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08 (수) 10:49
ㆍ조회: 64  
살아온것이 수수께끼
'머리 속 대못' 수수께끼
뇌실·시상하부·정맥동 등 절묘하게 모두 비켜갔다


▷ “우째 이런 일이~.”
20대 남자가 수년간 머리에 대못이 박힌 상태로 살아왔었다는 사실이 보도되자 다들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는 것이다.
환자는 어떻게 못이 들어간 것을 모르고 있었을까? 기억이 가능한 5~10세 이후에 못이 들어갔다면 환자가 알았을 것이다. 못이 두개골을 뚫을 정도면 통증이 극심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환자는 그런 기억이 없다.
그 이전 어린 나이에 못이 들어갔다면, 두개골이 가위로 잘라질 정도로 연약하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그때라면 길이 6㎝의 못이 정맥동을 충분히 지나갈 정도로 뇌의 크기는 작았다. 못이 자랄리도 없고,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김 교수는 “미스테리야~, 미스테리”를 연발했다

210.207.19.194 수 산나: 이사람은 정말 천운이 있는 사람이고 염마대왕이 부를려고 장부을 들쳐보니 아직 멀었다고........앞으로 60년 더 살다가 오라고.... 부회장님 입력창 크기 작동이 안됩니다..부탁드림니다.. -[12/08-14:52]-
220.70.213.201 鄭定久: 살사람은 살게 마련인데 진작 빨리 죽을 놈들은 왜 안죽는지................지두 화면으로 봤시유. -[12/08-16:5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어느 가정의 아이 2 이현태 2004-12-14 54
2095 문화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13 62
2094 오늘의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12 62
2093 겸손한 사람은 아름답다. 2 鄭定久 2004-12-11 60
2092 세 남자! 2 鄭定久 2004-12-11 68
2091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67
2090 마음이 넒은 전우 2 이현태 2004-12-11 62
2089 교통 환경 분담금 환급 지금바로 받아가십시요 2 이현태 2004-12-09 61
2088 예쁜 마음의 아가씨 2 이현태 2004-12-09 65
2087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4
2086 살아온것이 수수께끼 2 이현태 2004-12-08 64
2085 작은 일에 감동을 줍니다 2 박동빈 2004-12-06 63
2084 도봉산의 전기 2 이현태 2004-12-05 54
2083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69
2082 행복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 2 이현태 2004-12-05 58
2081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66
2080 @좋은 우정@(펌) 2 鄭定久 2004-12-03 68
2079 금강산 토끼바위 전경 2 박동빈 2004-12-02 87
2078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2 이현태 2004-11-29 69
2077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2 김주황 2004-11-28 93
2076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69
2075 변화는 기회이다 2 박동빈 2004-11-26 79
2074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3
2073 전통 부족의 경기 (부라질) 2 이현태 2004-11-26 59
2072 이렇게 살아갑니다 ㅠㅠㅠ 2 이현태 2004-11-26 65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