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08 (토) 14:33
ㆍ조회: 82  
가까운 사이 일수록 지켜야 할것
    남과 허물없이 지낸다고 해서 너무 버릇없게 구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 반짝이는 별은 사람 곁에 가까이 오지 않기 때문에 언제까지나 그 빛을 잃지 않는 법이다. 항상 얼굴을 맞대고 있으면 존경의 마음을 갖기가 어렵고, 자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조심스럽게 감추어졌던 상대방의 결점이 차차 눈에 띄게 마련이다. 누구를 막론하고 너무 친해져서 버릇없는 사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 상대방이 윗사람이면 예절을 잃고, 아랫사람이면 위엄을 잃게 된다. 더구나 어리석고 예의를 차릴 줄 모르는 속된 사람과는 결코 허물없이 지내서는 안 된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성공을 위해 밑줄 긋고 싶은 말들 중에서 =

61.74.166.225 박동빈: 좋은 글 읽고 지나갑니다 정회장님 감사합니다 아무리 허물 없는 사이라도 지킬것은 지켜야지요 -[01/08-14:39]-
220.70.213.160 鄭定久: 하모 지당하신 말쌈 입네다. 아무리 가깝다구 해두 지킬건 지켜야제 인그른교...종씨 고마버유... -[01/08-18:1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21 가까운 사이 일수록 지켜야 할것 2 정무희 2005-01-08 82
2120 당신 때문에 행복해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2 정무희 2005-01-08 65
2119 공수래 공수거 2 정무희 2005-01-08 75
2118 십만원 주면 보여준께.... 2 鄭定久 2005-01-07 107
2117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70
2116 낭만이 결코 밥을 먹여주지 않는다. 2 정무희 2005-01-07 60
2115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5-01-07 58
2114 지진 해일 2 이현태 2005-01-06 53
2113 그대 이리로 오십시요 2 이현태 2005-01-01 80
2112 닭의 해 닭의 의미 2 이현태 2005-01-01 64
2111 크리스마스 이야기 2. 2 이덕성 2004-12-29 82
2110 송년 글 2 이현태 2004-12-28 58
2109 최악의 강진 2 이현태 2004-12-28 55
2108 인도 지진과 해일 엄청난 재앙 2 이현태 2004-12-27 72
2107 물과 보약 2 이현태 2004-12-25 55
2106 따뜻한 사람 2 박동빈 2004-12-25 67
2105 동물 학대 2 정무희 2004-12-24 60
2104 Re..71년 맹호로 참전하신 김선주 전우님 2 김하웅 2004-12-24 89
2103 Re..김선주님의 추억의 사진첩 2 김하웅 2004-12-24 81
2102 같이 있을때 잘해!~~~ 2 鄭定久 2004-12-22 72
2101 자식과 부모 2 이현태 2004-12-22 64
2100 그 제자에 그 스승 2 정무희 2004-12-22 55
2099 정글의 베트남에 복음을 2 박동빈 2004-12-21 60
2098 해신 세트장 2 이현태 2004-12-20 52
2097 오늘의 월드 포토 뉴스 2 이현태 2004-12-20 52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