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2-02 (수) 09:45
ㆍ조회: 89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


        오늘은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얼굴만 보아도 살짝 미소짓는

        그 모습이 너무 멋져서 행복해지는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오늘은

느낌이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말 한마디에도

세상에 때 묻지 않고 신선한 산소 같은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오늘은

        더욱 보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순수하다 못해 여린 마음을 가진 그런 사람

        내 마음까지도

        맑아질것 같은 그런 사람입니다

 

오늘은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그 마음 비단결 같이

너무 곱고 아름다워서

바라만 보아도 기쁠것 같은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세상이

        거짓되고 모순 투성이라도

        그 사람은 진실되고 믿음이 가는

        그런 사람과 세상사는 이야기도 나누고

        내 모든것 털어 놓을 수 있는

        그런 사람을 왠지 만나고 싶습니다

 

그 눈빛 너무 맑고 그윽한 빛이어서

다가 설수는 없지만

살짝 미소라도 보내고 싶은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이처럼

        설레임의 마음을 가져다 주는 사람

        바라만 보아도 행복 해질것 같은 그런 사람을

        오늘은

        만나서 은은한 커피향을 마시며

        긴긴 이야기 꽃을 피웠으면 좋겠습니다

 

이처럼 희망의 마음을 가져다 주는 사람

이끼 낀 마음에 화사함으로 다가오는 사람

 

        오늘은

        그냥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

        이렇게 그리움이 밀려 오는날

        두 손을 꼭 잡고 한 없이 같이 걷고 싶은 사람

 

오늘은 왠지 만나고 싶습니다

함박 웃음 지으며 금방이라도

내게 올 것만 같습니다

 

        오늘은

        마음 이쁜 그사람을 기다려 봅니다

 


211.254.167.11 상파울러 강: 정무희님.조용히 만나고 싶은 사람은 항상 먼곳에 있는것이 아니고 가까운곳에 있습니다. 항상 함박웃음을 줄수 있는사람이 옆에 있으니 행복 할겁니다...글 잘보고 가유 ㅠ ㅠ -[02/02-10:40]-
220.70.213.153 鄭定久: 하모 언제나 가까운 곳에 진리가 있는 법인깨 오늘도 만나고 싶은 사람 여기 있지라 종씨 알았수 상파울러 강님두 이하 동문......지도 글 잘 보고 가유,,,,,,,,,, -[02/03-02:0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브라질 삼바 카니발 2 이현태 2005-02-08 68
2145 부모자식 효도를 생각합니다 2 이현태 2005-02-06 73
2144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77
2143 너를 기다리며..... 2 정무희 2005-02-04 77
2142 세상의 재료로 지은집 2 김선주 2005-02-04 71
2141 음악이 있는 카페 2 이현태 2005-02-02 78
2140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2 정무희 2005-02-02 89
2139 아름다운 동행 2 정무희 2005-02-01 85
2138 힘찬 한주를 위하여 2 이현태 2005-01-31 68
2137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79
2136 베인전 뜨락 2 이현태 2005-01-30 67
2135 한시 카페에서.. 2 이덕성 2005-01-27 74
2134 아름다운 세상에 2 이현태 2005-01-20 80
2133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1
2132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79
2131 소요산 입구에서 2 박동빈 2005-01-18 69
2130 말없이 사랑 하십시오. 2 정무희 2005-01-15 68
2129 그대와 함께.... 2 정무희 2005-01-13 72
2128 남편 청부살해한 부인 영장(펌) 2 정무희 2005-01-12 86
2127 여자가 오래 사는 이유(펌) 2 정무희 2005-01-12 86
2126 즐거운 시간 되세유. 2 鄭定久 2005-01-09 93
2125 어머니 마음 2 이현태 2005-01-09 77
2124 쐬주 나라(國) 이야그!... 2 鄭定久 2005-01-08 79
2123 구두쇠 아버지.... 2 정무희 2005-01-08 79
2122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5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