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8 (월) 21:43
ㆍ조회: 225  
주말부부(4)

                 직장생활 20여년동안 요즘같이 퇴근시간이 두려울때가없다

퇴근후의 시간보내기가 참으로 힘들다.

눈치보는 직원들 먼저보내고 사무실에 혼자남아있는것도 고역이고

이식당 저식당 기웃거리며 뭐 먹을까? 찾아다니는것도 큰 걱정꺼리다.

적당히 저녁을때우고 썰렁한 빈방에 들어가려면 일종의 공포감이 엄습해온다.

피할수없는 상황이고보면 어느새 빈방에 들어와있고 대충 씻고나면

언제나처럼 나는 창문에 턱을괴고 바깥풍경에 젖어있다.

항상 같은 그림의 삭막한 아파트벽....

간혹 늦게 귀가하는 취객의 혀꼬부러진 노랫소리가 귓전을 스친다.

이럴때면 생각나는 집생각....

저녁10시, 식구들은 지금 무엇을하고있을까?

아내는 설겆이나 빨래를하고있을까? 아이들은 자기방에서 공부하고있으까?

그렇지않으면 온가족이모여 T V 앞에모여앉아 연속극에 빠져있을까?

갑짜기 집에가고싶어진다. 나는 분명히 우리집 가장인데

왜 나만 이렇게 혼자 떨어져 있어야하나?

지금당장 달려가고싶다.그리고 "아빠왔다"하고 나도 식구들속에끼고싶다.

그러나 나의 이 외로움이 우리가족의 평안과 행복의 댓가라면 이까짓고생이야

참아야지 암, 참아야지,  우리아이들 결혼할때까지만,아니 학교졸업할때까지만이라도...

그보다도 오늘이 수요일이니까 3일만참자, 나는 피우던 담배를끄고

일주일내내 깔려있는 이불속으로 들어간다. 3일 아니 두밤만자면

그리운 식구들의 얼굴을 보게되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1 무궁화 김선주 2006-08-14 223
2170 아버지란 누구인가? 4 이현태 2004-03-26 223
2169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2
2168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2
2167 엉터리 사자성어 김 해수 2006-10-30 221
2166 아흐~~이 쥑이는 냄세. 남궁호제 2006-10-22 221
2165 朴正熙 大統領 자료모음 淸風明月 2006-05-17 221
2164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1
2163 축복과 가문에 영광!... 7 鄭定久(敎鎭) 2005-06-13 221
2162 끝이 좋아야지 12 이현태 2004-12-27 221
2161 옛시절 회상하기~ 김선주 2006-10-04 220
2160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0
2159 춤추는모자리자 25 최상영 2005-07-07 220
2158 Re..행사장에서 7 김하웅 2004-01-15 220
2157 이분들아시면연락주십시요. 2 주준안 2003-06-02 220
2156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219
2155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19
2154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19
2153 선비는 오이밭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않거늘 1 바로잡기 2004-06-17 219
2152 옛날이여. 산할아부지 2003-11-12 219
2151 이 달의 허브 1 이현태 2003-04-22 219
2150 그 秘訣이 뭔가? 김 해수 2006-10-09 218
2149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18
2148 아버지의 자리!... 4 鄭定久 2006-01-08 218
2147 "I have a dream." 1 홍 진흠 2003-11-30 21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