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14 (화) 09:10
ㆍ조회: 222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지소영 (낭송:고은하) 멀리 한다 하십니다 떠날 연습 한다 하십니다 어느해 였던가 첫눈 설레임으로 예감한 사랑 맞으며 녹았고 녹으며 삼킨 눈꽃 내린 그 날 일찌기 철부지 함성으로 촘촘 구슬 꿰던 여울 뙤약볕 거센 하루 이유 모를 단절로 눈과 귀를 막았던 당신을 안기엔 내 가슴은 작기만 했습니다 죄진 어깨처럼 도망하려는 당신은 안개골 굽어 굽어 깊은 계곡 능선을 운무하다 물살 헤집고 달려 나오기도 하시더니 다시 바삭이며 낙엽하네요 마음하나 애처러움으로 당신의 별은 만져지지 않는 만남에 빛을 잃어 갑니다 슬픈 사랑으로 덫한 우물 작은 발길로 그저 채일 이름없는 들꽃으로 머무르겠다 하십니다 바라만 보겠다 하십니다 예고 없이 다가온 늦가을 바람 비맞은 꽃잎 두루 술렁이더니 원색 펼치던 꽃잎은 슬픈 사랑의 연가로 구석진 양지곁에 노란 무덤을 파고 있습니다 당신은 들리건만 당신의 마음은 안겨지지 않습니다


백 마: 지금 나이에 사랑 얘기를 즐기시는 김 전우님은 꺼꾸로 늙어 가시는가 보내요..
좋은 현상이니 축하.... 아무쪼록 항상 건강 하시고 좋은 글 많이 올려 주세요... -[11/14-11:24]-
김선주: 백마 전우님 비가오더니 날씨가 추워지려나봅니다 각별히 건강에 유의하셔야겠어요
격려고맙습니다. -[11/15-09:0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끝이 좋아야지 12 이현태 2004-12-27 224
2145 선비는 오이밭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않거늘 1 바로잡기 2004-06-17 224
2144 Re.. 여4 보6 무심천 2006-11-01 223
2143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3
2142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3
2141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3
2140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2 김선주 2006-11-14 222
2139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22
2138 빛바랜 추억~ 김선주 2006-08-20 222
2137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22
2136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22
2135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22
2134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22
2133 이런 유행어가 있었든적이 ...... 8 김정섭 2005-08-14 222
2132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22
2131 희망 이라는 작은종이배~ 김선주 2006-07-22 221
2130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21
2129 고걸모르고... 淸風明月 2006-02-27 221
2128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것들 김선주 2006-02-26 221
2127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1
2126 가훈 이야기 5 바로잡기 2004-06-19 221
2125 무얼하고 계시나요? 김선주 2006-05-06 220
2124 부산에서도 김하웅 2006-04-17 220
2123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20
2122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1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