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01 (토) 03:07
ㆍ조회: 228  
어느 사형수 이야기
    감옥안.. 어느 사형수가 어린 딸의 손목을 꼭 쥐고 울었다. "사랑하는 내 딸아 너를 혼자 이 세상에 남겨두고 내가 어떻게 죽는단 말이냐" "아빠~...아빠~..." 마지막 면회시간이 다 되어 간수들에게 떠밀려 나가면서 울부짖는 소녀의 목소리가 한없이 애처로워 간수들의 가슴을 에어냈다. 소녀의 아버지는 다음날 아침 새벽 종소리가 울리면 그것을 신호로 하여 교수형을 받게 되어 있는 것이다. 소녀는 그 날 저녁에 종지기 노인을 찾아갔다. "할아버지 내일 아침 새벽종을 치지 마세요. 할아버지가 종을 치시면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말아요." "할아버지 제발 우리 아버지를 살려주세요. 네?" 소녀는 할아버지에게 매달려 슬피 울었다. "얘야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만약 내가 종을 안 치면 나까지도 살아 남을 수 가 없단다" 하면서 할아버지도 함께 흐느껴 울었다. 마침내 다음 날 새벽이 밝아왔다. 종지기 노인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종탑 밑으로 갔다. 그리고 줄을 힘껏 당기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아무리 힘차게 줄을 당겨보아도 종이 울리지 않았다. 있는힘을 다하여 다시 잡아당겨도 여전히종소리는 울리지 않았다. 그러자 사형집행관이 급히 뛰어왔다. "노인장 시간이 다 되었는데 왜 종을 울리지 않나요? 마을 사람들이 다 모여서 기다리고 있지 않소" 하고 독촉을 했다. 그러나 종지기 노인은 고개를 흔들며 "글쎄 아무리 줄을 당겨도 종이 안 울립니다." "뭐요? 종이 안 울린다니? 그럴리가 있나요?" 집행관은 자기가 직접 줄을 힘껏 당겨보았다. 그러나 종은 여전히 울리지 않았다. "노인장! 어서 빨리 종탑 위로 올라가 봅시다." 두 사람은 계단을 밟아 급히 종탑 위로 올라가 보았다. 그리고 거기서 두 사람은소스라치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종의 추에는 가엾게도 피투성이가 되어 죽어있는 소녀 하나가 매달려 자기 몸이 종에 부딪혀 소리가 나지 않도록 했던 것이다. 그 날 나라에서는 아버지의 목숨을 대신해서 죽은 이 소녀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하여 그 사형수 형벌을 면해 주었다. 그러나 피투성이가 된 어린 딸을 부둥켜안고 슬피 우는 그 아버지의 처절한 모습은 보는 사람 모두를 함께 울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71 가슴에 담아야 할 글 野松 2006-07-05 109
2070 투철한 직업의식은 병 방문객 2006-07-04 85
2069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김선주 2006-07-04 268
2068 이몽룡과 춘향이의 삐딱한 연애편지. 홍길동 2006-07-03 169
2067 생활 발원문(2006. 7. 1) 野松 2006-07-03 118
2066 그게 아닌데..... 신 유 균 2006-07-02 187
2065 폭포장관 신 유 균 2006-07-01 200
2064    오랜만입니다 이수(제주) 2006-07-02 106
2063    Re..신유균 전우님 안녕하싱교? 잡초 2006-07-01 136
2062       Re..약 올리지 마이소 손 동인 2006-07-02 125
2061 중국10대폭포 신 유 균 2006-07-01 143
2060 몸 보신에는 가물치가 최고랍니다 잡초 2006-07-01 172
2059    뒷마당에서 이수(제주) 2006-07-02 128
2058       Re..뒷마당에서 정수기 2006-07-02 82
2057    Re..하옇든 두분께선...^*^) 김정섭 2006-07-01 107
2056 觀光地(海神 性 民俗公園) 野松 2006-07-01 138
2055 어느 사형수 이야기 김선주 2006-07-01 228
2054 남자나이 사십이 넘으면 방문객 2006-06-30 188
2053 미움의 안경을 쓰고보면~ 김선주 2006-06-30 199
2052 물처럼 살그레이~ 방문객 2006-06-29 155
2051 세월아 내뒤를 따라오렴~ 김선주 2006-06-29 226
2050 지자로 끝나는 말 손 동인 2006-06-28 138
2049 현시국 누구의책임인가(안영태칼럼) 淸風明月 2006-06-28 131
2048 빈손의 의미 방문객 2006-06-28 153
2047 名言集(親舊.友情)#2 野松 2006-06-27 11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