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0-04 (수) 11:20
ㆍ조회: 227  
옛시절 회상하기~

청계천 1968 ♪ 연속듣기

그 옛날 우리의 시절입니다.어려웠던 그 시절 우리네 부모님들의 고생이 막심했죠! 검정 고무신, 흰 고무신 이것이 우리들 사이의 신분을 나타내기도했던 시절이 마냥그립습니다. 어려웠지만 그때 그시절이 애절하기만 합니다. 벌거벗고 개울에서 남녀 구분없이 놀았던 우리들의 추억들..우리네 아버지의 세대는 배고팠던 세대고, 우리들의 세대는 고생한 세대고, 우리 자식들은 축복받은 세대라고나 할까요..? 그래도 나름대로 배고팠던 시절이 그리운것은 왜일까요..?ㅎㅎㅎ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7
2145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27
2144 이런 유행어가 있었든적이 ...... 8 김정섭 2005-08-14 227
2143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27
2142 웃고지나갑시다(노인3회등) 淸風明月 2006-07-23 226
2141 朴正熙 大統領 자료모음 淸風明月 2006-05-17 226
2140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김선주 2006-03-31 226
2139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6
2138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6
2137 썬배님 제보지(提報紙)못 보셨어요. 13 鄭定久 2004-12-12 226
2136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25
2135 빛바랜 추억~ 김선주 2006-08-20 225
2134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25
2133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5
2132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25
2131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5
2130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24
2129 부산에서도 김하웅 2006-04-17 224
2128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4
2127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24
2126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24
2125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24
2124 바빌론의 세미라미스 공중전원 이현태 2004-02-06 224
2123 희망 이라는 작은종이배~ 김선주 2006-07-22 223
2122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23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