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6-10-25 (수) 12:42
ㆍ조회: 21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제목 :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3 년 전에 한 선배의 결혼식에 친구와 함께 참석하게 되었다. 그런데 친구의 말에 의하면, 선배가 결혼에 이르기까지는 마치 한 편의 연애 소설을 방불케 할 정도로 사연이 많았단다. 선배집안의 반대가 엄청났었다고. 신부는 선녀처럼 아름다웠다.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였다. 주례 선생님은 나의 대학은사이자 선배의 은사이기도 했다. 머리카락이 몇 올 남지 않은 선생님의 머리는 불빛을 받아 잘 닦아놓은 자개장처럼 번쩍이고 있었다. 이윽고 선생님의 주례사가 시작되었다.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될 때까지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지만 검은 머리가 저처럼 대머리가 될 때까지 변함없이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 순간, 식장 안 여기저기서 폭소가 터져 나왔다. 이어지는 주례사는 신랑 신부와 하객들에게 재차 웃음을 던져주었다. “제 대머리를 한문으로 딱 한 자로 표현하면 빛광, 즉 광(光)이라고 할 수 있지요. 신랑 신부가 백년 해로하려면 광나는 말을 아끼지 말고 해주어야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인간의 세 치 혀입니다.” 하객들은 모두들 진지한 눈빛으로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었다. “가까운 사이일수록 예의를 지키라는 빛광 같은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부부라고 해도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여보, 사랑해. 당신이 최고야!’라는 광나는 말은 검은 머리가 대머리가 될 때까지 계속해도 좋은 겁니다.” 그런데 그 순간, 하얀 장갑을 낀 선배의 손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는 게 눈에 들어왔다. 선배는 신부에게 수화로 선생님의 주례 내용을 알려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 모습에 눈물이 맺히는 건 나뿐이 아니었을 거다. 선생님은 다음과 같은 광나는 말씀으로 주례사를 마치셨다. “여기,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신랑이 가장 아름다운 신부에게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을 해주고 있습니다. 군자는 행위로써 말하고 소인은 혀로써 말한다고 합니다. 오늘 저는 혀로써 말하고 있고 신랑은 행위로써 말하고 있습니다. 신랑 신부 모두 군자의 자격이 있는 것입니다. 두 군자님의 제2의 인생에 축복이 가득하길 빌면서 이만 소인의 주례를 마치겠습니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선생님과 신랑 신부를 보며 힘껏 박수를 쳤다. 예식장은 하객들의 박수 소리에 떠나갈 듯했다. "여의주"에서 옮겨온 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시작 하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18
2145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18
2144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18
2143 지난날에....... 이현태 2003-11-18 218
2142 인생에서 기억해야 할 지혜 김일근 2006-11-17 217
2141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2 김선주 2006-11-14 217
2140 Re.. 여4 보6 무심천 2006-11-01 217
2139 빛바랜 추억~ 김선주 2006-08-20 217
2138 웃고지나갑시다(노인3회등) 淸風明月 2006-07-23 217
2137 고걸모르고... 淸風明月 2006-02-27 217
2136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7
2135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17
2134 희망 이라는 작은종이배~ 김선주 2006-07-22 216
2133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16
2132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16
2131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6
2130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16
2129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16
2128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15
2127 부산에서도 김하웅 2006-04-17 215
2126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15
2125 이런 유행어가 있었든적이 ...... 8 김정섭 2005-08-14 215
2124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15
2123 썬배님 제보지(提報紙)못 보셨어요. 13 鄭定久 2004-12-12 215
2122 가훈 이야기 5 바로잡기 2004-06-19 215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