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5-11-03 (목) 06:26
ㆍ조회: 225  
마누라가 예쁘면!???
         @.마누라가 예쁘면!???
 

                                        ♡.마누라가 예쁘면!???

     처가 집 말뚝에다가 절한다고 하더니
앞으로 베.인.전.에 아주 깊게 빠질라 카요 늙은 놈이 분수도 모르고
주책스럽게 VVK을 은근이 짝 사랑 할라요,

이 말은 사실이라니 깐요!.?

그전에 스 토크<좋아하는 사람 졸졸 따라 다니는 사이코>
란 말 들어보았는데 내가 그렇게 될까봐 스스로 겁이 나네요.

울 전우님들이시여!
만인의 요술방망이 같은 모든 VVK을 짝사랑하는
버릇없는 무엄한 놈을 단칼에 죽여주시옵소서.
어떠한 처벌이라도 달게 받겠나이다. 마~마.
지 혼자 좋아하는 것도 죄가 되 나여---흑흑 흑~ㅎㅎㅎ

@폭력적 언어를 구사 하고자 한 것이 아니라
사이버 공간상에서 좀 웃겨보고자 용기를 내어
좀 자극적인 용어를 구사 했 심더 용서 하이소.

---단칼--- 악의적인 의도가 쥐꼬리만치도
없으며 삭막한 세상 에 재미있게 한다는 것이
그만 그렇게 되었습니다. ㅎㅎㅎ 죄송 합니더!.~~~

이자 초겨울인 11월 금년도 약 60일 남았습다.

남은 60일 잘 마무리 하셔서 활기찬 2006년 맞이하시길.

새로운 달 11월 맞이하셔서 항상 즐겁고 행복하고

늘 건강하시길 오대장성 定 久가 빕니데인...

♡모든 전우들을 사랑하는 定 久가 넉두리 한번 해봤시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옛시절 회상하기~ 김선주 2006-10-04 227
2145 웃고지나갑시다(노인3회등) 淸風明月 2006-07-23 227
2144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7
2143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김선주 2006-03-31 227
2142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27
2141 썬배님 제보지(提報紙)못 보셨어요. 13 鄭定久 2004-12-12 227
2140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27
2139 朴正熙 大統領 자료모음 淸風明月 2006-05-17 226
213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6
2137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6
2136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6
2135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25
2134 빛바랜 추억~ 김선주 2006-08-20 225
2133 사투리의 애환 방문객 2006-07-11 225
2132 어느 동기생 의 묘역에서.... 김선주 2006-06-06 225
2131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25
2130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25
2129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25
2128 바빌론의 세미라미스 공중전원 이현태 2004-02-06 225
2127 희망 이라는 작은종이배~ 김선주 2006-07-22 224
2126 부산에서도 김하웅 2006-04-17 224
2125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4
2124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24
2123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24
2122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김 해수 2006-04-13 223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