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주황
작성일 2004-11-28 (일) 20:11
ㆍ조회: 94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

그리하여 설매럴 찾아가게 되얐는디, 설매년 머리끄뎅이럴 휘어잡아 패대기럴 치고 잡은 속마음 꾹꾹 늘러감스로, 서방 뺏기고 집안꺼정 망허게 생겠으니 이년신세 불쌍허니 생각혀서 우리 서방 홀긴 고것이 나 것허고 워찌 달븐지 갤차주라고 눈물 흘려감스로 사정얼 혔겄다. 설매가 보자 허니 미안허기고 허고 혀서 그 여자의 청을 들어 주기로 혔겄다. 설매가 묻되, 밤일얼 헐 때 워처깨 허느냐. 여자가 대답하되, 워처께 허긴 멀 워처께 혀라, 그냥 누웠으면 남정네가 다 알아서 허제라, 허먼, 장작개비맹키로 뻣뻣허니 눠만 있단 말이요? 여자가 그래야제 멀 워쩔 것이요,

설매가 기가 찬 얼굴로 쎄가 끊어지도록 쎄럴 차등마는, 참말로 답답허요이. 나가 허는 것 보고 배우씨요, 치마럴 훌렁 걷어올리는 속곳 바람으로 방바닥에 누웠겄다. 여자가 남정네럴 받자먼 먼첨 몸을 깨끔허니 씻어야 허고, 속적삼이라도 옷이란 것은 몸에 걸치지 말 것이고, 눠서 말얼 허는 설매는 엄헌 선상님이고. 야,야, 대답 찰방지게 잘허는 장가 마누래넌 착한 생도라, 남정네 물건이 편히 들게 두 다리럴 요리 벌리고 있다가, 물건이 지대로 자리럴 잡았다 싶으면 그때 부텀 여자 헐 일이 시작된는 것이요. 요리 궁뎅이럴 살살 돌리는디, 좌로 몇 분 허다가 우로 몇 분 허고, 번차례로 돌리는디. 요것얼 소꼬리뱅뱅이라고 허는 것이요, 소꼬리가 이쪽으로 빙글 돌아 포리럴 쫓고, 저쪽으로 빙글 돌아 포리럴 쫓는 격이나 같으다 그런 말이요.

그 다음이 궁뎅이럴 좌우가 아니라 상하로 움직기리는디, 요렇게, 소꼬리뱅뱅이 때보담 싸게싸게 흔들어야 쓰요. 요것얼 조리질뱅뱅이라고 허는 것이요, 쌀일 적에 조리질허디끼 허란 것이요. 인자 끝막음으로 물명태뱅뱅인디. 물통에 갇힌 명태가 지멋대로 정신웂이 튀고 돌고 박치고 허디끼 상하좌우 가릴 것 웂이 미친 거맹키로 궁뎅이럴 흔들고 돌리고, 봇씨요, 똑똑허니 봇씨요, 요렇게, 요렇게 허는 것이요. 장가 마누래넌 실습꺼정 혀서 설매의 기술을 배와갖고 집으로 돌아왔겄다. 날이 어둡기럴 꼬박꼬박 기둘려 몸얼 깨끔허니 씻고, 마실 나갈라는 서방얼 붙들고 살살 음기럴 풍겨대기 시작혔겄다.

허나 설매헌테 빠져 있는 장가가 마음이 동헐 리 만무라, 서방이 꿈쩍도 안헌께 맘이 급해진 장가 마누래넌 옷얼 홀랑홀랑 벗어대기 시작혔겄다. 아니. 저년이 미쳤다냐? 생판 안허든 짓거리럴 해대는 마누래럴 보고 장가는 첨에 놀랬고, 옷얼 홀랑 다 벗어뿐 마누래 맨몸얼 오랜만에 보니께 장가 맘에도 불이 붙기 시작혔는디. 장가의 그 크고 실헌 물건이 구녕을 파고들기 시작허자, 장가 마누래는 하도 오랜만에 그 기맥힌 맛얼 보는디다가 궁뎅이 운전허는 기술도 새로 배왔겄다,  절로 신바람이 나는 것이었었다. 그리하야, "소꼬리뱅뱅이" ! 장가 마누래넌 느닷없이 소리질르고는 궁뎅이럴 살살 돌리기 시작혔다.

얼랴, 요것이 워쩐 일이다냐! 요 멍텅구리가 워찌 요런 재주럴 알았을꼬? 장가는 마누래가 변헌 것이 놀랍고도 재미진 바람에 새 기운이 솟고, 새로 이뻐보여 용얼 써대는디, 인자 "조리질뱅뱅이" ! 마누래가 또 소리질름스로 궁뎅이럴 위아래로 추슬러대기 시작혔겄다. 워따메, 요것이 참말로 지대로 허네? 장가는 더 신바람이 나서 숨얼 헐떡이는디, 담은 "물명태뺑뱅이" ! 마누래가 더 크게 소리질름시로 궁뎅이가 상하좌우웂이 요동질을 쳐대니 장가의 기분은 안개에 싸였는 듯 구름에 실렸는 듯 그 호시가 너무 좋아 정신이 오락가락허는 판이다. 장가 마누래가 물 태뱅뱅이럴 너무 심허게 허는 바람에 장가 물건니 쑥 빠지고 말았겄다. 헌디도, 장가 마누래넌 물건이 빠진지도 몰르고 정신웂이 물 태뱅뱅이만 해대고 있드라, 마누래 허는 꼬라지럴 내레다보고 있자니 장가는 하도 기가 맥혀서 소리를 뻐럭 질렀는디. 그 소리가 워떠했는고 허니, ..야  이년아, 헛뱅뱅이다 !

#@ 이 야기는 제가 4번째 읽고있는 조정래가쓴 "태백산맥" 3권208쪽에 있는 대목이다. 어제는 새벽에 대구를 가느라 아침 휄스를 빼먹었는데 오늘 아침 넌링머신을 하면서 꼭 책을 읽는데 이대목이 나와서 우리 전우님에게도 맛뵈기를 시켜드리고 "태백산맥" 장편소설을 한번 탐독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달마대사하고 동해의 정뭐시냐가 젤 좋하할것 같으디 감상문 부탁 합니다.

 

..


211.245.185.241 바콩: 여기서 주인공은 주횡이가 아닐까?ㅎㅎㅎ 주횡이는 좃컷소 ㅎㅎㅎ 미남에다가 좃컷소에다가 ㅎㅎㅎ 건강이나 하드라꼬잉 ㅎㅎㅎ -[11/29-00:18]-
220.91.130.49 김주황: 바콩씨 오랜만이요. 글씨 바콩씨가 요걸 그러콤 몰랐다니 깜짝놀랬습니다.인생의 맛중에서 빼놓을수 없는 맛을 몰랐다고허니 혹시 바콩씨가 신장이 좀작달막 헝께 고것도 뻔디기 되아분것 아닌가 생각드오. 고라타믄 뻔디기 피는 방법이 있응께 낼 울산서 부산보훈병원으로 나올수있겄능가요. 낼 만나면 갤챠줄께. 안본지 하도 오래됭께 서부산 보훈병원 정문앞에 피켓들고 서있으시숑 안보인께....ㅎㅎ -[11/29-09: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어느 가정의 아이 2 이현태 2004-12-14 55
2095 문화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13 62
2094 오늘의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12 63
2093 겸손한 사람은 아름답다. 2 鄭定久 2004-12-11 62
2092 세 남자! 2 鄭定久 2004-12-11 70
2091 아! 옛날이여~~~ 2 鄭定久 2004-12-11 70
2090 마음이 넒은 전우 2 이현태 2004-12-11 64
2089 교통 환경 분담금 환급 지금바로 받아가십시요 2 이현태 2004-12-09 62
2088 예쁜 마음의 아가씨 2 이현태 2004-12-09 66
2087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5
2086 살아온것이 수수께끼 2 이현태 2004-12-08 66
2085 작은 일에 감동을 줍니다 2 박동빈 2004-12-06 65
2084 도봉산의 전기 2 이현태 2004-12-05 55
2083 충성~!!! 마눌님~!!! 2 鄭定久 2004-12-05 70
2082 행복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 2 이현태 2004-12-05 61
2081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2 이현태 2004-12-04 70
2080 @좋은 우정@(펌) 2 鄭定久 2004-12-03 70
2079 금강산 토끼바위 전경 2 박동빈 2004-12-02 88
2078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2 이현태 2004-11-29 69
2077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2 김주황 2004-11-28 94
2076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2
2075 변화는 기회이다 2 박동빈 2004-11-26 81
2074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4
2073 전통 부족의 경기 (부라질) 2 이현태 2004-11-26 60
2072 이렇게 살아갑니다 ㅠㅠㅠ 2 이현태 2004-11-26 65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