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淸風明月
작성일 2006-07-10 (월) 16:04
ㆍ조회: 172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경북 영양군 산성에 있는 고려장(高麗葬) 입니다

      ♡ 고려장 이야기 ♡
      옛날 고려때에는 남자나 여자나 일흔살(70)에 고려장을 하였다 이섬에 효성이 지국한 아들을 둔 일흔살이 되는 할머니가 있어서 고려장을 하기는 해야 하는데 살아있는 어머니를 산에 지고가서 묻을 수가 없었다 망설이다가 할 수 없이 고려장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산에 가보니 높은 곳에 넓고 편편한 좋은 반석이 있었다 어머니를 이 반석에 고려장 하기로 하였다 어머니 ! 오늘은 어머니을 업고 놀러 갑니다 "어디를" 저 산에 좋은 반석이 있습니다 "그래" 아들은 어머니에게 거짓말로 놀러 간다고 하였다 그러나 어머니는 벌써 아들의 뜻을 알았고 아들이 할수없이 거짓말을 하는 것도 알았다 "어머니 업히시오" 오냐 ! 아들도 어머니도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지마는 서로 속내 말은 아니하고 업고 업혀 갔다 길은 매우 멀었고 몇번씩 쉬고 쉬면서 가는데 어머니가 생각해 보니 먼길을 업고 가느라고 고될 뿐 아니라 밑만 보고 걷다가는 아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고 못 찾을까봐 걱정이 되어서 쉴때마다 나뭇가지를 꺽어 놓았다 아들은 어머니가 나뭇가지를 꺽는 이유를 몰랐다 아마 무심히 꺽으시려니 생각하였다 그럭저럭 목적지인 반석에 도착했다 "어머니 여기요" "자리가 참 좋구나" 어머니는 슬프기만 했다 그러나 아들의 섭섭해 하는 마음을 아는지라 말로 나타내지 않았다 "오늘 잘 잡시다" 그러자 "너도 많이 먹어라" "예 먹습니다 어머니" "기운이 빠졌지 업고 오느라고" "괜찮습니다" "올해는 농사가 잘 되어야 할 텐데" "잘 될 겁니다 비가 잘 오니까요" 고려장 하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아들이 잘 살기를 걱정해 주시는 어머니의 가슴은 얼마나 쓰리겠느냐 생각하니 아들의 가슴은 찢어지는 것 같았다 해가 뉘엿뉘엿 서산으로 넘어가려고 했다 아들은 하는 수 없어서 거짓말로 어머니 ! 여기 계십시오 집에 가서 저녁밥을 가져 오리다 하고 갈려고 하자 어머니는 아들이 산에 자기를 버리고 가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얘야 길을 찾겠느냐 길을 모르겠거든 나뭇가지 꺾인 것을 보고 따라 가거라 내가 올 때 가끔 나뭇 가지를 꺾어 놓았다 이 말을 들으니 아들의 가슴은 더욱 더 찢어질 것 같았다 집으로 오는 발걸음은 허둥지둥 갈피를 못 잡았다 "왜 일흔살이 되면 고려장을 해야 하나 원수 같은 일이로다" 하고 한탄을 하면서 걸었다 집에 돌아와서 어머니가 살림 걱정이며 길을 잃을까 걱정하며 나뭇가지를 꺾어 두었더라는 얘기를 아내에게 했더니 아내도 울면서 "여보, 법이 다 뭐요 어서 어머니를 모셔 옵시다" "정말이오 ?" "정말이지요" "법인데 ?" "그 법에 따라 우리가 벌을 받으면 되는거 아닙니까" 아들은 아내 보기가 부끄러웠다 "당신은 마음이 참 착하오" "어서 가보시오 어머니가 추우실테니 밤에라도 가서 업고 옵시다" "그럽시다"아들은 등불을 켜 들고 그 반석이 있는 곳을 찾아 갔다 반석 가까이 가니까 무슨 웅얼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그 때는 불도 꺼지고 없었다 "이상하다" 무서운 기운이 들었다 머리카락이 쭈뼛 솟아 오르는 것 같았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신령님께 비나이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용왕님께 비나이다 우리아들 풍년들어 바리바리 실어다가 노적봉 쌓아 두고두고 먹고남고 쓰고남고 오래오래 길이길이 부귀영화 누리도록 비나이다 비나이다 하고 아들 잘 되기를 빌고 있지 않은가 "어머니 !" 하고 앞에 꿇어 앉으니 아들내외도 울고 어머니도 울고 온 산이 울음 바다가 되었다 일흔이 넘었는데 고려장을 하지 않고 어머니를 모셔온 일이 온 누리에 퍼졌다 그러자 이 이야기가 임금님게 알려져서 아들이 임금 앞에 불려가게 되었다 "너에게 일흔 노모가 있다면서 ?" "예, 그렇습니다" "고려장을 했느냐 ?" "못 했습니다" "국법을 어긴 까닭은 ?" "예, 황송하오나 이러이러 하옵니다" 임금앞에 꿇어 앉은 아들이 전,후 이야기를 하자 임금님도 고개를 끄덕끄덕하더니 고려장하려고 업고가는 줄을 알면서도 아들이 길을 잃을까봐 나뭇가지를 꺾었단 말이지 ? "예, 그러하오니 그 사랑에 감읍하여 다시 집으로 어머님을 업고 왔나이다" "알겠다 효성이 지극하구나" 임금님은 그 아들에게 양식과 베를 한 짐씩 상으로 주어 칭찬하고 그 때부터 법을 고쳐서 "나이 일흔이 되더라도 고려장하는 것을 아니하여도 좋으니라" 하고 어명을 내렸다 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20
    2095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2
    2094 夫婦의一生 淸風明月 2006-07-10 307
    2093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304
    2092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87
    2091 침묵하는 연습 김선주 2006-07-09 267
    2090 연곷의 열가지 덕 ~ 방문객 2006-07-09 121
    2089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80
    2088 간만에 한잔할텨?? 방문객 2006-07-08 189
    2087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71
    2086 물위를 걸을수있는 사나이~ 김선주 2006-07-08 264
    2085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81
    2084 믿기 어려운 충격적 마술~ 김선주 2006-07-07 320
    2083    Re..궁금한것좀 ... 방문객 2006-07-08 128
    2082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80
    2081 검용소의 용솟음 방문객 2006-07-07 143
    2080 지혜(智慧):詩 한首로 목숨을 건진 林悌 野松 2006-07-07 119
    2079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4
    2078 빌려쓰는 인생 방문객 2006-07-06 138
    2077 가을이 물드는 하늘가에 野松 2006-07-06 101
    2076 고문칠전우님,고두승전우님,백마 양회장님! 신춘섭 2006-07-05 205
    2075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6
    2074       Re..인사 하시는 분보다 베푸신분..... 김정섭 2006-07-07 86
    2073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7
    2072 가을에 다시보고싶은 野松 2006-07-05 12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