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淸風明月
작성일 2006-07-10 (월) 15:51
ㆍ조회: 304  
夫婦의一生
 

sandy morgan 

 

    

 

    

 

    -부부의 일생-

 

60대 노년기에 들어서면,

남자들은
가정과 가족에 대해 눈을 뜨고 보니
자식들은 솔솔 빠져나가고
이제 남은 것은 결국 "아내"뿐이라는 걸 깨닫는다.

"마누라 의존도" 100퍼센트.
반면 아내는 자식들을 다 결혼시키고
"제대군인"의 심정으로 자유부인을 꿈꾼다.

아내는 나가고 남편은 기다린다.
30대 시절이 역전되었다.

예로부터 아내들의 속마음인
"어디 늙은 다음에 보자."가 현실화 되는 것이다.




70대에 그늘에서.

몇 년 전에 일본에서
70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적이 있었다.

노후를 누구와 보내고 싶냐는 질문에

70대 남성 69퍼센트가
"반드시 아내와"라고 답한 반면,

70대 여성 66퍼센트가
"절대 남편과 안 보내"라고 했다.

우리나라 우스갯소리에
이사 갈 때 남편은 혹시 놓고 갈까봐
"이불짐 위에 앉아 있어야 한다."는 말이 있고 보면
남의 나라 얘기만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첨부이미지


부부의 일생은 이처럼 엇박자이다.


여성의 삶의 화두는
사랑, 가족, 가정에서
친구와 사회로 나아가는 반면에


남성은
취업, 동료, 사회에서
사랑, 가족, 가정으로 옮아가는 엇갈림의 길이다.

딱히 누구 잘못이라고 탓할 수 없이
서로 외롭고 힘든 부부관계가 되는 것이다.

엇갈림을 피할 수 있는 길은
"여성의 사회화,
남성의 가정화"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여성들은
인생에서 결혼이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고 지나치게 가정에 매몰된다.


남편과 가정 안에서
인생의 모든 만족을 얻으려 하면
그만큼 불만이 클 수밖에 없다.


이 때 남편이 아내로 하여금

사회할동을 인간관계와 다양한

집안살림과 병행하도록 도와야 한다.
남편만 바라보고 살면서
섭섭함을 쌓아가게 하는 것보다
일상의 작은 분담이
길게 보면 아주 현명한 것이다.


아내 또한
남편이 가정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이 땅의 남편들은
"어머니의 실패작"이라는 말처럼
가정화의 교육을 받지 못했다.


가족과의 관계는
젊어서부터 역사를 가져야 하며
나중에 돈과 시간의 여유가 있으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님을 알려줘야 한다


한국 남자들의
심리적 정년은 37.5세라고 한다.

첫 직장에
마흔 살까지 다니기도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회사의 지위나 사회생활로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자 한다.


남자는
그렇게 사는 거려니 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달려가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아내들이 브레이크를 걸어주어야 한다.


출산율이 낮아지고
직장에 조기퇴직 바람이 불면서
부부의 엇갈림이 30대 후반에도 많이 나타나는 요즘,
부부가 자신들의 인생을 길게 보고
서로 엇갈림을 피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


人生 最高의 福은 人福이라고 한다.
人福은 내가 한 것만큼 오는  것이다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6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14
2095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69
2094 夫婦의一生 淸風明月 2006-07-10 304
2093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297
2092 인생길 방문객 2006-07-10 184
2091 침묵하는 연습 김선주 2006-07-09 260
2090 연곷의 열가지 덕 ~ 방문객 2006-07-09 119
2089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75
2088 간만에 한잔할텨?? 방문객 2006-07-08 185
2087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65
2086 물위를 걸을수있는 사나이~ 김선주 2006-07-08 261
2085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76
2084 믿기 어려운 충격적 마술~ 김선주 2006-07-07 316
2083    Re..궁금한것좀 ... 방문객 2006-07-08 126
2082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75
2081 검용소의 용솟음 방문객 2006-07-07 139
2080 지혜(智慧):詩 한首로 목숨을 건진 林悌 野松 2006-07-07 116
2079 여자와 어머니!. 鄭定久 2006-07-07 180
2078 빌려쓰는 인생 방문객 2006-07-06 134
2077 가을이 물드는 하늘가에 野松 2006-07-06 99
2076 고문칠전우님,고두승전우님,백마 양회장님! 신춘섭 2006-07-05 202
2075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3
2074       Re..인사 하시는 분보다 베푸신분..... 김정섭 2006-07-07 83
2073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1
2072 가을에 다시보고싶은 野松 2006-07-05 120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