늦게 불쾌함을 느낀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순발력 양성 지도자인 마티아스 펨은 "순발력은 나의 힘"이라는 저서에서 순발력도 문법과 마찬가지로 일정한 법칙을 익히면 쉽게 배울 수 있다고 한다. 기분 나쁜 말에도 재치 있게 대답하고 협상이나 토론에서 자신 있게 의사 표현하는 법을 알아 보자.
    "남의 눈을 의식하지 마라" 세상에서 모든 사람의 마음에 드는 완벽한 사람은 없다.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라는 상상은 순발력을 방해 하므로 당장 지워 버려라. 순발력 있게 행동하려면 먼저 남의 눈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한다.
    "변명 없이 인정하라" 잘못에 대해 어떤 변명도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면 상대는 오히려 할 말이 없어진다.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됐던 크리스토프 다움은 코카인 복용 협의를 추궁하는 기자회견장에서 『그래요, 저는 코카인을 복용했습니다. 질문하시지요』라고 고백했고, 기자들은 더 이상 질문하지 못했다. 정확한 비판에는 긍정이 가장 현명한 대답이다.
    "품위 있게 대답하라" 상대의 비난을 받아 들이는 동시에 상대를 제일 뛰어 나다고 키켜세우라. 『당신 부서에서는 불량품이 너무 많이 나와요』라는 지적을 받았다면 당신 부서는 불량률이 우리 회사에서 특히 낮은 편이죠 어떻게 하면 그렇게 불량품을 줄일 수 있나요? 라고 되묻는 것이다. 상대는 무언가 대답해 주고 품위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비난하던 말도 거두게 된다.
    "유머를 살려라" 상대의 지적을 과장된 대답으로 되받아쳐 웃음을 유발시키는 방법은 어떨까? 『실제보다 나이 들어 보이네요』라는 지적에 『네, 맞아요. 이따금 박물관에 화석으로 전시되기도 한답니다.』라고 답해 보라. 사람은 함께 웃을 때 서로 가까워지는 것을 느낀다.
    "해결책을 모색하라" 개미가 자기 집이 무너진 것 을 발견했을 때 가장 먼저 하는 일은 화를 내거나 실망한 것이 아닌 집 지을 재료들을 다시 모으는 일이다. 분노, 슬픔, 실망, 복수 등의 감정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아무 도움이 안된다. 부정적인 감정을 느낄 때마다 언제나 그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해결 책'을 고민하라.

211.40.46.44 수 산나: 우리 인간들은 모든것이 마음대로 뜻대로 안돼는게 현실 입니다.그렇다고 자복자기 해서도 안돼고 될수 있으면 끝까지 노력을 해봅시다....하루 이틀 하다보면 뜻을 이루때가 오겠죠....전우 여러분 오늘도 줄거운 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람니다.... -[11/13-09:39]-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 부회장님,글이 좋아서 옮깁니다.감사합니다. 항상 건강 하세요. -[11/13-12:4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71 쓰레기 차에 강아지? 2 정무희 2004-11-25 81
2070 삶에는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2 김선주 2004-11-24 68
2069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0
2068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4
2067 조선시대 공무원의 삶 2 이현태 2004-11-22 59
2066 김선주 전우님의 아침메일 입니다 2 이현태 2004-11-22 75
2065 믿음이 있는 전우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4-11-21 64
2064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십시요 2 이현태 2004-11-19 64
2063 #행운을 부르는 방법# 2 이현태 2004-11-18 65
2062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3
2061 Re..답사 3-4일차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0
2060 국방부 뉴스레타의 기사(퍼옴) 2 김하웅 2004-11-15 93
2059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3
2058 글에도 마음과 얼굴이 있습니다 2 이현태 2004-11-13 62
2057 재치있는 대처 2 이현태 2004-11-12 63
2056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2
2055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2
2054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0
2053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78
2052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74
2051 몇번 읽으도 실증나지않는 교훈 2 이현태 2004-11-03 68
2050 기다림 2 이현태 2004-10-30 69
2049 이 글좀 보고가소..(펌) 2 정무희 2004-10-25 114
2048 울고싶을때 2 이현태 2004-10-21 96
2047 전우사랑 설명서 (필독) 2 이현태 2004-10-19 7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