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7-11 (화) 09:12
ㆍ조회: 215  
사투리의 애환
사투리의 애환


 >
    
    
    어느 국회의원 선거 연설

    사투리가 심한 김 아무개 후보님이
    국회의원 후보로 나가 시골 선거구에서
    공약을 하고 있었다.
    "지는 이곳을 강간 단지로 개발하겠습니더
    그래할라믄 우선 구석구석에
    도로를 간통하겠습니다. 여러븐~~~!
    이에 다른 박 아무개 후보님이 질세라
    유세에 나섰다.
    박 아무개 후보님은 전직 외무부장관 이었다.
    "친애하는 유권자 여러분
    올바른 표준말을 씁시다.
    강간이 뭡니까? 관광이지...
    간통이 뭡니까? 관통이 맞는 말입니다"
    그때 듣고 있던 사투리 김 아무개 후보님이
    벌컥 화를 내며 소리쳤습니다.
    :
    : : :
    :
    : :
    :
    : "이보시오! 전 애무부 장관!!
    당신은 애무나 잘 할 것이지 선거엔 왜 나왔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15
2095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0
2094 夫婦의一生 淸風明月 2006-07-10 305
2093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298
2092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85
2091 침묵하는 연습 김선주 2006-07-09 260
2090 연곷의 열가지 덕 ~ 방문객 2006-07-09 120
2089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75
2088 간만에 한잔할텨?? 방문객 2006-07-08 185
2087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65
2086 물위를 걸을수있는 사나이~ 김선주 2006-07-08 261
2085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77
2084 믿기 어려운 충격적 마술~ 김선주 2006-07-07 317
2083    Re..궁금한것좀 ... 방문객 2006-07-08 127
2082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75
2081 검용소의 용솟음 방문객 2006-07-07 140
2080 지혜(智慧):詩 한首로 목숨을 건진 林悌 野松 2006-07-07 117
2079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1
2078 빌려쓰는 인생 방문객 2006-07-06 134
2077 가을이 물드는 하늘가에 野松 2006-07-06 99
2076 고문칠전우님,고두승전우님,백마 양회장님! 신춘섭 2006-07-05 203
2075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4
2074       Re..인사 하시는 분보다 베푸신분..... 김정섭 2006-07-07 84
2073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2
2072 가을에 다시보고싶은 野松 2006-07-05 120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