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6-06 (화) 18:20
ㆍ조회: 220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어느 동기생의 묘역에서

      너와 나 손잡고 걸었던 길 조국 위해 기꺼이 몸바친 네가 잠든 이곳 국립묘지 이승과 저승의 삭막한 만남이 이렇게 가슴을 째는구나 사위에 면면히 흐르는 전우들의 얼굴 얼굴 반가움에 묘비를 어루만지며 나 여기 서 있음에 부끄러워 고개 숙이고 너의 죽음이 헛되지 않음을 두 눈으로 똑똑히 보고 있단다 젊은 시절 우리의 소박한 꿈 조국통일은 빛바랜 갈등으로 차마 눈뜨고 비통(悲痛)함을 너에게 말해줄 수가 없구나 조국에 휘몰아치는 거친 바람에 너의 바람이 젊음을 불살은 너의 큰 뜻이 행여 회석되지 않을까 염려를 하면서 너의 두 어깨에 빛나는 계급장이 너의 넋이 지켜보기에 그래도 마음 노이며 묘비에 새겨진 구구절절 애절한 사연에 눈물 흠친다 말없이 누워있는 동기생 그대들이여 어느 묘 앞에 절규하는 어머니여~~ -펌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Re.. 여4 보6 무심천 2006-11-01 221
2145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21
2144 그 秘訣이 뭔가? 김 해수 2006-10-09 221
2143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21
2142 춤추는모자리자 25 최상영 2005-07-07 221
2141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2 김선주 2006-11-14 220
2140 빛바랜 추억~ 김선주 2006-08-20 220
2139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20
2138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20
2137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것들 김선주 2006-02-26 220
2136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0
2135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0
2134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0
2133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0
2132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20
2131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19
2130 고걸모르고... 淸風明月 2006-02-27 219
2129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9
2128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19
2127 이런 유행어가 있었든적이 ...... 8 김정섭 2005-08-14 219
2126 희망 이라는 작은종이배~ 김선주 2006-07-22 218
2125 무얼하고 계시나요? 김선주 2006-05-06 218
2124 부산에서도 김하웅 2006-04-17 218
2123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18
2122 가훈 이야기 5 바로잡기 2004-06-19 218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