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2-07 (토) 14:14
ㆍ조회: 211  
디카&예술포토 갤러리


Your browser doesn't support Java.

[사진으로 본 세상] 졸업식 新풍속


세상 참 많이 변했다.
밀가루 뒤집어쓰고, 교복찢는 건 극성맞은 남학생들이나 하던 졸업식의 뒤풀이였는데….

남자친구 졸업식에 찾아온 여학생들이 밀가루 세례로는 양이 차지 않는 듯 남학생의 바지를 찢어서 벗기려 하고 있다.
웃자고 하는 장난이겠으나 어쨌든 2004년 2월 6일 구미의 한 중학교에서 벌어진 세태의 일단이다

눈이 전주를 점령할때....


전주에는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흰눈으로 뒤 덮인 광경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새삼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나무 위에 소복이 쌓인 눈을 보고 있노라면 옛 추억이 살아 나는거 같습니다.어린 시절 하늘에서 눈이라도 내리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눈싸움등..............많은 놀이를 하면서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옛날 보다 많은 눈을 구경할수는 없지만 지금 이 순간만이라도 옛 추억속으로 과거로 돌아가 볼까 합니다.*^^*♧


그거 아세요
겨울이 춥지 않으면 여름도 덥지 않다고 했습니다.
(겨울이 따뜻한 해는 대개 여름도 덥지 않다는 뜻입니다.)
여러분이 느끼 시기에는 이번 겨울 날씨는 어떻습니까요?.
이번 겨울 날씨에 따라 여름 날씨가 달라지니까요......


다이아 몬드와 인간

다이아 몬드와 인간의 가치를 결정하는 기준으로 '4C'가 있다
첫째는 투명도다
보석과 사람은 맑음의 정도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
둘째는 무게다.
가벼울수록 다이아 몬드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처럼 생각과 행동이 가벼운 사람은 인정 받지 못한다.
셋째는 색깔이다.
가치있는 보석일수록 신비한 빛을 말한다.
인간의 삶에도 나름대로 빛과 향기가 있다.
넷째는 모양과 결이다.
보석은 깍이는 각도와 모양에 따라 가치가 달라진다.
가치 있는 사람은 주위를 향해 찬란한 빛을 발한다.

유명한 영웅 나폴레옹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유명한 영웅 나폴레옹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나의 키는 땅으로 부터 재면 작지만 하늘로 부터 재면 누구보다 크다"
어떤 관점에서 생각하느냐에 따라 단점 조차도 크나큰 매력이 될 수 있다는 애기 입니다.


왕비가 백설공주를 미워한 이유는 백설 공주가 예뻐서가 아니라
거울에 대한 배신감 때문입니다.*^^*


하늘의 별만을 바라보는 사람은 자기 발 아래의 아름다운 꽃을 느끼지 못합니다.

"액운은 모두 훨훨~"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풍경



▲ 5일 저녁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시민들이 달집을 태우는 달맞이 행사를 보면서 소원을 빌고 있다



▲ 국내 최대규모로 조성된 경남 창원시청 앞 로터리식 잔디광장이 5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조성된지 20년만에 처음으로 잔디를 태우고 있다.이 원형으로 된 잔디광장은 총면적이 3만5천㎡, 둘레가 664m, 지름 211m에 달하지만 모두 타는데 불과 5분이 걸렸다




▲ 5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부산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 달집태우기 행사에 10만여명의 시민들이 저마다의 소원을 빌고 있다



▲ 정월대보름인 5일 울산시 남구 태화강 둔치에서 달집태우기를 하고 있다


▲ "액운아 날아가거라!" - 5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전국적으로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린 가운데 경남 사천시 지산마을에서도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렸다. 액을 날려 보내고 복을 맞이하는 달집태우기에 참가한 주민들은 "올해는 달집이 다른 해에 비해 유난히 잘 타 좋은 일만 있을 것"이라며 덕담을 주고 받았다

쥐불놀이




▲ 국내 최대규모로 조성된 경남 창원시청 앞 로터리식 잔디광장이 5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조성된지 20년만에 처음으로 잔디를 태우고 있다.이 원형으로 된 잔디광장은 총면적이 3만5천㎡, 둘레가 664m, 지름 211m에 달하지만 모두 타는데 불과 5분이 걸렸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날씨가 덥다보니 이호성 2006-08-22 212
2095 탈북여성 실태보고 행사장에서 김하웅 2006-04-01 212
2094 삼다도 소식.(김용임) 6 鄭定久 2005-08-29 212
2093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12
2092 다들 그렇게 살아가고 있어 1 이현태 2003-12-06 212
2091 보고 싶은 동기생 만나고 와서 4 박동빈 2003-05-18 212
2090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11
2089 오늘은 선물입니다.. 방문객 2006-07-12 211
2088 역사 위의 역사 이현태 2004-04-09 211
2087 디카&예술포토 갤러리 이현태 2004-02-07 211
2086 나의 모임 이현태 2003-05-06 211
2085 건강하게 살수 있는 13가지 지혜 2 박동빈 2007-05-31 210
2084 전체를 알 수 없는 귀하 천년바위 2006-08-20 210
2083 불영계곡 방문객 2006-07-17 210
2082 우리나라에서 제일 비싼 여관 방문객 2006-06-25 210
2081 마음의 문은 내가먼저 늘푸른솔 2006-04-19 210
2080 알파벹 김 해수 2006-11-13 209
2079 두만강과 압록강 동영상 전우 2006-10-08 209
2078 추석선물 29연대 2006-10-06 209
2077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김선주 2006-06-22 209
2076 평생을 같이 가고 싶은 전우!. 7 鄭定久 2006-01-01 209
2075 술과사랑 산할아부지 2005-12-14 209
2074 유머시리즈 1 이수 2005-11-19 209
2073 동영상 미친 며느리 4 이현태 2004-04-16 209
2072 조치원의 유레 김주황 2004-02-07 20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