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9-23 (토) 11:30
ㆍ조회: 211  
훈훈한 이야기~

        ☆ 감동 이야기 하나 ☆
        살다보면 소설이나 영화보다 더 진한 감동을 주는 실화가 우리 주변엔 적지아니 있다.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엔 ‘옛집’이라는 간판이 걸린 허름한 국수집이 있다. 달랑 탁자는 4개뿐인...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뭉근하게 멸치국물을 우려내 그 멸칫국물에 국수를 말아낸다. 10년이 넘게 국수값은 2000원에 묶어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대로 더 준다 년전에 이 집이 SBS TV에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전화를 걸어온 남자는 15년 전 사기를 당해 재산을 들어먹고 아내까지 떠나버렸다. 용산 역 앞을 배회하던 그는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한끼를 구걸했다. 음식점마다 쫓겨나기를 거듭하다보니 독이 올랐다. 휘발유를 뿌려 불질러 버리겠다고 마음 먹었다. 할머니네 국수집에까지 가게 된 사내는 자리부터 차지하고 앉았다. 나온 국수를 허겁지겁 먹자 할머니가 그릇을 빼앗아갔다. 그러더니 국수와 국물을 한가득 다시 내줬다. 두 그릇치를 퍼넣은 그는 냅다 도망쳤다. 할머니가 쫓아 나오면서 뒤에 대고 소리쳤다.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 그 한 마디에 사내는 세상에 품은 증오를 버렸다. 그후... 파라과이로 이민가서 꽤 큰 장사를 벌인다고 했다. 단 한 사람이 베푼 작다면 작은 온정이 막다른 골목에 서 있던 한 사람을 구한 것이다.
        ☆ 감동 이야기 둘 ☆ 지난 지방선거와 월드컵 열기에 가려져 스쳐 지나간 신문기사 하나가 있었다. 경기도 하남의 어느 도시락가게에 갓 스물 된 한 젊은이가 찾아와 흰 봉투 하나를 놓고 갔다는 이야기다. '감사합니다’라고쓰인 봉투엔 12만원이 들어 있었다. 문제의 그 청년이 인근 중학교에 다닐때만해도 불과 4년전 이었는데도 그 학교에는 급식소가 없어 많은 학생들이 이 가게에서 2000원짜리 도시락을 배달받아 먹었단다. 하지만... 그는 형편이 어려워 도시락값을 내지 못했다가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이 되자마자 자기가 그동안 진 빚을 갚으러 왔다고 했다. 주인 내외가 한사코 “괜찮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그는 봉투를 거두지 않았다. 청년 못지않게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도시락가게 부부의 말이었다. “그 학교엔 가난한 아이가 많아 못 받은 도시락 값이 한해 500만원을 넘었지요.” 여덟평 가게를 하는 처지로 떼인 돈이 적다 할 수 없겠지만 부부는 당연하다는 듯 회상했다. 오히려 “아이가 4년 동안 도시락 값을 가슴에 두고 살았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우리가 사는 이 땅엔 나라를 망치려고 기를 쓰는 못된무리들이 날뛰고 있지만.. 아직도 저들같이 숨어서 빛도 없이 선행을 베푸는 고마운 분들이 있기에 아직은 살만한 세상이라는 따뜻한 마음을 우리에게 안겨주는가 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21 웃째 이런 일이 1 정동섭 2005-06-21 215
2120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15
2119 바빌론의 세미라미스 공중전원 이현태 2004-02-06 213
2118 조선 주먹의 황제 김두한 늘푸른솔 2006-04-20 212
2117 까불지 마라 김 해수 2005-11-30 212
2116 훈훈한 이야기~ 김선주 2006-09-23 211
2115 선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내용 6 김하웅 2005-08-28 211
2114 음악과 함께 오늘도 좋은하루를...... 13 이현태 2004-12-08 211
2113 지나온 삶을이렇게 10 박동빈 2004-07-13 211
2112 터키 연쇄폭탄테러의 참혹한 현장 이현태 2003-11-22 211
2111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창설 김일근 2007-01-12 210
2110 너 이 늙은 바보야 野松 2006-04-17 210
2109 가는길이 있으면 오는길이 있습니다 늘푸른솔 2006-04-01 210
2108 [유머] 목욕탕 3 대 5 수 산나 2005-04-12 210
2107 번개팅 제의 합니다. 10 김주황 2004-09-05 210
2106 울릉도 관광 1 이현태 2004-02-10 210
2105 만추 김선주 2006-10-16 209
2104 음주는 ? 이현태 2003-05-15 209
2103 단체의 리더들의 마음갖임 출발은 이것이 아닐까요 김정섭 2003-05-10 209
2102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208
2101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08
2100 날씨가 덥다보니 이호성 2006-08-22 208
2099 탈북여성 실태보고 행사장에서 김하웅 2006-04-01 208
2098 다들 그렇게 살아가고 있어 1 이현태 2003-12-06 208
2097 이유도 많고 탈도많다 이현태 2003-11-28 208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